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공동번역 성서

시편 144 장

1

나의 반석, 야훼여, 찬미받으소서. 그는 싸움에 익숙하게 내 손 가르치시고 전쟁에 쓸 내 손가락을 익혀주신 분,

2

나의 사랑, 나의 보루, 나의 요새, 나의 해방자, 나의 방패, 내가 피할 은신처, 뭇 민족을 내 발 앞에 굴복시키신 분,

3

야훼여, 사람이 무엇이기에 이처럼 알아주시옵니까? 인간이 무엇이기에 염려해 주시옵니까?

4

사람은 한낱 숨결에 지나지 않는 것, 한평생이래야 지나가는 그림자입니다.

5

야훼여, 하늘을 기울이시고 내려오소서. 발이 닿기만 해도 산들이 연기를 뿜으리이다.

6

번개를 치시고 화살을 쏘아대소서.

7

높은 데서 손을 내미시어 거센 물결에서 건져주소서. 외적의 손에서 빼내어 살려주소서.

8

그들은 말마다 빈말을 하며, 오른손을 들고도 거짓 증언하는 자들입니다.

9

하느님, 새 노래를 읊어드리오리이다. 열 줄 거문고를 뜯으며 불러 올리리이다.

10

왕들에게 승리를 안겨주시고 당신의 종 다윗을 살려주신 이여, 무서운 칼날에서

11

살려주소서. 외적의 손에서 건져주소서. 그들은 말마다 빈말을 하며 오른손을 들고도 거짓 증언하는 자들입니다.

12

우리 아들들은 햇순처럼 자라나고 딸들은 모퉁이의 네 기둥, 대궐의 얼굴,

13

곳간에는 온갖 곡식이 가득 차고 들에는 양들이 천배 만배 불어나며

14

소들은 살만 찌는데, 잘못되거나 도망치는 일 없으니, 거리에서 아우성 소리 없어지는구나.

15

이 백성이 이리 되니, 아, 복스러워라. 야훼를 하느님으로 모시는 이 백성, 참으로 복스러워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