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성경

코헬렛 1 장

표제

1

다윗의 아들로서 예루살렘의 임금인 코헬렛의1) 말이다.

주제

2

허무로다, 허무!2) 코헬렛이 말한다. 허무로다, 허무! 모든 것이 허무로다!

머리말

3

태양 아래에서3) 애쓰는 모든 노고가 사람에게 무슨 보람이4) 있으랴?

4

한 세대가 가고 또 한 세대가 오지만 땅은 영원히 그대로다.

5

태양은 뜨고 지지만5) 떠올랐던 그곳으로 서둘러 간다.

6

남쪽으로 불다 북쪽으로 도는 바람은 돌고 돌며 가지만 제자리로6) 되돌아온다.

7

강물이 모두 바다로 흘러드는데 바다는 가득 차지 않는다.7) 강물은 흘러드는 그곳으로 계속 흘러든다.8)

8

온갖 말로9) 애써 말하지만10) 아무도 다 말하지 못한다. 눈은 보아도 만족하지 못하고 귀는 들어도 가득 차지 못한다.

9

있던 것은 다시 있을 것이고 이루어진 것은 다시 이루어질 것이니 태양 아래 새로운 것이란 없다.

10

“이걸 보아라, 새로운 것이다.” 사람들이 이렇게 말하는 것이 있더라도 그것은 우리 이전 옛 시대에 이미 있던 것이다.

11

아무도 옛날 일을 기억하지 않듯 장차 일어날 일도 마찬가지. 그 일도 기억하지 않으리니 그 후에 일어나는 일도 매한가지다.

임금의 고백

12

나 코헬렛은 예루살렘에서 다스리던 이스라엘의 임금이었다.11)

13

나는 하늘 아래에서 벌어지는 모든 것을 지혜로 살펴 깨치려고 내 마음을 쏟았다. 그러나 이는 인간의 아들들이 고생하도록 하느님께서 마련하신 괴로운 작업이다.

14

나는 태양 아래에서 이루어지는 모든 일을 살펴보았는데 보라, 이 모든 것이 허무요 바람을 잡는 일이다.12)

15

구부러진 것은 똑바로 될 수 없고 없는 것은 헤아려질 수 없다.

16

나는 속으로 말하였다. ‘보라, 나는 내 이전에 예루살렘에서 통치하던 모든 분들보다 지혜를 크게 하고 더하였으며 내 마음은 수많은 지혜와 지식을 익혔다.’

17

나는 지혜와 지식, 우둔과 우매를 깨치려고 내 마음을 쏟았다. 그러나 이 또한 바람을 붙잡는 일임을13) 깨달았다.

18

지혜가 많으면 걱정도 많고 지식을 늘리면 근심도 늘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