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공동번역 성서

전도서 1 장

1

다윗의 아들로서 예루살렘의 왕이었던 설교자의 말이다.

2

헛되고 헛되다, 설교자는 말한다, 헛되고 헛되다. 세상만사 헛되다.

3

사람이 하늘 아래서 아무리 수고한들 무슨 보람이 있으랴!

4

한 세대가 가면 또 한 세대가 오지만 이 땅은 영원히 그대로이다.

5

떴다 지는 해는 다시 떴던 곳으로 숨가삐 가고

6

남쪽으로 불어갔다 북쪽으로 돌아오는 바람은 돌고 돌아 제자리로 돌아온다.

7

모든 강이 바다로 흘러드는데 바다는 넘치는 일이 없구나. 강물은 떠났던 곳으로 돌아가서 다시 흘러내리는 것을.

8

세상만사 속절없어 무엇이라 말할 길 없구나. 아무리 보아도 보고 싶은 대로 보는 수가 없고 아무리 들어도 듣고 싶은 대로 듣는 수가 없다.

9

지금 있는 것은 언젠가 있었던 것이요, 지금 생긴 일은 언젠가 있었던 일이라. 하늘 아래 새 것이 있을 리 없다.

10

"보아라, 여기 새로운 것이 있구나!" 하더라도 믿지 마라. 그런 일은 우리가 나기 오래 전에 이미 있었던 일이다.

11

지나간 나날이 기억에서 사라지듯 오는 세월도 기억에서 사라지고 말 것을.

12

나 설교자는 예루살렘에서 이스라엘의 왕으로 있으며

13

하늘 아래 벌어지는 모든 일을 알아보아 지혜를 깨치려고 무척 애를 써보았지만, 하느님께서는 사람에게 괴로운 일을 주시어 고생이나 시키신다는 것을 알기에 이르렀다.

14

하늘 아래 벌어지는 일을 살펴보니 모든 일은 바람을 잡듯 헛된 일이었다.

15

구부러진 것을 펼 수가 없고, 없는 것을 셀 수야 없지 않는가!

16

"나보다 먼저 예루살렘에서 왕노릇 한 어른치고 나만큼 지혜를 깊이 깨친 사람이 없다. 나만큼 인생을 깨쳐 지혜를 얻은 사람이 없다." 나는 이렇게 자신을 가지고

17

어떻게 사는 것이 지혜로운 일인지, 어떻게 사는 것이 어리석고 얼빠진 일인지 알아보려고 무척 애를 써보았지만, 그것 또한 바람을 잡는 것 같은 일이었다.

18

어차피 지혜가 많으면 괴로운 일도 많고 아는 것이 많으면 걱정도 많아지는 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