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공동번역 성서

시편 39 장

1

'혀를 함부로 놀려 죄를 짓지 아니하리라. 악한 자 내 앞에 있는 한 나의 입에 재갈을 물리리라' 마음먹었습니다.

2

입을 다물고 벙어리 되어 가만히 있으려니 아픔만 더욱 쓰라립니다.

3

마음속에 불이 타오르고 생각할수록 불길이 솟아 나와 감히 혀를 놀립니다.

4

"야훼여, 알려주소서. 며칠이나 더 살아야 이 목숨이 멈추리이까? 내 목숨 얼마나 덧없는 것인지 알고 싶사옵니다.

5

아옵니다. 나의 세월을 한 뼘 길이로 만드셨고, 내 목숨, 당신 앞에서 아무것도 아님을. 머리를 들어봤자 사람은 모두 한낱 입김에 지나지 않는 것임을. (셀라)

6

걸어다닌다지만, 실상은 그림자, 재물을 쌓아도 그것은 한낱 입김에 지나지 않으며 그 차지할 자 누구일지 모르는 것을."

7

그러니, 나의 주여, 이제 무엇을 바라고 살리이까? 당신 외에 또 누구를 믿으리이까?

8

내 모든 죄를 벗겨주셔서 미욱한 자들에게 욕을 당하지 않게 하소서.

9

당신께서 하시는 일이오니 입을 다물고 잠자코 있으리이다.

10

채찍을 나에게서 거두어주소서. 더 때리시면 이 목숨은 끊어집니다.

11

잘못을 들어 당신께서 사람을 벌하실 때면 아름답던 몸이 좀먹은 옷처럼 삭아 떨어집니다. 사람이란 한낱 입김에 지나지 않사옵니다. (셀라)

12

야훼여, 나의 기도를 들어주소서. 살려달라 호소하는 이 소리에 귀를 기울이소서. 울부짖는 소리 못 들은 체 마소서. 조상들처럼 나 또한 당신 집에 길손이며, 식객입니다.

13

나에게서 눈길을 돌려주소서. 떠나가서 아주 없어지기 전에 한숨 돌릴까 하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