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공동번역 성서

시편 104 장

1

내 영혼아, 야훼를 찬미하여라. 야훼, 나의 하느님, 실로 웅장하십니다. 영화도 찬란히 화사하게 입으시고

2

두루마기처럼 빛을 휘감았습니다. 하늘을 차일처럼 펼치시고

3

물 위에 궁궐을 높이 지으시고, 구름으로 병거를 삼으시고 바람 날개를 타고 다니시며,

4

바람을 시켜 명령을 전하시고 번갯불에게 심부름을 시키시며,

5

땅을 주춧돌 위에 든든히 세우시어 영원히 흔들리지 않게 하셨습니다.

6

깊은 물로 땅을 입히셨더니 산꼭대기까지 덮은 물결은

7

꾸짖으시는 일갈에 움찔 물러나고 천둥 소리, 당신 목소리에 줄행랑을 칩니다.

8

물들은 산을 넘고 골짜기로 내려가 당신께서 정하신 그 자리로 흘렀습니다.

9

당신께서는 금을 그어 넘지 못하게 하시고 다시 돌아와 땅을 덮지 못하게 하셨습니다.

10

계곡마다 샘물을 터뜨리시어 산과 산 사이로 흐르게 하시니

11

들짐승들이 모두 마시고 목마른 나귀들도 목을 축입니다.

12

하늘의 새들이 그 가까운 곳에 깃들이고 나뭇가지 사이에서 지저귑니다.

13

높은 궁궐에서 산 위에 물을 쏟으시니 온 땅이 손수 내신 열매로 한껏 배부릅니다.

14

짐승들이 먹을 풀을 기르시고 사람이 농사지어 땅에서 양식을 얻도록 곡식을 또한 가꾸셨습니다.

15

사람의 마음을 즐겁게 하는 포도주도 내시고 얼굴에 윤기 내는 기름도 내시고 힘을 돋우어주는 양식도 내셨습니다.

16

야훼의 나무들은 배부르게 마시니, 손수 심으신 레바논의 송백은

17

새들이 거기에 깃들이고 그 꼭대기엔 황새가 집을 짓사옵니다.

18

높은 산은 산양들의 차지, 바위틈은 오소리의 피신처.

19

때를 가늠하도록 달을 만드시고 해에게는 그 질 곳을 일러주셨습니다.

20

어둠을 드리우시니 그것이 밤, 숲 속의 온갖 짐승들이 움직이는 때,

21

사자들은 하느님께 먹이를 달라고 소리지르며 사냥을 하다가도

22

해가 돋으면 스스로 물러가 제자리로 돌아가 잠자리 찾고

23

사람은 일하러 나와서 저물도록 수고합니다.

24

야훼여, 손수 만드신 것이 참으로 많사오나 어느 것 하나 오묘하지 않은 것이 없고 땅은 온통 당신 것으로 풍요합니다.

25

저 크고 넓은 바다, 거기에는 크고 작은 물고기가 수없이 우글거리고

26

배들이 이리 오고 저리 가고 손수 빚으신 레비아단이 있지만 그것은 당신의 장난감입니다.

27

때를 따라 주시는 먹이를 기다리며 이 모든 것들은 당신을 쳐다보다가

28

먹이를 주시면 그것을 받아먹으니, 손만 벌리시면 그들은 배부릅니다.

29

그러다가 당신께서 외면하시면 어쩔 줄을 모르고 숨을 거두어들이시면 죽어서 먼지로 돌아가지만,

30

당신께서 입김을 불어 넣으시면 다시 소생하고 땅의 모습은 새로워집니다.

31

야훼의 영광은 영원하소서. 손수 만드신 것 야훼의 기쁨 되소서.

32

굽어만 보셔도 땅은 떨고 다치기만 하셔도 산들은 연기를 뿜는구나.

33

나는 한평생 야훼를 노래하리라. 숨을 거둘 때까지 악기를 잡고 나의 하느님을 노래하리라.

34

나의 이 노래가 그에게 기쁨이 되었으면 좋으련만. 나는 야훼님 품안에서 즐겁기만 하구나!

35

죄인들아, 이 세상에서 사라져버려라! 악인들아, 너희 또한 영원히 사라져라! 내 영혼아, 야훼를 찬미하여라. 할렐루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