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공동번역 성서

욥기 21 장

1

욥이 말을 받았다.

2

내 호소를 좀 들어다오. 들어주는 것만이 위로가 되겠네.

3

좀 참아다오, 나 말 좀 하리라. 나의 말이 끝나거든 비웃게.

4

내가 지금 사람에게 불평하고 있는가? 내가 짜증을 부린다면, 까닭이 있지 않겠는가?

5

나를 쳐다보게나. 기가 막혀 열린 입이 닫히지 않을 것일세.

6

나도 그 생각만 하면, 미칠 것 같네. 몸에 소름이 다 끼치네.

7

악한 자들이 오래 살며 늙을수록 점점 더 건강하니 어찌 된 일인가?

8

자식들이 든든히 자리를 잡고 후손들이 잘사는 것을 보며 흐뭇해 하지 않는가?

9

그들의 집은 태평무사하여 두려워할 일이 없고 하느님에게 매를 맞는 일도 없지 않는가?

10

황소는 영락없이 새끼를 배게 하고 암소는 유산하는 일이 없더군.

11

개구쟁이들을 양 새끼처럼 풀어놓으면, 그 어린것들이 마구 뛰어 놀며

12

소구를 두드리고 거문고를 뜯으며 노래하고 피리소리를 들으며 흥겨워하지 않는가?

13

일생 행복하게 지내다가 고요히 지하로 내려가더군.

14

기껏 하느님께 한다는 소리가 "우리 앞에서 비키시오. 당신의 가르침 따위는 알고 싶지도 않소.

15

전능하신 분이 다 무엇인데 그를 섬기며 무슨 먹을 것이 있겠다고 그에게 빌랴!"

16

자기의 행운을 수중에 넣은 자들, 그 악한 자들의 생각이 어찌 하느님의 생각과 같으랴.

17

이러한 악인의 등불이 자주 꺼지던가? 재난이 그에게 떨어지던가? 하느님께서 진노하시어 벌을 내리시던가?

18

그들은 바람에 날리는 검불과 같으며 삽시간에 폭풍에 쓸려가는 지푸라기와 같다고 하지만,

19

"하느님께서는 아비에게 줄 벌을 남겨두셨다가 그 자식들에게 내리신다." 하지만 그게 어디 될 말인가? 본인이 받을 줄로 알아야지.

20

제 파멸은 제 눈으로 보아야 하고 전능하신 분께서 내리시는 사약은 본인이 마셔야지.

21

살 만큼 살고 죽은 뒤에 집안이 어찌 된들 무슨 상관이 있겠는가?

22

그러나 하늘 높은 곳에 있는 자들을 심판하시는 하느님, 그분을 깨우쳐드릴 사람이 어디에 있으랴?

23

숨질 때까지 기운이 뻗쳐 태평무사한 나날을 보내며

24

뱃가죽에는 기름이 돌고 뼛골이 싱싱한 사람이 있는가 하면

25

쓰라린 가슴을 안고 숨을 거두는 사람, 행복이란 맛도 보지 못한 사람이 또한 있지 아니한가?

26

모두 티끌 위에 누우면 하나같이 구더기가 득실거릴 터인데.

27

자네들 속을 나는 잘 알고 있네. 나를 때려잡을 것처럼 무슨 꿍꿍이속인가?

28

"양반들이 살던 집이 어디 있으며 불의한 자들의 천막이 어디 있느냐?" 한다마는

29

견문이 넓은 사람에게 물어보지도 못하였는가? 말귀도 알아듣지 못하였는가?

30

재난이 밀어닥치는 날, 악인은 난을 피하고 하느님께서 분노를 터뜨리시는 날, 그는 살아 남는다고 하지 않던가?

31

장본인 앞에서 그의 과거를 폭로할 사람이 있던가? 그가 한 일의 배상을 받아낼 사람이 과연 있던가?

32

무덤으로 실려가면 무덤지기가 있어 지켜주며

33

언덕의 흙을 따뜻이 덮어주고 조객은 줄을 지어 뒤를 따를 것일세.

34

그런데 자네들은 어쩌자고 바람 같은 말로 나를 위로하려고 하는가? 자네들의 말대답이란 속임수에 지나지 않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