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공동번역 성서

욥기 37 장

1

그 생각만 하면 이 염통이 떨다 못해 퉁겨나기라도 할 것 같소.

2

오, 귀 기울여 들어보시오. 천지를 뒤흔드는 저 음성을, 그의 입에서 터져 나오는 저 우렁찬 소리를.

3

온 하늘 아래를 환하게 땅 구석구석까지 비추는 번개에 잇달아

4

터뜨리시는 저 우렁찬 소리. 그 소리 위엄차게 울려오지 않소? 번개를 번쩍 내리치시며 우르릉 외치시는 저 소리 들리지 않소?

5

하느님께서는 뇌성벽력으로 신비한 일을 알려주시지만 그 하시는 큰일을 우리는 감히 알 수가 없소.

6

하느님께서, "눈아, 땅에 내려라. 장마비야, 억수로 쏟아져라." 명령을 내리시고

7

사람 손을 모조리 묶으시고 당신께서 하시는 일을 알아보게 하실 때,

8

들짐승들은 숨을 곳을 찾아 저희들의 굴 속에 들어가 숨는다오.

9

남방 밀실에서 태풍이 밀려오고 북풍은 추위를 몰고 오는데

10

하느님의 입김에 서릿발이 서고 넓은 바다마저 얼어붙는다오.

11

검은 구름에서 우박이 쏟아질 때 그 구름에선 번갯불이 번쩍이며

12

그의 명령을 따라 빙글빙글 돌다가 사람 사는 땅 위 어디에서든지 그의 명령을 이루고야 만다오.

13

하느님께서는 당신 눈에 거슬리는 일이 보이면 번개를 채찍 삼아 휘두르기도 하시고 당신의 은총을 베푸시는 데 쓰기도 하신다오.

14

여보시오, 욥이여, 내 말을 귀담아 들어보시오. 잠깐 멈추고 생각해 보시오, 하느님께서 하시는 신비한 일을.

15

이 모든 것을 하느님께서 어떻게 거느리시는지 당신은 아시오? 어떻게 구름에서 번개가 번쩍이는지,

16

구름이 어떻게 두둥실 떠 있는지 아시오? 모르시는 것 없는 이가 하시는 이 놀라운 일들을.

17

불어오는 남풍에 땅은 죽은 듯하고 당신의 윗옷이 따뜻해지는데

18

당신은 구리거울을 두드려 펴듯이 하느님을 도와 창공을 두드려 펴기라도 하겠단 말이오?

19

말해 보시오. 그렇게 앞이 캄캄한데 하느님께 무슨 말씀을 올려야겠단 말이오?

20

"제 말을 들으십시오." 하고 말한다고 하여 하느님께서 정녕 당신의 말을 들으셔야 한단 말이오?

21

지금은 해가 구름에 가리워 보이지 않지만 바람이 불어 하늘이 개면,

22

하느님의 빛나는 영광이 북녘 하늘에서 밝게 비쳐올 것이오.

23

우리 인간이 어찌 이 전능하신 분께 이르겠소? 못할 일 없으시며 공평무사하신 그분이 어찌 억울한 일을 하시겠소?

24

인간이 어찌 그를 두려워하지 않을 수 있겠소? 스스로 지혜로운 체하는 자를 안중에도 두지 않으시는 그분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