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공동번역 성서

이사야 52 장

1

깨어라, 깨어라. 너 시온아, 힘을 내어라. 찬란하게 몸을 단장하여라. 거룩한 도성, 예루살렘아! 할례받지 않은 자와 부정한 자가 다시는 너에게 들지 못하리라.

2

먼지를 털고 일어나거라. 포로가 되었던 예루살렘아! 너의 목에서 쇠사슬을 끌러버려라. 포로가 되었던 내 딸 시온아!

3

그렇다, 야훼께서 이렇게 말씀하신다. "너희가 값없이 팔려갔으니, 너희를 물러내는 데 돈을 내야 할 까닭이 없다."

4

그렇다, 주 야훼께서 이렇게 말씀하신다. "나의 백성이 처음에는 이집트로 몸붙일 곳을 찾아 내려갔었고, 나중에는 아시리아한테 억눌려 큰 고생을 하였다.

5

그런데 내가 이러고만 있을 때가 아니지." 야훼의 말씀이시다. "나의 백성은 억울하게 붙들려가 고생하고, 그들을 마구 부려먹는 자들은 개가를 부르는데," 야훼의 말씀이시다. "나의 이름은 날이면 날마다 멸시당하고 있구나.

6

이제 나의 이름을 내 백성에게 알려주리라. 그 날 그들은 깨달으리라. '나 여기 있다.' 하고 말한 것이 바로 나임을."

7

반가워라, 기쁜 소식을 안고 산등성이를 달려오는 저 발길이여. 평화가 왔다고 외치며, 희소식을 전하는구나. 구원이 이르렀다고 외치며 "너희 하느님께서 왕권을 잡으셨다."고 시온을 향해 이르는구나.

8

들어라, 저 소리, 보초의 외치는 소리. 시온으로 돌아오시는 야훼와 눈이 마주쳐 모두 함께 환성을 올리는구나.

9

예루살렘의 무너진 집터들아, 기쁜 소리로 함께 외쳐라. 야훼께서 당신의 백성을 위로하시고 예루살렘을 도로 찾으신다.

10

야훼께서 만국 앞에서 그 무서운 팔을 걷어붙이시니, 세상 구석구석이 우리 하느님의 승리를 보리라.

11

어서 떠나거라. 어서 빠져 나가거라. 부정한 것은 아예 건드리지도 마라. 야훼의 그릇들을 받들고 갈 자들아, 부정을 탈까 두렵다, 어서 나가거라.

12

그러나 너희는 쫓기듯 나가지도 말고 도망치듯 달아나지도 마라. 야훼께서 앞장서신다. 이스라엘의 하느님께서 너희를 호위하신다.

13

"이제 나의 종은 할 일을 다 하였으니, 높이높이 솟아오르리라.

14

무리가 그를 보고 기막혀 했었지. 그의 몰골은 망가져 사람이라고 할 수가 없었고 인간의 모습은 찾아볼 수가 없었다.

15

이제 만방은 그를 보고 놀라지 않을 수 없고 제왕들조차 그 앞에서 입을 가리리라. 이런 일은 일찍이 눈으로 본 사람도 없고 귀로 들어본 사람도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