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공동번역 성서

지혜서 8 장

1

지혜는 세상 끝에서 끝까지 힘차게 펼쳐지며 모든 것을 훌륭하게 다스린다.

2

나는 젊어서부터 지혜를 그리워하고 찾았으며 지혜를 아내로 얻으려고 찾아다녔다. 그 아름다움에 매혹되어 나는 지혜를 사랑하였다.

3

지혜는 하느님과 함께 생활함으로써 그 고귀한 가문을 나타내었으며, 만물의 주님께서 그를 사랑하셨다.

4

지혜는 하느님의 지식을 배워서 하느님께서 하실 일을 함께 결정한다.

5

현세에서 재물이 탐낼 만한 것이라면, 모든 것을 움직이는 지혜보다 더 값진 재물이 있겠느냐?

6

일처리를 잘하는 것이 지능이라면 만물을 만들어낸 지혜보다 더 큰 지능이 있겠느냐?

7

만일 사람이 덕을 사랑한다면 온갖 덕은 곧 지혜의 노고의 산물이다. 지혜는 사람에게 절제와 현명과 정의와 용기를 가르쳐준다. 현세에서 사람에게 이러한 덕보다 더 유익한 것이 있겠느냐?

8

사람은 누구나 풍부한 지식을 원한다. 그런데 과거를 알고 미래를 예측하며 성현들의 말씀을 이해하고 수수께끼를 풀고, 징조와 놀라운 일들과 계절과 시대의 변천을 미리 아는 지혜가 바로 그와 같은 지식이다.

9

그래서 나는 평생의 동반자로서 지혜를 택하였고, 지혜야말로 내가 번영할 때 내조자가 되고 근심과 슬픔에 싸였을 때 위로자가 될 것을 알고 있었다.

10

나는 지혜 덕분으로 백성들 가운데서 영광스럽게 되며 젊은 나이에 노장들 틈에서 영예를 누릴 것이다.

11

재판할 때에는 내가 날카로운 재판관으로 인정받고 권력자들은 나를 만나면 경탄하여 마지않을 것이다.

12

내가 침묵을 지킬 때 그들은 나의 눈치를 살피고 내가 말을 하면 그들은 귀를 기울일 것이다. 내가 길게 말을 하면 그들은 입술에 손을 대고 경청할 것이다.

13

지혜 덕분으로 나는 불멸할 것이며 나의 후계자들에게 영원한 기억을 남길 것이다.

14

나는 민족들을 다스리고 모든 나라가 나에게 복종할 것이다.

15

무서운 군주들이 내 이름만 들어도 벌벌 떨 것이며 나의 백성들에게는 인자한 군주가 되고 싸움터에서는 용맹을 떨칠 것이다.

16

집에 돌아가면 나는 지혜와 함께 편히 쉴 것이다. 지혜와 같이 있을 동안 쓰라림을 모르고 지혜와 같이 살 때 고통이 없으며 오직 기쁨과 즐거움이 있을 뿐이다.

17

나는 이러한 것을 곰곰이 생각하고 마음속으로 되새겨본 결과, 지혜와 인척 관계를 맺는 것은 불멸을 가져다 주고

18

지혜와 우정 관계를 맺는 것은 완전한 만족을 가져다 줌을 알았다. 지혜는 그 손으로 한량없는 재물을 만들어낸다. 또 지혜와 교제하는 가운데 현명이 있고 지혜와 말을 주고받는 가운데 영예가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 그래서 나는 어떻게 하면 지혜를 내 집으로 데려올 수 있을까 하고 사방으로 찾아다녔다.

19

나는 좋은 기질을 타고난 어린이였으며 훌륭한 영혼을 받은 아이였다.

20

이렇게 잘 태어난 나는 육신마저도 깨끗하였다.

21

그러나 지혜라는 것은 하느님께서 주시지 않으면 다르게는 얻을 수 없다는 것을 알았다. 지혜가 누구의 선물인가를 아는 것이 현명의 표시이다. 그래서 나는 주님을 향하여 간청하며 온 마음을 다하여 이렇게 기도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