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공동번역 성서

욥기 23 장

1

욥이 말을 받는다.

2

오늘 또 이 억울한 마음 털어놓지 않을 수 없고 그의 육중한 손에 눌려 신음 소리조차 내지 못하겠구나.

3

그가 어디 계신지 알기만 하면, 당장에 찾아가서

4

나의 정당함을 진술하겠네. 반증할 말도 궁하지는 않으련만.

5

그가 무슨 말로 답변하실지를 꼭 알아야겠기에 그 하시는 말을 하나도 놓치지 않고 들어야겠네.

6

그가 온 힘을 기울여 나를 논박하실까? 아니, 나의 말을 듣기만 하시겠지.

7

그러면 나의 옳았음을 아시게 될 것이고 나는 나대로 승소할 수 있을 것일세.

8

그런데 앞으로 가보아도 계시지 않고 뒤를 돌아보아도 보이지 않는구나.

9

왼쪽으로 가서 찾아도 눈에 뜨이지 아니하고 오른쪽으로 눈을 돌려도 보이지 않는구나.

10

그런데도 그는 나의 걸음을 낱낱이 아시다니. 털고 또 털어도 나는 순금처럼 깨끗하리라.

11

나의 발은 그의 발길을 따라 그가 가시는 길을 한 발짝도 벗어나지 않았네.

12

그의 입술에서 흘러나온 계명은 저버린 일이 없으며 그의 입에서 나온 말은 마음 깊숙이 간직해 두었네.

13

그러나 그가 결정하시면 아무도 돌이킬 수 없고 그가 계획하시면 기어이 이루어지고야 마는 것,

14

그의 모든 계획이 다 시행되었듯이 나에게 내리신 형도 집행하시겠지.

15

그러니 어찌 그의 앞에 나서는 것이 두렵지 않겠는가? 생각만 해도 떨리는구나.

16

하느님 앞에서는 가슴이 철렁 내려앉고 전능하신 분 앞에서는 간담이 서늘해지는구나.

17

차라리 온통 어둠에 싸여, 나의 얼굴이여, 흑암 속에 묻혀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