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공동번역 성서

창세기 35 장

1

하느님께서 야곱에게 말씀하셨다. "이러고 있지 말고 베델에 올라가 거기에 자리를 잡아라. 네가 형 에사오를 피해 갈 때 너에게 나타났던 이 하느님에게 제단을 쌓아 바쳐라."

2

야곱은 곧 그의 온 가족과 그가 거느리고 있는 모든 사람에게 말하였다. "너희에게 있는 남의 나라 신들을 내버려라. 깨끗이 몸을 씻고 옷을 갈아입어라.

3

이제 우리는 여기를 떠나 베델로 올라간다. 거기에서 나는 내가 어려움을 당할 때 나의 호소를 들어주시고 내가 가는 곳 어디에서나 보살펴 주신 하느님께 제단을 쌓아 바치고자 한다."

4

그들은 자기들에게 있는 남의 나라 신들과 귀에 걸고 있던 귀고리를 모두 야곱에게 내놓았다. 야곱은 세겜 근처 느티나무 밑에 그것들을 모두 묻었다.

5

그리고 그들은 그 길로 떠났다. 그러나 신비한 두려움이 주위에 있는 도시들을 휘어잡아서 아무도 야곱의 자손들을 추격하지 못했다.

6

야곱은 자기에게 딸린 사람들을 데리고 가나안 땅 루즈에 이르렀다. 이 루즈가 곧 베델이다.

7

야곱은 거기에 제단을 쌓고 그 곳 이름을 엘베델이라 하였다. 야곱이 형을 피해 갈 때 하느님께서 그 곳에서 그에게 나타나셨던 것이다.

8

베델 아래쪽 상수리나무 밑에는 리브가의 유모 드보라가 묻혀 있었다. 그래서 사람들은 그 곳을 알론바긋이라는 이름으로 불렀다.

9

야곱이 바딴아람에서 돌아오는데 하느님께서 다시 그에게 나타나셔서 복을 주시고

10

말씀하셨다. "네 이름은 야곱이었다. 그러나 이제부터는 야곱이 아니라 이스라엘이라 부를 것이다." 이리하여 그의 이름을 이스라엘이라 부르게 되었다.

11

하느님께서 이어 말씀하셨다. "나는 전능한 하느님이다. 너는 많이 낳아 번성하거라. 너에게서 한 민족이, 아니 여러 민족이 모인 집단이 나리라. 네 후손 가운데서 왕들이 태어나리라.

12

아브라함과 이사악에게 주었던 이 땅을 내가 너에게 준다. 또한 너의 뒤를 이을 후손에게 준다."

13

하느님께서는 이렇게 야곱에게 말씀하시고 그를 떠나 올라가셨다.

14

야곱은 하느님께서 자기와 말씀을 나누시던 그 곳에다 석상을 세웠다. 그는 그 돌기둥 위에 술을 붓고 또 기름을 부었다.

15

야곱은 하느님께서 자기와 말씀을 나누시던 그 곳을 베델이라 이름하였다.

16

그들이 베델을 떠나가는 도중, 에브랏까지는 아직 얼마 더 가야 하는 데서 라헬이 몸을 풀게 되었다. 난산이었다.

17

아기를 낳지 못해 고생하는데 산파가 "걱정하지 마세요. 이번에도 아들입니다." 하고 위로하는 것이었다.

18

마침내 라헬은 죽게 되어 숨을 거두면서 아기 이름을 벤오니라고 불렀다. 그러나 아기 아버지는 베냐민이라 불렀다.

19

라헬은 에브랏으로 가는 길가에 묻혔다. 에브랏은 곧 베들레헴이다.

20

야곱은 라헬의 무덤 위에 비석을 세웠다. 그것이 이 날까지 라헬의 묘비로 알려져 있다.

21

이스라엘은 다시 길을 떠나 믹달에델 건너편에 이르러 천막을 쳤다.

22

이스라엘이 그 땅에 살고 있을 때였다. 르우벤이 아버지의 소실 빌하를 범하였는데 그 이야기가 이스라엘의 귀에도 들어갔다. 야곱에게는 아들 열둘이 있었다.

23

야곱이 레아에게서 얻은 아들은 맏아들 르우벤, 그 아래로 시므온, 레위, 유다, 이싸갈, 즈불룬이었다.

24

요셉과 베냐민은 라헬에게서 얻은 아들이다.

25

단과 납달리는 라헬의 몸종 빌하에게서 얻은 아들이요,

26

가드와 아셀은 레아의 몸종 질바에게서 얻은 아들이다. 이들은 야곱이 바딴아람에 있을 때에 얻은 아들들이다.

27

야곱은 마침내 아버지를 찾아 키럇아르바라고도 불리는 마므레에 이르렀다. 그 곳은 아브라함과 이사악이 몸붙여 살던 헤브론이다.

28

이사악은 백팔십 세나 살았다.

29

이사악이 이렇게 명이 다하여 숨을 거두고 죽어 세상을 떠나 선조들 곁으로 가자, 아들 에사오와 야곱이 그를 안장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