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성경

사무엘기 하권 1 장

다윗이 사울의 죽음을 애도하다

1

사울이 죽은 뒤에, 다윗은 아말렉을 쳐부수고 돌아와 치클락에서 이틀을 묵었다.

2

사흘째 되는 날, 어떤 사람이 옷은 찢어지고 머리에는 흙이 묻은 채2) 사울의 진영에서 찾아왔다. 그가 다윗에게 나아가 땅에 엎드려 절을 하자,

3

다윗이 “너는 어디에서 왔느냐?” 하고 물었다. 그가 다윗에게 “이스라엘의 진영에서 빠져나왔습니다.” 하고 대답하였다.

4

다윗이 “무슨 일이 있었는지 어서 말해 보아라.” 하자, 그가 대답하였다. “싸움터에서 군사들이 달아났습니다. 또 많은 군사가 쓰러져 죽었는데,3) 사울 임금님과 요나탄 왕자님도 돌아가셨습니다.”

5

소식을 전해 준 젊은이에게 다윗이, “사울 임금님과 요나탄 왕자님도 돌아가신 줄을 어떻게 알았느냐?” 하고 물었다.

6

그러자 소식을 전해 준 젊은이가 다윗에게 대답하였다. “제가 우연히 길보아산에 올라갔다가 사울 임금님께서 창에 몸을 기대고 서 계시는 것을 보았습니다. 그런데 병거와 기병들이 그분을 바짝 뒤쫓고 있었습니다.

7

그분은 뒤돌아보시다가 저를 발견하고 부르셨습니다. 제가 ‘예!’ 하고 대답하니,

8

임금님께서 저에게 ‘너는 누구냐?’ 하고 물으셨습니다. 제가 ‘아말렉 사람입니다.’ 하자,

9

임금님께서 저에게 ‘내 곁으로 와서 나를 죽여 다오. 내게 아직도 목숨이 붙어 있으니 괴로워 견딜 수가 없구나.4)’ 하고 말씀하셨습니다.

10

제가 보기에도 그분께서는 쓰러지신 뒤에 다시 살아나실 것 같지 않아, 그분 곁으로 가서 그분을 돌아가시게 하였습니다. 그러고 나서 머리에 쓰신 왕관과5) 팔에 끼신 팔찌를 벗겨 여기 나리께 가져왔습니다.”

11

그러자 다윗이 자기 옷을 잡아 찢었다. 그와 함께 있던 사람들도 모두 그렇게 하였다.

12

그들은 사울과 그의 아들 요나탄, 그리고 주님의 백성과 이스라엘 집안이 칼에 맞아 쓰러진 것을 애도하고 울며, 저녁때까지 단식하였다.6)

13

그러고 나서 다윗이 소식을 전해 준 그 젊은이에게 “너는 어디 사람이냐?” 하고 물었다. 그가 “저는 이방인의 자손으로 아말렉 사람입니다.” 하고 대답하자,

14

다윗이 “네가 어쩌자고 겁도 없이 손을 뻗어 주님의 기름부음받은이를 살해하였느냐?” 하고 말하였다.

15

그리고 다윗은 부하들 가운데 하나를 불러, “가까이 가서 그를 쳐라.” 하고 일렀다. 부하가 그를 치니 그가 죽었다.

16

다윗이 그를 두고 이렇게 말하였다. “네 피가 네 머리 위로 돌아가는 것이다.7) 네 입이 너를 거슬러 ‘제가 주님의 기름부음받은이를 죽였습니다.’ 하고 증언하였기 때문이다.”

다윗이 사울과 요나탄의 죽음을 애도하는 노래를 짓다8)

17

다윗은 사울과 그의 아들 요나탄을 생각하며 이런 애가를 지어 부르고는,9)

18

‘활의 노래’라 이름 붙여 유다의 자손들에게 가르치라고 일렀다.10) 그 애가는 ‘야사르의 책’에11) 기록되어 있다.

19

“이스라엘아, 네 영광이12) 살해되어 언덕 위에 누워 있구나. 어쩌다 용사들이 쓰러졌는가?

20

이 소식을 갓에 알리지 말고 아스클론 거리에 전하지 마라. 필리스티아인들의 딸들이 기뻐하고 할례 받지 않은 자들의13) 딸들이 좋아 날뛸라.

21

길보아의 산들아 너희 위에, 그 비옥한 밭에14) 이슬도 비도 내리지 마라.15) 거기에서 용사들의 방패가 더럽혀지고 사울의 방패가 기름칠도 않은 채 버려졌다.16)

22

요나탄의 활은 살해된 자들의 피와 용사들의 굳기름을 묻히지 않고서는 돌아온 적이 없고 사울의 칼은 허공을 치고 되돌아온 적이 없었네.

23

사울과 요나탄은 살아 있을 때에도17) 서로 사랑하며 다정하더니 죽어서도 떨어지지 않았구나. 그들은 독수리보다 날래고 사자보다 힘이 세었지.

24

이스라엘의 딸들아 사울을 생각하며 울어라. 그는 너희에게 장식 달린18) 진홍색 옷을 입혀 주고 너희 예복에 금붙이를 달아 주었다.

25

어쩌다 용사들이 싸움터 한복판에서 쓰러졌는가? 요나탄이 네 산 위에서 살해되다니!

26

나의 형 요나탄 형 때문에 내 마음이 아프오. 형은 나에게 그토록 소중하였고 나에 대한 형의 사랑은 여인의 사랑보다 아름다웠소.

27

어쩌다 용사들이 쓰러지고 무기들이 사라졌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