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공동번역 성서

사무엘하 5 장

1

이스라엘 여러 족속이 모두 헤브론으로 다윗을 찾아와 아뢰었다. "우리는 임금님과 한 골육입니다.

2

전에 사울이 우리의 왕이었을 때에도 우리 이스라엘을 거느리고 출전하신 것은 임금님이었습니다. 야훼께서도 임금님께 '너는 내 백성 이스라엘의 목자로서 이스라엘의 영도자가 되라.' 하지 않으셨습니까?"

3

이리하여 다윗 왕은 헤브론으로 찾아온 이스라엘의 모든 장로들을 맞아 야훼 앞에서 조약을 맺었고, 그들은 다윗에게 기름을 부어 이스라엘 왕으로 삼았다.

4

다윗은 나이 삼십에 왕위에 올라 사십 년을 다스렸다.

5

헤브론에서 칠 년 육 개월 동안 유다를 다스렸고, 예루살렘에서는 삼십삼 년 동안 온 이스라엘과 유다를 다스렸다.

6

다윗 왕이 부하를 거느리고 예루살렘을 치러 가자, 거기 사는 여부스인들이 다윗에게 빈정거렸다. "너 같은 것이 이리로 쳐들어오다니, 어림도 없다. 소경이나 절름발이도 너쯤은 쫓아낼 수 있다." 그들은 다윗이 감히 쳐들어오지는 못하리라고 생각했던 것이다.

7

그러나 다윗은 그 견고한 시온 성을 점령하였다. 그리하여 이것이 다윗의 도성이 되었다.

8

그 날, 다윗은 이런 명령을 내렸다. "누가 여부스인을 치려느냐? 물을 길어 올리는 바위벽을 타고 올라가 절름발이와 소경들을 쳐라. 이 다윗은 그자들이 사무치게 밉다." 이리하여 소경과 절름발이는 왕궁에 들어가지 못하게 되었다.

9

다윗은 그 견고한 성에서 살며 그 성을 다윗의 도성이라고 불렀다. 그는 밀로의 안쪽으로 다시 성곽을 둘러 쌓았다.

10

만군의 하느님 야훼께서 다윗과 함께 계시므로, 그의 세력은 날로 뻗어갔다.

11

띠로 왕 히람은 다윗에게 사절단을 보내며 송백 재목과 함께 목수와 석수를 딸려 보내어 다윗의 궁을 짓게 하였다.

12

다윗은 야훼께서 자기를 이스라엘 왕으로 튼튼히 세우시고 자기의 왕권을 떨치게 하신 것은 당신의 백성 이스라엘을 잘되게 하시려는 데 그 뜻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13

다윗은 헤브론에서 예루살렘으로 자리를 옮긴 뒤 후궁들을 더 얻어 아들딸을 많이 낳았다.

14

그가 예루살렘에서 낳은 아들들의 이름은 삼무아, 소밥, 나단, 솔로몬,

15

이브할, 엘리수아, 네벡, 야비아,

16

엘리사마, 엘리아다, 엘리벨렛이었다.

17

이스라엘이 다윗에게 기름 부어 왕으로 모셨다는 말을 듣고 불레셋 군은 다윗을 잡으려고 쳐 올라왔다. 다윗이 이 소식을 듣고 요새로 내려갔을 때

18

불레셋 군은 이미 르바임 골짜기를 가득 메우고 있었다.

19

다윗이 야훼께 물었다. "불레셋 군을 쳐 올라가도 되겠습니까? 야훼께서는 그들을 제 손에 넘겨주시겠습니까?" 야훼께서 다윗에게 대답하셨다. "쳐 올라가라. 내가 기어이 불레셋 군을 네 손에 넘겨주리라." 다윗은 야훼의 응낙을 받고

20

바알브라심으로 가서 그들을 쳐부수었다. 그리고 그는 "물이 둑을 무너뜨리듯 야훼께서 원수를 내 앞에서 무너뜨리셨다."고 하여 그 곳을 바알브라심이라 불렀다.

21

다윗은 불레셋 군이 그 곳에 버리고 간 우상들을 부하들과 함께 말끔히 치웠다.

22

불레셋 군이 다시 쳐 올라와 르바임 골짜기를 메웠다.

23

다윗이 야훼께 물으니 야훼께서 이렇게 일러주셨다. "곧장 올라가지 말고 적의 뒤로 돌아가 바카 향나무 맞은편에서 습격하여라.

24

그 바카나무 숲 위에서 발소리가 나거든 곧 진격하여라. 나 야훼가 앞장서서 불레셋 군을 치러 나가는 것이다."

25

이리하여 다윗은 야훼의 명령을 따라 불레셋 군을 기브온에서 게젤까지 쫓아가며 무찔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