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공동번역 성서

에즈라 3 장

1

칠월이 되었다. 각 성읍에 자리를 잡은 이스라엘 백성이 일제히 예루살렘으로 모여왔다.

2

요사닥의 아들 예수아의 일가 사제들과 스알디엘의 아들 즈루빠벨의 일가 사람들은 하느님의 사람 모세의 법에 적혀 있는 대로 이스라엘의 하느님께 번제를 바칠 제단을 쌓았다.

3

이 지방 저 지방에 사는 다른 민족들을 꺼리면서도 그들은 제단을 제자리에 세우고 아침 저녁으로 야훼께 번제를 드리게 되었다.

4

장막절이 되어 그들은 법대로 절기를 지켰다. 날마다 법에 정해져 있는 대로 번제를 드렸다.

5

그 후로 날마다 드리는 번제 외에 안식일이나 초하루, 또 그 밖에 거룩하게 지킬 야훼의 절기마다 번제를 드렸다. 또 자원제물도 야훼께 바쳤다.

6

칠월 초하루, 아직 야훼의 성전 본관 정초식도 올리기 전이었지만, 비로소 야훼께 번제를 드리고,

7

석수와 목수에게 돈을 주어 일을 시키고 시돈 사람들과 띠로 사람들에게 먹고 마실 것과 기름을 보내어 레바논에서 송백나무를 찍어내어 요빠 앞바다까지 가져오게 하였다. 이는 페르시아 황제 고레스의 허가를 받고 하는 일이었다.

8

스알디엘의 아들 즈루빠벨, 요사닥의 아들 예수아와 그 일가 사제들, 레위인들, 그 밖에도 사로잡혀 갔다가 예루살렘에 돌아온 모든 백성들이 모여서 기공식을 올리니, 때는 하느님의 성전을 찾아 예루살렘으로 돌아온 다음해 이월이었다. 야훼의 성전 재건 공사 감독으로는 이십 세 넘은 레위인들이 임명되었다.

9

예수아와 그의 아들들과 동생 카드미엘, 빈누이, 호다야는 한마음이 되어 하느님의 성전을 짓는 일을 감독하였다. 레위인으로 헤나닷의 아들, 손자들과 일가 사람들도 일을 감독하였다.

10

공사를 맡은 이들이 야훼의 성전 본관 기초를 놓자 사제들은 제복을 입고 나팔을 들고, 아삽의 후손 레위인들은 바라를 들고 나서서 이스라엘 왕 다윗의 지시대로 야훼를 찬양하였다.

11

"야훼님 어지셔라." 하면 "이스라엘에게 베푸신 사랑 끝이 없어라." 하고 화답하며 야훼께 감사 찬송을 불러 올렸다. 온 백성은 야훼의 성전 터가 놓인 것을 보고 너무 고마워서 환성을 올리며 야훼를 찬양하였다.

12

사제들과 레위인들과 가문의 어른들 가운데는 이전 성전을 본 노인들이 많았다. 그들은 이렇게 성전 터가 놓인 것을 보고 목을 놓아 울음을 터뜨렸다. 그런가 하면 많은 사람들은 소리를 지르며 좋아서 어쩔 줄을 몰랐다.

13

그 소리가 어찌나 컸던지 멀리까지 들렸는데 좋아서 떠드는 소리인지 슬퍼서 우는 소리인지 갈피를 잡을 수 없을 정도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