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성경

코린토 신자들에게 보낸 첫째 서간 8 장

우상에게 바쳤던 제물

1

우상에게 바쳤던 제물에 관하여 말하겠습니다.1) “우리 모두 지식이 있다.”는 것을 우리도 압니다.2) 그러나 지식은 교만하게 하고 사랑은 성장하게 합니다.3)

2

자기가 무엇을 안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마땅히 알아야 할 것을 아직 알지 못합니다.

3

그러나 하느님을 사랑하는 사람은, 하느님께서도 그를 알아주십니다.

4

그런데 우상에게 바쳤던 제물과 관련하여, 우리는 “세상에 우상이란 없다.”는 것과 “하느님은 한 분밖에 계시지 않는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4)

5

하늘에도 땅에도 이른바 신들이 있다 하지만 ─ 과연 신도 많고 주님도 많습니다만 ─5)

6

우리에게는 하느님 아버지 한 분이 계실 뿐입니다. 모든 것이 그분에게서 나왔고 우리는 그분을 향하여 나아갑니다.6) 또 주님은 예수 그리스도 한 분이 계실 뿐입니다. 모든 것이 그분으로 말미암아 있고 우리도 그분으로 말미암아 존재합니다.7)

7

그렇지만 누구나 다 지식이 있는 것은 아닙니다. 어떤 이들은 아직까지도 우상에 익숙해져 있기 때문에, 우상에게 바쳤던 제물을 정말로 그렇게 알고 먹습니다. 그리고 그들의 약한 양심이 더럽혀집니다.

8

음식이 우리를 하느님께 가까이 데려다 주지 않습니다.8) 그것을 먹지 않는다고 우리의 형편이 나빠지는 것도 아니고, 그것을 먹는다고 우리의 형편이 나아지는 것도 아닙니다.

9

다만 여러분의 이 자유가 믿음이 약한 이들에게 장애물이 되지 않도록 조심하십시오.

10

지식이 있다는 그대가 우상의 신전에 앉아 먹는 것을 누가 본다면, 그의 약한 양심도 우상에게 바쳤던 제물을 먹을 수 있게끔 용기를 얻지9) 않겠습니까?10)

11

그래서 약한 그 사람은 그대의 지식 때문에 멸망하게 됩니다. 그리스도께서는 그 형제를 위해서도 돌아가셨습니다.

12

여러분이 이렇게 형제들에게 죄를 짓고 약한 그들의 양심에 상처를 입히는 것은 그리스도께 죄를 짓는 것입니다.

13

그러므로 음식이 내 형제를 죄짓게 한다면,11) 나는 내 형제를 죄짓게 하지12) 않도록 차라리 고기를 영영 먹지 않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