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공동번역 성서

시편 102 장

1

야훼여, 내 기도를 들어주소서. 내 부르짖는 소리, 당신께 이르게 하소서.

2

내가 곤경에 빠졌을 때, 당신의 얼굴을 나에게서 돌리지 마소서. 당신 이름을 부를 때, 귀를 기울이시고 빨리 대답하소서.

3

나의 세월은 연기처럼 사라지고 뼈마디는 숯불처럼 타버립니다.

4

내 마음은 풀처럼 시들고, 식욕조차 잃었사옵니다.

5

장탄식에 지쳐버려 뼈와 살이 맞닿았습니다.

6

나는 마치 사막 속의 사다새같이 마치도 폐허 속의 올빼미처럼

7

지붕 위의 외로운 새와도 같이 잠 못 이루옵니다.

8

종일토록 퍼붓는 원수들의 욕지거리, 나를 찬양하던 그들이 내 말로써 저주합니다.

9

밥으로는 재를 먹고 마시는 것에 눈물이 섞이었으니

10

분노에 불을 붙이시어 나를 들었다 내치신 때문이옵니다.

11

나의 운명은 석양의 그림자, 풀잎처럼 시드는 이 몸이옵니다.

12

그러나 야훼여, 당신은 영원한 왕이시요 당신의 명성은 대대로 이어지리이다.

13

일어나소서, 시온을 어여삐 여기소서. 때가 왔사옵니다. 시온을 불쌍히 여기실 때가 왔사옵니다.

14

당신의 종들은 그 폐허의 돌들마저 아끼고 먼지조차 눈물을 자아냅니다.

15

이방인들이 야훼의 이름을 두려워하고 세상의 모든 왕들이 그 위엄을 두려워하리이다.

16

야훼께서 시온을 다시 일으키실 때 영광 중에 나타나시고

17

헐벗은 자의 소리를 들어주시며 애원하는 그 소리를 물리치지 않으시리니,

18

새 백성이 하느님을 찬양하도록 오는 세대를 위하여 이것을 기록해 두어라.

19

야훼께서 저 높은 성소에서 굽어보셨다. 하늘에서 이 땅을 살펴보셨다.

20

갇힌 자들의 신음 소리 들으시고 죽음에 불린 자들을 놓아주셨다.

21

야훼의 명성 시온에 울려 퍼지고 그 찬미 소리 예루살렘에 자자한 가운데

22

임금마다 그 백성을 거느리고서 야훼를 섬기러 모여들리라.

23

내 기력 도중에서 다하였으니 나의 세월, 이제는 거두시는가?

24

아뢰옵니다. "나의 하느님이여, 이 몸을 중도에서 데려가지 마소서. 해가 바뀌고 또 바뀌고 세대가 돌고 또 돌아도 하느님은 영원히 계시옵니다.

25

그 옛날부터 든든히 다지신 이 땅이, 손수 만드신 저 하늘들이

26

사라질지라도 하느님은 그대로 계시옵니다. 옷처럼 모든 것이 삭아 빠져도 갈아 입는 헌 옷처럼 모든 것이 바뀌어도

27

하느님은 언제나 같으신 분, 해가 바뀌고 또 바뀌어도 영원히 계시옵니다."

28

하느님의 종들의 자손은 편안히 살아가고 그들의 후손은 하느님 앞에 굳게 서 있으리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