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공동번역 성서

시편 123 장

1

하늘에 앉아 계시는 이여, 내가 눈을 들어 당신을 쳐다봅니다.

2

상전의 손만 쳐다보는 종의 눈처럼 마님의 손만 쳐다보는 몸종의 눈처럼 우리 하느님 야훼의 자비를 바라 우리 눈이 그분을 쳐다봅니다.

3

우리를 불쌍히 여기소서. 야훼여, 불쌍히 보아주소서. 너무나도 멸시를 받았습니다.

4

배부른 자들의 비웃음 소리, 교만한 자들의 그 모멸, 이제 그만 지긋지긋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