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공동번역 성서

집회서 22 장

1

게으른 자는 진흙 투성이의 돌과 같아서 사람마다 그를 경멸하며 비웃는다.

2

게으른 자는 똥덩이와 같아서 손에 닿으면 누구든지 손을 턴다.

3

버릇없는 아들은 아비의 수치이고 되지 못한 딸은 손해를 끼친다.

4

총명한 딸은 남편에게 큰 보배지만 말썽꾸러기 딸은 부친에게 슬픔을 안겨준다.

5

몰염치한 딸은 제 부친과 남편에게 수치가 되며 그 둘에게서 버림을 받는다.

6

때에 맞지 않는 충고는 초상집에 풍악과 같지만, 매질과 제재는 언제나 지혜로운 일이다.

7

나무랄 것 없이 정직하게 사는 자녀들은, 부모들의 비천한 신분을 덮어주고

8

잘못 자라서 남을 업신여기고 교만한 자식들은 좋은 가문을 더럽힌다.

9

바보를 가르치는 것은 깨진 질그릇을 붙이려는 것과 마찬가지며 깊이 잠든 사람을 깨우는 것과 같다.

10

바보와 이치를 따지는 것은 잠자는 사람과 따지는 것과 마찬가지다. 네가 이야기를 다 하고 나면 그는 "뭐라고요?" 하고 말할 것이다.

11

죽은 사람을 위해서 눈물을 흘려라. 빛을 떠났기 때문이다. 어리석은 자를 위해서 눈물을 흘려라. 슬기를 잃었기 때문이다. 죽은 사람을 위한 슬픔은 덜해도 좋다. 그는 안식을 취하고 있다. 그러나 어리석은 자에게는 삶이 죽음보다 더 슬픈 것이다.

12

죽은 사람을 위한 애도는 칠 일이면 되지만 어리석은 자와 악인의 일생은 모든 날이 초상날이다.

13

어리석은 자와 더불어 오래 말하지 말고 미련한 사람과 함께 걷지 말아라. 어리석은 자를 경계하여라. 네가 곤경에 빠지기 쉽고, 그에게 물들어서 몸을 더럽힐 수도 있다. 그를 멀리하여라, 그리하면 안식을 얻게 되고 그의 어리석음 때문에 괴로움을 당하지도 않으리라.

14

납보다 더 무거운 것이 무엇이냐? 그 이름이 바로 '어리석은 자'이다.

15

모래나 소금이나 쇳덩어리를 지는 것이 바보를 견뎌내는 것보다 더 쉽다.

16

집에 단단히 물려 있는 대들보는 지진이 나더라도 무너지지 않는다. 깊이 생각하고 자신을 굳힌 마음은 위기 앞에서도 두려움을 모른다.

17

지혜로운 반성으로 다져진 마음은 잘 꾸민 벽에 걸린 장식과 같다.

18

높은 곳에 쳐놓은 담장이 강한 바람을 견뎌내지 못함과 같이 피해망상에 걸린 어리석은 자의 마음은 조그만 불안에도 주저앉고 만다.

19

눈을 찔러보아라, 눈물이 나리라. 마음을 찔러보아라, 감정이 드러나리라.

20

새가 있는 곳에 돌을 던지면 날아가 버린다. 친구를 비방하면 우정이 끝장난다.

21

친구에게 칼을 뽑아 들었다 하더라도 절망하지 말아라, 우정을 돌이킬 길이 있다.

22

친구와 다투었다고 걱정하지 말아라. 다시 화해할 수 있는 길이 있다. 그러나 모욕과 멸시와 비밀 폭로와 배신 행위, 이런 것들은 친구를 영영 잃게 한다.

23

네 이웃이 가난할 때에 신의를 지켜라. 그가 잘살게 될 때에 덕을 보게 되리라. 그가 역경에 있을 때 우정을 지켜라. 그가 유산을 받게 될 때 너도 한 몫을 얻게 되리라.

24

화덕에서 김과 연기가 나오면 불꽃이 일듯이, 욕설이 오가면 피를 흘리게 마련이다.

25

나는 친구를 보호하는 것을 수치로 여기지 않으며 그와 만나는 것을 피하지도 아니하리라.

26

내가 그 때문에 해를 입는다면 그 이야기를 듣는 모든 사람이 그를 경계하게 될 것이다.

27

내 입에 파수병을 세워주고 내 입술에 분별의 봉인을 쳐줄 이 누구인가? 입 때문에 넘어지지 않고 혀 때문에 멸망을 당하지 않게 하여주실 이 누구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