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공동번역 성서

즈가리야 1 장

1

다리우스 제이년 팔월에 야훼의 말씀이 예언자 즈가리야에게 내렸다. 즈가리야는 베레기야의 아들이요, 이또의 손자였다.

3

"너는 이 백성에게 만군의 야훼께서 하시는 말씀이라고 하며 이렇게 일러라. '나에게로 돌아오너라. 만군의 야훼가 말한다. 나도 너희에게 돌아가리라. 만군의 야훼가 말한다.

4

너희는 너희 조상들을 본받지 마라. 지난날, 예언자들이 그들에게 만군의 야훼께서 하신 말씀이라고 하며, 악한 길, 악한 행실을 버리고 돌아오라고 외쳤건만, 그들은 내 말을 듣지 아니하고 귓등으로 흘려버렸다. 만군의 야훼가 말한다.

5

그러던 너희의 조상들은 어찌 되었느냐? 그 예언자들은 아직 살아 있느냐?

6a

그러나 내가 내 종 예언자들을 시켜 한 말과 그 규정대로 너희 조상들은 벌을 받았다.

2

나 야훼가 너희 조상들에게 크게 노하자

6b

그들은 돌아와서, 주께서 우리의 그릇된 행적을 보시고 작정하셨던 대로 벌하셨다고 고백하였다.'"

7

다리우스 제이년 십일월 곧 스밧월 이십사일, 야훼의 말씀이 예언자 즈가리야에게 내렸다. 즈가리야는 베레기야의 아들이요, 이또의 손자였다.

8

내가 밤에 환상을 보니, 낮은 곳에 소귀나무들이 있는데, 그 사이에 한 기사가 붉은 말을 타고 서 있었다. 그리고 그 기사 뒤에는 붉은 말, 잿빛 말, 흰 말을 탄 기마대가 늘어서 있었다.

9

내가 "나리, 이것이 웬 기마대입니까?" 하고 묻자, 그 천사가 "이것이 웬 기마대인지 알려주리라." 하며,

10

소귀나무들 사이에 서서 이렇게 대답하는 것이었다. "이들은 야훼께서 세상을 순찰하라고 보내신 자들이다."

11

그러자 말 탄 사람들이 소귀나무 사이에 서 있는 야훼의 천사에게 "세상을 돌아보니, 사람들이 평안히 살고 있었습니다." 하고 보고하였다.

12

이 말을 듣고 그 천사가 야훼께 아뢰었다. "만군의 야훼여, 언제까지 예루살렘과 유다 성읍들을 불쌍히 여기시지 않으시고 내버려두시렵니까? 주께서 노하신 지 이미 칠십 년이 되었습니다."

13

야훼께서 나와 말하던 그 천사를 좋은 말로 위로하시자,

14

나와 말하던 그 천사가 나에게 말하였다. "만군의 야훼께서 말씀하신다면서 이렇게 외쳐라. '내가 예루살렘을 생각만 해도 속이 타는구나. 시온을 생각만 해도 가슴이 타는구나.

15

거만하게 구는 뭇 민족에게 내가 진노를 내리리라. 내가 크게 화를 내지 않았는데도 그토록 지나치게 행패를 부렸기 때문이다.

16

그러므로 나 야훼가 선언한다. 내가 다시 예루살렘을 불쌍히 여기리라. 예루살렘에 측량줄을 늘이면서 내 집을 다시 세우게 하리라. 만군의 야훼의 말이다.'

17

너는 다시 만군의 야훼께서 말씀하신다면서 이렇게 외쳐라. '내 성읍들에 다시 재물이 풍성해지리라. 나 야훼가 시온을 불쌍히 여겨 예루살렘을 다시 자기 것으로 삼으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