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공동번역 성서

시편 131 장

1

야훼여, 내 마음은 교만하지 않으며 내 눈 높은 데를 보지 않사옵니다. 나 거창한 길을 좇지 아니하고 주제넘게 놀라운 일을 꿈꾸지도 않사옵니다.

2

차라리 내 마음 차분히 가라앉혀, 젖 떨어진 어린 아기, 어미 품에 안긴 듯이 내 마음 평온합니다.

3

이스라엘아, 이제부터 영원토록 네 희망을 야훼께 두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