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성경

탈출기 1 장

이스라엘인들의 종살이

1

야곱과 함께 저마다 가족을 데리고 이집트로 들어간 이스라엘의 아들들 이름은 이러하다.1)

2

르우벤, 시메온, 레위, 유다,

3

이사카르, 즈불룬, 벤야민,

4

단, 납탈리, 가드, 아세르이다.

5

야곱의 몸에서 난 이들은 모두 일흔 명이었는데,2) 그 가운데 요셉은 이미 이집트에 가 있었다.

6

그 뒤 요셉과 그의 형제들과 그 세대 사람들이 모두 죽었다.

7

그러나 이스라엘 자손들은 자식을 많이 낳고 늘어만 갔다. 그들은 번성하고 더욱더 강해졌다. 그리하여 그 땅이 이스라엘 자손들로 가득 찼다.3)

8

그런데 요셉을 알지 못하는 새 임금이 이집트에 군림하게 되었다.

9

그가 자기 백성에게 말하였다. “보아라, 이스라엘 백성이 우리보다 더 많고 강해졌다.

10

그러니 우리는 그들을 지혜롭게 다루어야 할 것이다. 그러지 않으면 그들이 더욱 번성할 것이고, 전쟁이라도 일어나면, 그들은 우리 원수들 편에 붙어 우리에게 맞서 싸우다 이 땅에서 떠나가 버릴 것이다.4)

11

그래서 이집트인들은 강제 노동으로 그들을 억압하려고 그들 위에 부역 감독들을 세웠다. 그렇게 하여 이스라엘 백성은 파라오의 양식을 저장하는 성읍, 곧 피톰과 라메세스를 짓게 되었다.5)

12

그러나 그들은 억압을 받을수록 더욱 번성하고 더욱 널리 퍼져 나갔다. 이집트인들은 이스라엘 자손들을 두려워하게 되었다.

13

그리하여 이집트인들은 이스라엘 자손들을 더욱 혹독하게 부렸다.

14

진흙을 이겨 벽돌을 만드는 고된 일과 온갖 들일 등, 모든 일을 혹독하게 시켜 그들의 삶을 쓰디쓰게 만들었다.

15

이집트 임금이 히브리6) 산파들에게 말하였다. 그들 가운데 한 여자의 이름은 시프라였고 다른 여자의 이름은 푸아였다.

16

그가 말하였다. “너희는 히브리 여자들이 해산하는 것을 도와줄 때, 밑을 보고7) 아들이거든 죽여 버리고 딸이거든 살려 두어라.”

17

그러나 산파들은 하느님을 경외하는 마음에서, 이집트 임금이 그들에게 분부한 대로 하지 않고 사내아이들을 살려 주었다.

18

이집트 임금이 산파들을 불러, “너희는 왜 그런 짓을 하였느냐? 왜 사내아이들을 살려 주었느냐?” 하고 묻자,

19

산파들이 파라오에게 대답하였다. “히브리 여자들은 이집트 여자들과는 달리 기운이 좋아, 산파가 가기도 전에 아기를 낳아 버립니다.”

20

이에 하느님께서 산파들을 잘 돌보아 주셨다. 이스라엘 백성은 번성하여 더욱 강해졌다.

21

산파들이 하느님을 경외하였기 때문에, 하느님께서는 그들의 집안을 일으켜 주셨다.8)

22

마침내 파라오가 온 백성에게 명령하였다. “히브리인들에게서9) 태어나는 아들은 모두 강에10) 던져 버리고, 딸은 모두 살려 두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