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공동번역 성서

창세기 7 장

1

야훼께서 노아에게 말씀하셨다. "너는 네 식구들을 다 데리고 배에 들어가거라. 내가 보기에 지금 이 세상에서 올바른 사람은 너밖에 없다.

2

깨끗한 짐승은 종류를 따라 암컷과 수컷으로 일곱 쌍씩, 부정한 짐승은 암컷과 수컷으로 두 쌍씩,

3

공중의 새도 암컷과 수컷으로 일곱 쌍씩 배에 데리고 들어가, 온 땅 위에서 각종 동물의 씨가 마르지 않도록 하여라.

4

이제 이레가 지나면, 사십 일 동안 밤낮으로 땅에 비를 쏟아, 내가 만든 모든 생물들을 땅 위에서 다 없애버리리라."

5

노아는 야훼께서 분부하신 대로 다 하였다.

6

땅 위에 홍수가 난 것은 노아가 육백 세 되던 해였다.

7

노아는 아들들과 아내와 며느리들을 데리고 홍수를 피하여 배에 들어갔다.

8

또 깨끗한 짐승과 부정한 짐승, 그리고 새와 땅 위를 기어 다니는 길짐승도

9

암컷과 수컷 두 쌍씩 노아한테로 와서 배에 들어갔다. 노아는 모든 일을 야훼께서 분부하신 대로 하였다.

10

이레가 지나자 폭우가 땅에 쏟아져 홍수가 났다.

11

노아가 육백 세 되던 해 이월 십칠일, 바로 그 날 땅 밑에 있는 큰 물줄기가 모두 터지고 하늘은 구멍이 뚫렸다.

12

그래서 사십 일 동안 밤낮으로 땅 위에 폭우가 쏟아졌다.

13

바로 그 날 노아는 자기 아내와 세 아들 셈, 함, 야벳과 세 며느리를 배에 들여보냈다.

14

그리고 그들과 함께 각종 들짐승과 집짐승, 땅 위를 기는 각종 파충류와 날개를 가지고 나는 각종 새들을 들여보냈다.

15

몸을 가지고 호흡하는 모든 것이 한 쌍씩 노아와 함께 배에 올랐다.

16

그리하여 하느님께서 노아에게 분부하신 대로 모든 짐승의 암컷과 수컷이 짝을 지어 들어갔다. 그리고 노아가 들어가자 야훼께서 문을 닫으셨다.

17

땅 위에 사십 일 동안이나 폭우가 쏟아져 배를 띄울 만큼 물이 불어났다. 그리하여 배는 땅에서 높이 떠올랐다.

18

물이 불어나 땅은 온통 물에 잠기고 배는 물 위를 떠다녔다.

19

물은 점점 불어나 하늘 높이 치솟은 산이 다 잠겼다.

20

물은 산들을 잠그고도 열다섯 자나 더 불어났다.

21

새나 집짐승이나 들짐승이나 땅 위를 기던 벌레나 사람 등 땅 위에서 움직이던 모든 생물이 숨지고 말았다.

22

마른 땅 위에서 코로 숨쉬며 살던 것들이 다 죽고 말았다.

23

이렇게 야훼께서는 사람을 비롯하여 모든 짐승들, 길짐승과 새에 이르기까지 땅 위에서 살던 모든 생물을 쓸어버리셨다. 이렇게 땅에 있던 것이 다 쓸려갔지만, 노아와 함께 배에 있던 사람과 짐승만은 살아 남았다.

24

물은 백오십 일 동안이나 땅 위에 괴어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