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공동번역 성서

신명기 33 장

1

하느님의 사람 모세는 죽기 전에 이스라엘 백성에게 복을 빌어주었다.

2

"야훼께서 시나이에서 오신다. 동트듯 세일에서 솟아올라, 바란 산 마루에서 비추신다. 오른손에 번개를 잡으시고 카데스 므리바에서 나오신다.

3

그의 콧김에 만방이 타죽는데 거룩한 무리가 모두 찬양을 올리며 그의 연을 메고 뒤를 따라나온다.

4

모세, 우리에게 법을 내리셨다. 야곱의 무리가 당신의 백성이 되었다.

5

그가 여수룬에서 등극하시니, 백성을 대표하여 어른들이 모여 오고 이스라엘 지파들이 가지런히 모여 섰다.

6

르우벤은 죽이지 않고 살려두리라. 다만 얼마만이라도 남겨두리라."

7

유다를 두고 그는 이렇게 말하였다. "야훼여 들으소서, 유다의 외치는 소리를. 그리고 그를 제 겨레에게 올라오게 해주소서. 외톨이로 싸우는 저 손, 당신께서 도우시어 원수에게서 건져주소서."

8

레위를 두고 그는 이렇게 말하였다. "레위에게 당신의 둠밈을 주소서. 신실한 당신의 사람에게 우림을 주소서. 당신께서는 마싸아에서 그를 시험해 보셨고 므리바 샘 가에서 시비를 가려보셨습니다.

9

그는 제 아비와 어미를 모른다면서, 제 동기도 외면하고 자식마저 모르는 체하면서, 하느님의 말씀만 따라 주신 계약을 지켰습니다.

10

그들은 당신의 바른 길을 야곱에게, 당신의 법을 이스라엘에게 가르치며 향기를 하느님 앞에 피워 올리고, 제단에 번제를 바치는 사람들입니다.

11

야훼여, 그의 기력에 복을 내려주소서. 그가 손으로 하는 일에 은총을 내려주소서. 그와 맞서는 사람의 허리를 꺾으소서. 그를 미워하는 자를 다시는 일어나지 못하게 하소서."

12

베냐민을 두고 그는 이렇게 말하였다. "야훼의 귀염둥이, 날마다 보살펴 주시는 하느님 옆에서 안심하고 살아라. 그 어깨에 업혀 살아라."

13

요셉을 두고 그는 이렇게 말하였다. "그의 땅은 야훼께 복받은 땅, 위로 하늘에서 더없이 값진 복이 내리고 아래로 지하에 숨어 있는 물줄기로 젖어오는 땅,

14

쏟아지는 햇빛에 소담스레 오곡이 여물고 다달이 백과가 탐스럽게 열리는 땅.

15

태곳적 산맥에서 열리는 특산품, 영원한 언덕에서 맺는 최상품,

16

땅에서 나는 지극히 좋은 온갖 것이 떨기나무 속에 사시는 이의 은총이 되어 요셉의 머리 위에, 동기들 위에 드높은 사람, 그의 정수리에 내려라.

17

그의 위엄은 처음 난 수송아지요 그의 두 뿔은 들소 뿔이라. 만방을 들이받아 단숨에 땅 끝까지 휩쓴다. 수없는 에브라임의 자손이 한 쪽에 솟았고 수많은 므나쎄의 후손이 또 한 쪽에 솟았구나."

18

즈불룬을 두고 그는 이렇게 말하였다. "즈불룬아, 즐겨 밖으로 진출하여라. 이싸갈아, 네 천막에서 살며 행복하여라.

19

민족들을 산으로 불러모으고 바다에서 얻는 것과 모래 속에 숨겨 있는 것으로 먹고 살며 베푸신 행운을 감사하여 제물을 바칠지라."

20

가드를 두고 그는 이렇게 말하였다. "가드의 앞길을 열어주시는 이를 찬양하여라. 가드는 사자처럼 누웠다가 팔과 정수리를 갈가리 찢었다.

21

가장 좋은 땅을 보고는 저에게 돌아올 몫으로 거기에 떼어놓았다. 그리고 백성의 선두에 나서서 야훼의 승리를 이룩하고 이스라엘과 함께 그의 심판을 집행하였다."

22

단을 두고 그는 이렇게 말하였다. "단은 바산에서 튀어 나오는 사자 새끼다."

23

납달리를 두고 그는 이렇게 말하였다. "넘치도록 귀여움받는 납달리, 남쪽으로 호수를 끼고 살며, 야훼의 복이 흘러 넘치리라."

24

아셀을 두고 그는 이렇게 말하였다. "아셀은 아들들 가운데서도 가장 큰 복을 받아라. 형제들 가운데서도 가장 귀여움을 받아라. 기름으로 발을 닦고

25

쇠빗장, 놋빗장으로 문을 잠그고 길이길이 태평성대를 누리어라.

26

여수룬아, 너희 하느님과 같은 이는 없다. 너를 도우러 하늘을 타고 오신다. 위엄차게 구름을 타고 오신다.

27

태곳적부터 계시는 너의 하느님, 너의 피난처, 당신의 영원한 팔을 아래로 뻗으시고 네 앞에서 원수를 몰아내시며 '진멸하라.' 하고 외치신다.

28

이제 이스라엘은 태평성대를 누리게 되며, 야곱의 샘에는 아무도 근접하지 못하리라. 오곡과 술이 나는 땅에는 그 위의 하늘이 이슬비를 내려주리라.

29

행운이 열렸구나. 너, 이스라엘아, 너 같은 행운아가 어디 또 있겠느냐? 너를 도와주시는 방패, 너의 영광스러운 칼, 야훼께서 도와주시는 백성아, 굽실거리는 원수의 등을 네가 마구 짓밟으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