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공동번역 성서

애가 3 장

1

노여워 때리시는 매를 맞아 온갖 고생을 다 겪은 사람,

2

이 몸을 주께서 끌어내시어 칠흙 같은 어둠 속을 헤매게 하시는구나.

3

날이면 날마다 이 몸만 내려치시는구나.

4

뼈에 가죽만 남았는데, 뼈마저 부서뜨리시고

5

돌아가며 성을 쌓아 가두시고 정수리에 저주를 퍼부으시어

6

먼 옛날에 죽은 사람처럼 어두운 곳에 처넣어두셨구나.

7

무거운 사슬로 묶어 울 안에 가두셨으니 나 어찌 빠져 나갈 수 있겠는가.

8

아무리 살려달라고 울부짖어도 주께서는 이 간구마저 물리치시고,

9

도리어 돌담을 쌓아 앞길을 가로막으시는구나.

10

주께서 곰처럼, 숨어 엎드린 사자처럼 나를 노리시며

11

앞길에 가시덤불을 우거지게 하여 내 몸을 갈가리 찢게 하시고,

12

나를 과녁으로 삼아 화살을 메워 쏘시는구나.

13

당신의 살통에서 뽑아 쏘시는 화살이 내장에 박혀

14

날마다 뭇 사람에게 웃음거리, 놀림감이 되었다.

15

쓴 풀만 먹이시고, 소태즙만 마시게 하셨다.

16

주께서 돌멩이로 내 이를 부수시고 나를 땅에다 짓밟으시니

17

나는 언제 행복하였던가, 나의 넋은 평안을 잃었는데.

18

"나의 영광은 사라졌고, 주 야훼께 바라던 것이 모두 물거품이 되었다." 하며

19

쫓기는 이 처참한 신세 생각만 해도 소태를 먹은 듯 독약을 마신 듯합니다.

20

주여, 이 몸 잊지 마시고, 굽어살펴 주십시오.

21

이것을 마음에 새기며 두고두고 기다리겠습니다.

22

주 야훼의 사랑 다함 없고 그 자비 가실 줄 몰라라.

23

그 사랑, 그 자비 아침마다 새롭고 그 신실하심 그지없어라.

24

"나의 몫은 곧 야훼시라." 속으로 다짐하며 이 몸은 주를 기다리리라.

25

야훼께서는 당신을 바라며 찾는 사람에게 사랑을 베푸신다.

26

야훼께서 건져주시기를 조용히 기다리는 것이 좋은 일이다.

27

젊어서 멍에를 메는 것이 좋은 일이다.

28

야훼께서 메우신 것이니 잠자코 있어라.

29

입을 땅에 대고 있어라. 행여 앞날이 트일지 아느냐?

30

누가 때리거든 뺨을 돌려대어라. 누가 욕하거든 달게 받아라.

31

주께서는 마냥 내버려두시지는 않으신다.

32

주께서는 사랑이 그지없으시어 심하게 벌하시다가도 불쌍히 여기신다.

33

사람이 미워서 괴롭히거나 벌하지는 않으신다.

34

남의 나라에서 붙잡아온 포로라고 마구 짓밟거나

35

그지없이 높으신 하느님 앞에서 남의 인권을 짓밟거나,

36

억울한 재판을 하는 것을 주께서 보지 못하시겠느냐?

37

사람이 말한다고 해서 주께서 명령하지도 않으신 일이 되겠느냐?

38

좋은 일이건 궂은 일이건 그지없이 높으신 하느님의 말씀 없이 되는 일은 없다.

39

제가 잘못해 놓고도 목숨이 붙어 있다고 넋두리하랴?

40

우리 모두 살아온 길을 돌이켜보고 야훼께 돌아가자.

41

하늘에 계시는 하느님께 손들고 마음 바쳐 기도드리자.

42

우리가 거역하여 지은 죄를 주께서는 용서하지 않으셨습니다.

43

진노하시고 우리를 뒤쫓아오셔서 사정없이 잡아죽이셨습니다.

44

구름 속에 몸을 감추고 계셔서 우리의 기도도 다다르지 않습니다.

45

주께서는 우리를 만국 가운데서 쓰레기로, 거름더미로 만드셨습니다.

46

원수들은 온통 입을 벌리고 덤벼들었습니다.

47

우리는 무서운 함정에 빠져 박살당하여 멸망했습니다.

48

이 백성의 수도가 멸망하는 것을 보니 내 눈에서 눈물이 비오듯합니다.

49

걷잡을 길 없이 쏟아지는 눈물은 그칠 줄을 모릅니다.

50

야훼께서 하늘에서 굽어보실 때까지 흐를 것입니다.

51

나의 성읍에서 터져 나오는 울음 소리에 눈알이 쓰라려 견딜 수가 없습니다.

52

사냥꾼에게 쫓기는 참새처럼 이 몸은 애매하게 원수에게 쫓기었습니다.

53

원수들은 이 몸을 산 채로 함정에 처넣고 돌을 퍼부었습니다.

54

물 밖으로 머리를 내밀 길이 없어 "이젠 죽었구나." 하다가

55

야훼여, 그 깊은 구렁에서 주의 이름을 불렀습니다.

56

살려달라고 울부짖는 소리에 귀를 막지 마시라고 하였더니 주께서는 제 호소를 들어주셨습니다.

57

이 몸이 부르짖을 때 주께서는 가까이 오셔서 걱정하지 말라고 말씀해 주셨습니다.

58

주여, 주께서는 제 송사를 옳게 받아들이시어 목숨을 구해 주셨습니다.

59

야훼여, 주께서는 이 몸의 억울함을 굽어보시고 바른 판결을 내려주셨습니다.

60

이 몸을 잡으려는 흉계를 주께서 속속들이 살피시고

61

야훼여, 그들이 어떤 생각으로 제게 악담을 퍼붓는지 주께서는 알아들으셨습니다.

62

적들은 날마다 입만 열면 이 몸을 비방합니다.

63

보십시오. 원수들은 자나깨나 이 몸을 놀려대기만 합니다.

64

야훼여, 이 원수를 갚아주십시오. 저들의 행실대로 갚아주십시오.

65

그들이 고집을 부리게 하시고 그러다가 저주를 받게 하여주십시오.

66

노여움을 풀지 마시고 그들을 뒤쫓아가 주의 하늘 아래 그들의 자취도 남기지 마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