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공동번역 성서

바룩 3 장

1

이스라엘의 전능하신 주 하느님, 우리가 괴로움과 절망에 빠져 당신을 향하여 부르짖습니다.

2

주님, 들어주소서. 그리고 자비를 베푸소서.

3

당신은 영원히 왕좌에 앉아 계시지만 우리는 영원히 죽게 되었습니다.

4

이스라엘의 전능하신 주 하느님, 죽은 이스라엘 사람들과 그들의 후손들이 드리는 기도를 들어주소서. 그들은 당신께 죄를 지었고 그들의 주 하느님이신 당신의 말씀을 듣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그들은 재난을 당하게 되었습니다.

5

당신은 이 때에 우리 조상들의 그릇된 행실을 기억하지 마시고 당신의 능력과 이름을 생각하소서.

6

당신은 우리의 주 하느님이십니다. 우리는 주님이신 당신을 찬양할 것입니다.

7

당신께서 우리에게 당신을 두려워하는 마음을 넣어주셔서 당신의 이름을 부르게 하셨으므로 우리는 추방당해 살면서도 당신을 찬양할 것입니다. 우리는 당신께 죄를 지은 우리 조상들의 모든 악을 우리 마음속에서 물리쳐 버렸습니다.

8

당신께서 우리를 외국에 흩어져 살게 하셨으므로 우리가 오늘날 이 곳에서 포로 생활을 하면서 수치와 저주와 벌을 받고 있습니다. 이것은 우리 주 하느님을 멀리한 우리 조상들이 저지른 온갖 잘못의 대가입니다.

9

이스라엘아! 생명의 말씀을 들어라. 귀를 기울여 지혜를 배워라.

10

이스라엘아! 네가 어찌하여 남의 나라에서 늙어가며 원수들의 땅에서 사느냐?

11

이스라엘아! 네가 어찌하여 죽은 자들과 함께 섞여 지옥으로 가는 자들 틈에 끼이게 되었느냐?

12

네가 지혜의 샘을 외면했기 때문이다.

13

만일 네가 하느님의 길을 걸었더라면 너는 영원히 평화롭게 살았을 것이다.

14

지혜가 어디서 오는지, 힘이 어디서 오는지, 깨달음이 어디서 오는지를 배워라. 그리하여 장수의 비결이 어디 있는지 눈을 밝게 하는 빛과 평화가 어디서 오는지를 깨달아라.

15

지혜가 있는 곳을 발견한 사람이 누구인가? 지혜의 보고에 들어가 본 사람이 누구인가?

16

나라의 통치자가 어디 있는지 아는가? 땅 위의 짐승을 주관하고

17

하늘의 새를 마음대로 가지고 노는 자들이 어디 있는가? 사람들이 그렇게도 의지하며 무한히 가지고 싶어하는 금과 은을 쌓아둔 자들은 모두 어디 있는가?

18

수고의 대가도 받지 못하면서 돈을 벌려고 애태우며 노력하던 자들은 어디 갔는가?

19

그들은 사라져 지옥으로 내려가 버리고 다른 사람들이 그들의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20

젊은이들은 땅 위에서 빛을 보며 살았지만 지혜의 길은 알지 못하였다.

21

그들은 지혜의 길을 깨닫지도 못하고 실천하지도 않았다. 그들의 자손들도 그 길을 멀리하였다.

22

가나안에서 그 길이 있다는 말조차 들어볼 수 없었고 데만에서 그 길을 찾아볼 수 없었다.

23

세상의 지혜를 구하던 하갈의 자손들, 메란과 데만의 상인들, 이야기를 지어내는 사람들과 그리고 지식의 길을 탐구하는 사람도 지혜의 길을 알지 못하였고 생각해 내지도 못하였다.

24

한심하구나, 이스라엘아, 하느님의 집이 얼마나 넓은지 너는 아느냐?

25

크고 끝없고 높아 측량할 수가 없다.

26

거기에서 몸집이 크고 전쟁에 능한 옛날부터 이름난 거인들이 태어났다.

27

하느님께서는 그들을 선택하지 않으셨고 그들에게 지혜의 길을 나타내 보이지도 않으셨다.

28

그래서 그들은 지혜가 없어 멸망했고 생각이 모자라 파멸했다.

29

누가 하늘에 올라가 지혜를 잡았는가? 누가 지혜를 구름 아래로 끌어내렸는가?

30

바다를 건너가 지혜를 발견하여 순금을 주고 사 온 사람이 누구인가?

31

지혜의 길을 아는 사람은 하나도 없다. 또한 그 길을 깊이 생각하는 사람도 없다.

32

모든 것을 다 아시는 그분만이 통찰력을 가지고 지혜를 알아내셨다. 영원히 이 땅을 있게 하시고 그 안에 네 발 가진 짐승들을 살게 하셨다.

33

그분이 보내시니 빛은 가고 그분이 부르시니 빛은 떨며 복종한다.

34

별들은 때맞추어 빛을 내며 즐거워한다.

35

별들을 부르시니 "우리가 여기 있습니다." 대답하며, 자기들을 만들어주신 분을 위하여 즐거움으로 빛을 낸다.

36

그분이 우리 하느님이시다. 아무도 그분에 비교될 수 없다.

37

그분이 모든 지혜의 길을 찾아내시어 당신의 종 야곱과 당신의 사랑을 받는 이스라엘에게 주시었다.

38

그리고 나서야 비로소 땅 위에 지혜가 나타나게 되었고 사람들과 함께 어울리게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