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공동번역 성서

시편 139 장

1

야훼여, 당신께서는 나를 환히 아십니다.

2

내가 앉아도 아시고 서 있어도 아십니다. 멀리 있어도 당신은 내 생각을 꿰뚫어 보시고,

3

걸어갈 때나 누웠을 때나 환히 아시고, 내 모든 행실을 당신은 매양 아십니다.

4

입을 벌리기도 전에 무슨 소리 할지, 야훼께서는 다 아십니다.

5

앞뒤를 막으시고 당신의 손 내 위에 있사옵니다.

6

그 아심이 놀라워 내 힘 미치지 않고 그 높으심 아득하여 엄두도 아니 납니다.

7

당신 생각을 벗어나 어디로 가리이까? 당신 앞을 떠나 어디로 도망치리이까?

8

하늘에 올라가도 거기에 계시고 지하에 가서 자리깔고 누워도 거기에도 계시며,

9

새벽의 날개 붙잡고 동녘에 가도, 바다 끝 서쪽으로 가서 자리를 잡아보아도

10

거기에서도 당신 손은 나를 인도하시고 그 오른손이 나를 꼭 붙드십니다.

11

어둠보고 이 몸 가려달라고 해보아도, 빛보고 밤이 되어 이 몸 감춰달라 해보아도,

12

당신 앞에서는 어둠도 어둠이 아니고 밤도 대낮처럼 환합니다. 당신에게는 빛도 어둠도 구별이 없습니다.

13

당신은 오장육부 만들어주시고 어머니 뱃속에 나를 빚어주셨으니

14

내가 있다는 놀라움, 하신 일의 놀라움, 이 모든 신비들, 그저 당신께 감사합니다. 당신은 이 몸을 속속들이 다 아십니다.

15

은밀한 곳에서 내가 만들어질 때 깊은 땅 속에서 내가 꾸며질 때 뼈 마디마디 당신께 숨겨진 것 하나도 없었습니다.

16

형상이 생기기 전부터 당신 눈은 보고 계셨으며 그 됨됨이를 모두 당신 책에 기록하셨고 나의 나날은 그 단 하루가 시작하기도 전에 하루하루가 기록되고 정해졌습니다.

17

하느님, 당신의 생각은 너무 깊어 미칠 길 없고, 너무 많아 이루 다 헤아릴 길 없습니다.

18

세어보면 모래보다 많고 다 세었다 생각하면 또 있사옵니다.

19

하느님, 악한 자를 죽여만 주소서! 피에 주린 자들, 나에게서 물러가게 하소서.

20

그들은 당신을 두고 음흉한 말을 지껄이며, 당신 이름을 우습게 여깁니다.

21

야훼여, 당신께 원수진 자들을 내가 어찌 미워하지 않으리이까? 당신께 맞서는 자들을 어찌 싫어하지 않으리이까?

22

내가 그들을 지극히 미워하니 그들은 나에게도 원수입니다.

23

하느님, 나를 살펴보시고 내 마음 알아주소서, 나를 파헤쳐 보시고 내 근심 알아주소서.

24

죽음의 길 걷는지 살피시고 영원한 길로 인도하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