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공동번역 성서

시편 129 장

1

이스라엘이 하는 말,

2

"젊어서부터 내가 받은 그 학대들. 그래도 나는 꺾이지 않았지.

3

밭 가는 자들이 내 등을 갈아 엎어 기나긴 고랑을 지었지만

4

의로우신 야훼께서는 악인들의 멍에를 박살내셨다."

5

시온의 원수들아, 모두 망신당하고 물러들 가라.

6

지붕 위의 풀포기처럼 뽑을 새도 없이 시들어버려라.

7

베는 이의 손에도 묶는 이의 아름에도 차지 않으니

8

지나는 사람, 아무도 "야훼의 복이 너희에게 있기를! 야훼의 이름으로 너희에게 복을 빈다." 하는 사람이 없으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