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공동번역 성서

시편 19 장

1

하늘은 하느님의 영광을 속삭이고 창공은 그 훌륭한 솜씨를 일러줍니다.

2

낮은 낮에게 그 말을 전하고 밤은 밤에게 그 일을 알려줍니다.

3

그 이야기, 그 말소리 비록 들리지 않아도

4

그 소리 구석구석 울려 퍼지고 온 세상 땅 끝까지 번져갑니다. 해를 위하여 하늘에 장막을 쳐주시니

5

해는 신방에서 나오는 신랑과 같이 신나게 치닫는 용사와 같이

6

하늘 이 끝에서 나와 하늘 저 끝으로 돌아가고 그 뜨거움을 벗어날 자 없사옵니다.

7

야훼의 법은 이지러짐이 없어 사람에게 생기를 돌려주고 야훼의 법도는 변함이 없어 어리석은 자도 깨우쳐준다.

8

야훼의 분부는 그릇됨이 없어 사람의 마음을 즐겁게 하고 야훼의 계명은 맑아서 사람의 눈을 밝혀준다.

9

야훼의 말씀은 순수하여 영원토록 흔들리지 아니하고 야훼의 법령은 참되어 옳지 않은 것이 없다.

10

금보다, 순금덩이보다 더 좋고 꿀보다, 송이꿀보다 더욱 달다.

11

당신 종이 그 말씀으로 깨우침 받고 그대로 살면 후한 상을 받겠거늘

12

뉘 있어 제 허물을 다 알리이까? 모르고 짓는 죄일랑 말끔히 씻어주소서.

13

일부러 범죄할까, 이 몸 막아주시고 그 손아귀에 잡힐까, 날 지켜주소서. 그제야 이 몸은 대역죄 씻고 온전히 깨끗하게 되리이다.

14

내 바위, 내 구원자이신 야훼여, 내 생각과 내 말이 언제나 당신 마음에 들게 하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