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공동번역 성서

시편 71 장

1

야훼여, 당신께 피신합니다. 다시는 욕보는 일 없게 하소서.

2

당신의 정의로 나를 보호하시고 구해 주소서. 귀를 기울여 들으시고 구해 주소서.

3

이 몸 의지할 바위 되시고 내 목숨 구원하는 성채 되소서. 나의 바위, 나의 성채는 당신이십니다.

4

나의 하느님, 악인의 손에서 나를 구해 주시고, 흉악하고 포악한 자의 손에서 나를 구하소서.

5

주여, 바라느니 당신뿐이요, 어려서부터 믿느니 야훼 당신입니다.

6

모태에서부터 나는 당신께 의지하였고, 어머니 뱃속에 있을 때부터 당신은 나의 힘이었으니, 나는 언제나 당신을 찬양합니다.

7

사람들은 나를 보고 이상히 여겼지만 당신만은 나의 든든한 의지였습니다.

8

나의 입은 당신께 향한 찬양을 가득 담았고, 날마다 당신의 영광을 찬양합니다.

9

늙었다고 이 몸을 버리지 마옵시고 기력이 다하였다고 내치지 마옵소서.

10

원수들이 나를 두고 수군대며 이 목숨을 노리는 자들이 공모합니다.

11

"하느님도 버린 자, 쫓아가서 붙들어라, 구해 줄 자 없으니 잡아다가 족치자."

12

하느님, 멀리 서 계시지 마시고 빨리 오시어 도와주소서, 나의 하느님.

13

내 목숨을 노리는 자들, 망신에 망신을 당하게 하시고 나를 해치려는 자들, 모욕과 창피를 당하게 하소서.

14

나는 언제나 당신께 희망을 두고 더욱더 당신을 찬미하리이다.

15

나 비록 글은 몰라도 정의를 떨치시어 약자를 구하신 일들, 매일매일 내 입으로 이야기하리이다.

16

야훼, 나의 주여, 그 크신 힘으로 이룩하신 일들, 당신 홀로 떨치시던 그 정의를 생각합니다.

17

하느님, 나는 어려서부터 당신께 배웠으며 당신의 놀라운 일들을 지금까지 알렸습니다.

18

이제 이 몸은 나이 먹어 늙었습니다. 하느님, 버리지 마옵소서. 당신께서 팔을 펴사 이루신 일, 그 힘을 오고오는 세대에 전하게 하소서.

19

하느님, 하늘까지 떨치신 당신의 정의를 전하게 하소서. 이다지도 크신 일 이룩하신 하느님, 뉘 있어 당신과 견주리이까?

20

그 많은 고생과 불행을 나에게 지워주셨어도 당신은 나를 되살려주시고 땅 속 깊은 곳에서 끌어내시리이다.

21

나를 장하게 키우시고, 돌이켜 나를 위로하소서.

22

성실하신 나의 하느님, 거문고를 뜯으며 감사 노래 부르고 이스라엘의 거룩하신 하느님께 수금을 타며 노래불러 올리리이다.

23

당신께 찬양 드릴 때 내 입술 흥겹고 속량하신 이 목숨은 한량없이 기쁘옵니다.

24

나의 혀가 종일토록 당신의 정의를 이야기하리이다. 나를 모함하던 자들, 수치와 망신을 당하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