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공동번역 성서

예레미야 38 장

1

예레미야가 온 국민에게 하고 다니는 말을 마딴의 아들 스바티야와 바스훌의 아들 게달리야와 셀레미야의 아들 유갈과 말기야의 아들 바스훌이 들었다. 예레미야가 한 말은 이러했다.

2

"나 야훼가 말한다. 이 성 안에 버티고 있다가는 칼에 맞아 죽거나 굶어 죽거나 병들어 죽으리라. 그러나 나가서 바빌론 군에 항복하면 살리라. 목숨 하나 건지는 것을 불행 중 다행으로 여기게 될 것이다.

3

나 야훼가 말한다. 이 성은 틀림없이 바빌론 군에게 점령되어 지배를 받게 되리라."

4

대신들은 이 말을 걸어 예레미야를 어전에 고발했다. "이자는 죽여야 합니다. 이자가 하는 말을 듣고, 성 안에 남아서 싸우는 군인과 백성들은 모두 사기가 떨어졌습니다. 이자는 이 백성이 잘되도록 하지 않고 못되도록 하고 있습니다."

5

시드키야 왕은 그들을 막을 힘이 없었다. 그래서 마음대로 하라고 하자,

6

대신들은 예레미야를 끌어다가 줄에 매달아 근위대 울 안에 있는 왕족 말기야의 집 웅덩이에 내려보냈다. 그 웅덩이는 물이 없는 진흙구덩이였다. 예레미야는 그 진흙구덩이에 빠졌다.

7

왕궁 내시로 에벳멜렉이라는 에티오피아 사람이 있었다. 그는 예레미야가 구덩이에 들어갔다는 말을 들었다. 그 때 왕은 베냐민 대문께 앉아 있었는데,

8

에벳멜렉이 왕궁에서 나와 왕 앞에 이르러 아뢰었다.

9

"임금님, 예언자 예레미야를 그렇게 대접하시다니, 그것은 잘못입니다. 구덩이에 처넣어 굶겨 죽이시다니, 그럴 수가 없습니다. 이미 성 안에는 빵이 떨어졌습니다."

10

이 말을 듣고 왕은 에벳멜렉에게 명령을 내렸다. "여기 있는 세 사람을 데리고 가서, 예언자 예레미야를 죽기 전에 구덩이에서 끌어내어라."

11

에벳멜렉은 사람들을 데리고 왕궁 보물 창고에 가서 해어지고 찢어진 옷조각들을 꺼내다가 줄에 매달아 구덩이 안에 있는 예레미야에게 내려주었다.

12

그리고는 그 해어지고 찢어진 옷 조각들을 겨드랑이 밑에 대고 줄에 매달리라고 하였다. 예레미야가 그대로 하자,

13

사람들이 줄을 당겨 예레미야를 구덩이에서 끌어올렸다. 예레미야는 근위대 울 안에서 지내게 되었다.

14

시드키야 왕이 야훼의 성전 셋째 출입구로 예언자 예레미야를 불러들여 물었다. "그대에게 한 가지 물어볼 것이 있소. 숨기지 말고 말하여 주오."

15

예레미야가 "소인이 바른 말을 하면 임금님께서는 틀림없이 소인을 죽이실 것입니다. 소인이 말씀드려도 임금님께서는 듣지 않으실 것입니다." 하고 대답하자,

16

시드키야 왕은 예레미야에게 은근히 맹세하면서 다짐하였다. "우리에게 목숨을 주시는 야훼께서 살아 계시는 한 나는 절대로 그대를 죽이지 않을 것이오. 그대의 목숨을 노리는 자들의 손에 넘겨주지 않을 것이오."

17

이렇게 다짐을 받고 예레미야는 시드키야에게 야훼의 말씀을 전하였다. "만군의 야훼께서 이스라엘의 하느님으로서 말씀하십니다. '너는 바빌론 왕이 보낸 장군들에게 항복해야 한다. 그래야 너는 목숨을 건지고 이 성은 잿더미가 되지 않을 것이며, 너와 너의 집안 식구들이 살 것이다.

18

그러나 네가 바빌론 왕이 보낸 장군들에게 항복하지 않으면, 이 성은 바빌론 군의 수중에 들어가 잿더미가 되리라. 그리고 너도 그 손에서 벗어나지 못하리라.'"

19

이 말을 듣고 시드키야 왕은 예레미야에게 말하였다. "나는 바빌론 군 편으로 이미 넘어간 유다 사람들이 무섭소. 나를 그 사람들에게 내어주면 어떻게 되겠소? 참혹한 꼴을 당할 것이 아니오?"

20

예레미야가 대답하였다. "그 사람들 손에 넘어가시지 않을 것입니다. 부디 소인이 전하는 야훼의 말씀을 들으십시오. 그래야 임금님의 앞길이 열릴 것입니다. 그래야 임금님께서는 목숨을 건지십니다.

21

그러나 임금님께서 항복하러 나가지 않으신다면, 야훼께서 소인에게 일러주신 대로 그런 참혹한 일을 당하십니다.

22

유다 왕궁에 남아 있는 여인들은 모두 바빌론 왕의 장군들에게 끌려갈 것입니다. 끌려가면서 이렇게 울부짖을 것입니다. '왕은 가깝다는 자들의 꾐에 빠져 망하였다. 왕의 다리를 진창에 빠뜨려놓고 저희들만 도망쳤구나.'

23

임금님의 후궁들과 왕자들도 바빌론 군에게 끌려갈 것입니다. 임금님께서도 벗어나지 못하시고 바빌론 왕의 손에 붙잡히십니다. 그리고 이 성은 잿더미가 될 것입니다."

24

그러자 시드키야가 예레미야에게 당부했다. "내가 그대와 이야기한 내용을 아무에게도 누설하지 마시오. 누설했다가는 살아나지 못할 테니까.

25

내가 그대와 이야기하였다는 소문을 듣고 대신들이 그대에게 와서, 왕에게 무슨 말을 하였으며 왕한테서 무슨 말을 들었는지 말하라고 하며 숨기면 죽인다고 할는지도 모르오.

26

그럴지라도 그대는 여호나단의 집에 돌려보내어 죽음을 당하지 않게 하여달라고 나에게 간청하였을 뿐이라고 대답하시오."

27

과연, 대신들이 모두 예레미야에게 몰려와서 물었다. 그러나 예레미야는 왕이 시킨 대로만 대답하였다. 왕과 이야기한 내용을 하나도 말하여 주지 않았기 때문에, 그들은 예레미야를 어떻게 건드릴 수가 없었다.

28

예레미야는 예루살렘이 점령되는 날까지 근위대 울 안에 머물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