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공동번역 성서

지혜서 15 장

1

그러나 우리 하느님은 인자하시고 진실하시고 참을성이 많으셔서 만물을 자비로 다스리신다.

2

우리는 죄를 지을 때에도 하느님의 힘을 인정하기 때문에, 여전히 하느님의 자녀들이다. 그러나 우리는 하느님의 자녀임을 알기 때문에 죄를 짓지 않는다.

3

하느님을 아는 것이 의를 완전히 이루는 것이며 하느님의 힘을 아는 것이 불멸의 근원이다.

4

우리는 인간이 만들어낸 간교한 작품이나 화공의 부질없는 노력의 산물이나 혹은 여러 가지 색칠을 해놓은 조각상 따위에 미혹되지 않았다.

5

바보들은 그것을 보기만 하여도 연모의 정을 금치 못하여 생명도 없고 숨도 못 쉬는 우상에 대해서 욕정을 품기에 이른다.

6

이런 우상들을 만드는 자들과, 그것을 연모하는 자들과, 또 이런 것을 숭배하는 자들, 이런 자들은 으레 그러한 욕망을 품을 만하고, 악을 사랑하는 자들이다.

7

자, 도공을 보아라, 그는 부드러운 흙을 열심히 주물러서 우리가 쓸 수 있게 갖가지 그릇을 빚어낸다. 도공은 같은 진흙을 가지고 거룩하게 쓸 그릇을 만들어내기도 하며 똑같은 방법으로 그와 반대되는 종류의 그릇을 만들어내기도 한다. 그러나 이 두 가지 그릇이 각각 어떻게 쓰여질 것인가 하는 것은 도공이 결정한다.

8

그런가 하면 그는 부질없는 수고를 하여 같은 진흙으로 헛된 신을 빚어낸다. 그런데 그 도공 자신이 바로 얼마 전에 흙으로부터 왔고 멀지 않아 다시 그 흙으로 돌아가야 할 인간이다. 그 때에는 자기 일생에 대한 셈을 하느님 앞에서 해야 할 것이다.

9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는 자기가 멀지 않아 죽어야 한다는 것과 인생이 짧다는 것에 전연 개의하지 않는다. 오히려 그는 금 세공인들이나 은 세공인들과 경쟁하며 청동 세공인을 흉내내고 쓸모없는 물건들을 만들어내고서 자랑스러워한다.

10

그의 마음은 마치 타고 남은 재와 같고 그의 희망은 먼지보다 더 천하며 그의 생활은 진흙보다도 더 가치가 없다.

11

그는 자기를 만드시고 자기에게 생명력을 불어넣어 주시고 자기를 살게 하는 산 영혼을 넣어주신 그분을 알아보지 못하였다.

12

그는 일생을 일종의 유희로 생각하였고 인생을 돈벌이하는 장터로 생각하면서 "아무리 나쁜 수단을 써서라도 이익을 취하여야 한다."고 뇌까렸다.

13

같은 흙을 가지고 부서지는 그릇을 만들기도 하고 조각상을 만들 수도 있는 그는 자기가 죄를 짓고 있다는 것을 어느 누구보다도 더 잘 알고 있다.

14

그러나 한때 하느님의 백성을 압박한 원수들은 가장 어리석고 속기 쉽고 철부지 어린이의 마음보다도 더 가련하였다.

15

그들은 이방인들의 모든 우상들을 신으로 생각하였다. 그 우상들은 눈이 있어도 볼 수가 없고 코가 있어도 숨을 못 쉬고 귀가 있어도 듣지 못하고 손가락이 있어도 만지지를 못하며 발이 있어도 걷지를 못한다.

16

이것들은 생명을 빌려서 사는 인간이 빚어서 만들어낸 것들이다. 인간은 신은커녕 자기와 비슷한 인간조차 만들어낼 수가 없다.

17

스스로 죽어야 할 인간이 사악한 손으로 만들어내는 물건은 죽은 물건이다. 자기가 숭배하는 물건보다는 자기 자신이 더 낫다. 그는 적어도 생명을 가지고 있지만 그가 만든 우상들은 결코 생명을 가질 수 없다.

18

심지어는 가장 가증스러운 동물들마저도 신으로 숭배한다. 이 동물 우상들은 그 어리석음을 비교할 때 다른 우상들보다도 더 나쁘다.

19

이 동물들은 사람들이 보고 탐낼 만한 아름다움을 지니지 못하며 하느님의 칭찬과 축복을 받지 못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