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공동번역 성서

시편 50 장

1

하느님, 야훼 하느님께서 말씀하셨다. 해 뜨는 데서 해 지는 데까지 온 세상을 부르셨다.

2

더없이 아름다운 시온 산에서 하느님, 눈부시게 나타나셨으니

3

우리 하느님 행차하신다. 조용조용 오시지 않고 삼키는 불길을 앞세우고 돌개바람 거느리고 오신다.

4

당신 백성을 심판하시려고 위로 하늘을 부르시고 또 땅을 부르시며 이르신다.

5

"나를 믿는 자들을 불러모아라. 제물을 바치고 나와 계약 맺은 자들을 불러모아라."

6

하느님께서 재판관이시라. 하늘이 그의 공정하심을 알린다. (셀라)

7

"들어라. 내 백성아, 내가 말하리라. 이스라엘아, 내가 너의 죄상을 밝히리라. 나 하느님, 너희의 하느님은

8

너희가 바친 제물을 두고 탓하지 않는다. 너희는 거르지 않고 내 앞에 번제를 드렸다.

9

나는 너희 집 소를 앗아가지 않으며, 너희 우리에서 염소를 앗아가지 아니하리라.

10

숲 속의 뭇 짐승이 다 내 것이요, 산 위의 많은 가축들이 다 내 것이 아니냐?

11

공중의 저 새들도 다 내 마음에 새겨져 있고, 들에서 우글거리는 생명들도 다 내 손안에 있다.

12

이 땅이 내 것이요 땅에 가득한 것도 내 것인데, 내가 배고픈들 너희에게 달라고 하겠느냐?

13

내가 쇠고기를 먹겠으며 염소의 피를 마시겠느냐?

14

사람이 하느님에게 바칠 제물은 감사하는 마음이요, 사람이 지킬 것은 지존하신 분에게 서원한 것을 갚는 일이다.

15

어려운 일을 당할 때에 나를 불러라. 구해 주리라. 너는 나에게 영광을 돌려라."

16

하느님께서 악인들에게 말씀하신다. "너희가 어찌 감히 나의 법도를 말하고 내 계약을 입에 담느냐?

17

나의 훈계를 지겹게 여기며 내 말을 귓전으로 흘리는 자들아,

18

도둑을 만나면 한통속이 되고 음탕한 자들과 함께 어울리는 자들아,

19

입으로는 죄악의 말을 쏟아놓으며 혀로는 모함하는 소리만 하는 자들아,

20

형제를 그 면전에서 헐뜯고 친동생의 허물을 들추어내는 자들아,

21

너희가 그런 짓을 하는데도 내가 말이 없을 줄 알았더냐? 나를 너희와 같은 줄로 알았더냐? 내가 밝히는 너희의 죄상을 보아라.

22

하느님을 모른 체하는 자들아, 알아두어라. 내가 너희를 찢겠으나 구해 줄 자 없으리라.

23

감사하는 마음을 제물로 바치는 자, 나를 높이 받드는 자이니, 올바르게 사는 자에게 내가 하느님의 구원을 보여주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