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공동번역 성서

집회서 17 장

1

주님께서 사람을 흙으로 만드시고 흙으로 다시 돌아가게 하셨다.

2

주님께서는 사람들에게 일정한 수명을 주시고 땅 위에 있는 모든 것을 다스릴 권한을 주셨다.

3

또한 그들을 당신 자신처럼 여겨서 힘을 주시고 그들을 당신의 모양대로 만드셨다.

4

모든 생물에게 사람을 무서워하는 본능을 넣어주셔서 사람으로 하여금 짐승이나 새들을 지배하게 하셨다.

5

주님께서는 사람들에게 다섯 가지 능력을 주신 다음 여섯 번째는 지능을 나누어주시고 일곱 번째는 말을 하게 하시어 당신의 업적을 풀이하게 하셨다.

6

사람에게 입과 혀와 눈과 귀를 주셨고 마음을 주시어 생각하게 하셨다.

7

또한 주님께서는 사람들에게 지식과 분별력을 풍성하게 주시고 선과 악을 분간할 수 있게 해주셨다.

8

그리고 당신의 위대한 업적을 보여주시기 위해서 그들의 마음속에 눈을 주셨다.

9

주님께서는 당신의 놀라운 업적을 영원토록 찬미하게 하셨다.

10

사람들은 거룩하신 분의 이름을 찬양하고 주님의 위대한 업적을 전하리라.

11

주님께서는 사람들에게 지식을 주시고 생명의 율법을 유산으로 주셨다.

12

그리고 그들과 영원한 계약을 맺으시고 그들에게 당신의 계명을 알려주셨다.

13

그들은 눈으로 그분의 엄위하신 영광을 보았으며 귀로 그분의 영광스러운 음성을 들었다.

14

주님께서는 그들에게 모든 악을 경계하라고 말씀하셨으며 각 사람에게 이웃에 대한 의무를 가르쳐주셨다.

15

사람의 행동은 언제나 주님 앞에 드러나 있어서 그분의 눈을 속일 수가 없다.

16

사람은 누구나 어릴 때부터 악으로 기울어져 있었고 그래서 그들은 완악한 마음을 유순한 마음으로 바꿀 수가 없었다. 온 땅에 여러 민족들을 갈라놓으실 때,

17

주님께서는 각 민족마다 통치자를 세우셨으나 이스라엘만은 손수 다스리셨다.

18

주님께서는 그들을 맏아들처럼 규율로써 기르시고 그들에게 사랑의 빛을 주셨으며 결코 소홀히 대하지 않으셨다.

19

그들이 한 모든 일은 백일하에 그분께 드러나고 주님의 눈길은 그들의 행실을 언제나 지켜보신다.

20

그들의 부정한 행위는 주님의 눈을 피할 길이 없고 그들의 모든 죄는 주님 앞에 드러나게 마련이다.

21

그러나 주님은 후하시고 인간을 잘 알고 계셔서 그들을 없애거나 버리거나 하시지 않고 아껴주신다.

22

주님은 인간의 자선 행위를 옥새처럼 귀하게 여기시고 인간의 선행을 당신의 눈동자처럼 아끼신다.

23

언젠가는 주님께서 일어나셔서 악인들에게 응분의 벌을 주시리니 악인들의 머리 위에 그 벌은 내려질 것이다.

24

그러나 주님께서는 회개하는 자들이 당신께로 돌아올 길을 열어놓으시고 희망을 잃은 자에게는 힘을 주신다.

25

주님께로 돌아오너라, 죄를 끊어버려라. 주님께 기도하여라, 주님의 마음을 상하게 해드리지 말아라.

26

지극히 높으신 분에게로 돌아오너라, 부정한 행위는 버려라. 그리고 악한 것을 역겹게 생각하여라.

27

살아서 주님께 영광을 드리지 않는다면 죽어서 어떻게 지극히 높으신 분을 찬양할 수 있겠느냐?

28

죽은 자는 하느님을 찬양할 수 없다. 건강하게 살아 있는 사람이라야 주님을 찬양할 수 있다.

29

주님의 자비의 크심이여! 당신께로 돌아오는 자들에게 너그러우심이여!

30

인간은 모든 것을 다 이룰 수 없다. 언젠가는 죽기 때문이다.

31

해보다 더 밝은 것이 무엇이냐? 해도 가려질 때가 있다. 하물며 인간이야 나쁜 생각을 얼마나 잘 품겠느냐?

32

해는 하늘 높은 곳의 군대를 돌보지만 인간은 한 줌의 흙과 재에 불과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