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공동번역 성서

욥기 38 장

1

야훼께서 욥에게 폭풍 속에서 대답하셨다.

2

부질없는 말로 나의 뜻을 가리는 자가 누구냐?

3

대장부답게 허리를 묶고 나서라. 나 이제 물을 터이니 알거든 대답해 보아라.

4

내가 땅의 기초를 놓을 때 너는 어디에 있었느냐? 그렇게 세상물정을 잘 알거든 말해 보아라.

5

누가 이 땅을 설계했느냐? 그 누가 줄을 치고 금을 그었느냐?

6

어디에 땅을 받치는 기둥이 박혀 있느냐? 그 누가 세상의 주춧돌을 놓았느냐?

7

그 때 새벽별들이 떨쳐 나와 노래를 부르고 모든 하늘의 천사들이 나와서 합창을 불렀는데,

8

바다가 모태에서 터져 나올 때 그 누가 문을 닫아 바다를 가두었느냐?

9

바다를 구름으로 싸고 먹구름으로 묶어둔 것은 바로 나였다.

10

바다가 넘지 못하도록 금 그어놓고 문에 빗장을 내려놓은 것은 바로 나였다.

11

그리고 나는 명령을 내렸다. "여기까지는 와도 좋지만 그 이상은 넘어오지 마라. 너의 도도한 물결은 여기에서 멈춰야 한다."

12

네가 언제고 동이 틀 것을 명령해 본 일이 있느냐? 새벽의 여신에게 "이것이 네 자리다." 하고 일러준 일이 있느냐?

13

땅의 옷깃을 휘어잡고 불의한 사람들을 그 속에서 털어내라고 명령을 내려본 일이 있느냐?

14

네가 땅을 도장찍힌 흙벽돌처럼 붉게 만들고 옷처럼 울긋불긋하게 만들겠느냐?

15

불량배들이 대낮처럼 활보하던 어둠을 벗기고 높이 쳐들었던 그 팔을 꺾기라도 하겠느냐?

16

네가 바닷속 깊이 더듬어 내려가 바닷물이 솟는 샘구멍까지 찾아가 보았느냐?

17

너는 죽음의 문이 환히 드러나는 것과 암흑의 나라 대문이 뚜렷이 나타나는 것을 본 일이 있느냐?

18

네가 넓은 땅 위를 구석구석 살펴 알아보지 못한 것이 없거든, 어서 말해 보아라.

19

빛의 전당으로 가는 길은 어디냐? 어둠이 도사리고 있는 곳은 어디냐?

20

너는 빛을 제 나라로 이끌어가고 어둠을 본고장으로 몰아갈 수 있느냐?

21

네가 그 한 옛날에 태어나 오래오래 살았으므로 그래서 모르는 것이 없단 말이냐?

22

너는 흰 눈을 저장해 둔 곳에 가본 일이 있으며, 우박 창고에 들어가 본 일이 있느냐?

23

그것들은 어려운 일이 생기거나 적군이 쳐들어와 전쟁이라도 일어나면 쓰려고 보관해 둔 것들이다.

24

바람이 갈라지는 목이 어디인지를 너는 아느냐? 샛바람이 땅 위에서 어느 쪽으로 흩어지는지,

25

소나기가 타고 올 길을 누가 텄는지, 먹구름이 천둥치며 쏟아져 내릴 곳을 누가 팠는지, 너는 아느냐?

26

사람이란 얼씬도 하지 않는 곳, 인종이란 있어본 적도 없는 광야에 비가 쏟아져

27

거친 들을 흠뻑 적시고 메말랐던 땅에 푸성귀가 돋아 나게 하는 것이 누구냐?

28

비에게 아비라도 있단 말이냐? 방울방울 이슬을 낳은 어미라도 있단 말이냐?

29

얼음을 잉태한 배라도 있단 말이냐? 하늘에서 서리를 낳아 내릴 배라도 있단 말이냐?

30

물이 돌처럼 단단해지고 깊은 물이 꽁꽁 얼어붙을 때에.

31

네가 북두칠성에게 굴레라도 씌우고 오리온 성좌의 사슬을 풀어주기라도 한단 말이냐?

32

네가 성좌들을 정한 시간에 이끌어내고 대웅좌 소웅좌를 인도해 내기라도 한단 말이냐?

33

네가 천상의 운행 법칙을 결정하고 지상의 자연 법칙을 만들었느냐?

34

너는 구름에 호령하여 물을 동이로 쏟아 땅을 뒤덮게 할 수 있느냐?

35

네가 "나가라."고 명령하면 "알았습니다." 하며 번갯불이 번쩍 퉁겨 나가느냐?

36

누가 따오기에게 지혜를 주었느냐? 누가 닭에게 슬기를 주었느냐?

37a

누가 구름을 셀 만한 천재이냐?

38

먼지가 덩이와 덩이로 굳어졌다가 하나로 뭉쳐지게 되도록

37b

하늘에서 독을 기울여 물을 쏟을 수 있는 사람이 누구냐?

39a

네가 사자에게 먹이를 잡아줄 수 있느냐?

40

굴 속에 웅크리고 떨기 속에 숨어 노리고 있는

39b

허기진 새끼 사자들의 배를 채워줄 수 있느냐?

41

새끼들이 먹이가 없어 허둥대며 하느님께 아우성칠 때에 누가 까마귀에게 먹이를 장만해 주느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