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성경

욥기 1 장

머리말

욥의 시련

욥과 그의 가족

1

우츠라는1) 땅에 한 사람이 있었는데 그의 이름은 욥이었다.2) 그 사람은 흠 없고 올곧으며 하느님을 경외하고 악을 멀리하는 이였다.

2

그에게는 아들 일곱과 딸 셋이 있었다.3)

3

그의 재산은, 양이 칠천 마리, 낙타가 삼천 마리, 겨릿소가 오백 쌍, 암나귀가 오백 마리나 되었고, 종들도 매우 많았다. 그 사람은 동방인들4) 가운데 가장 큰 부자였다.

4

그의 아들들은 번갈아 가며 정해진 날에 제집에서 잔치를 차려, 세 누이도 불러다가 함께 먹고 마시곤 하였다.

5

이런 잔칫날들이 한차례 돌고 나면, 욥은 그들을 불러다가 정결하게5) 하였다. 그리고 아침 일찍 일어나 그들 하나하나를 위하여6) 번제물을 바쳤다. 욥은 ‘혹시나 내 아들들이 죄를 짓고, 마음속으로 하느님을 저주하였는지도7) 모르지.’ 하고 생각하였기 때문이다. 욥은 늘 이렇게 하였다.

천상 어전

6

하루는 하느님의 아들들이8) 모여 와 주님 앞에 섰다. 사탄도9) 그들과 함께 왔다.

7

주님께서 사탄에게 물으셨다. “너는 어디에서 오는 길이냐?” 사탄이 주님께 “땅을 여기저기 두루 돌아다니다가 왔습니다.” 하고 대답하자,

8

주님께서 사탄에게 말씀하셨다. “너는 나의 종 욥을 눈여겨보았느냐?10) 그와 같이 흠 없고 올곧으며 하느님을 경외하고 악을 멀리하는 사람은 땅 위에 다시 없다.”

9

이에 사탄이 주님께 대답하였다. “욥이 까닭 없이 하느님을 경외하겠습니까?

10

당신께서 몸소 그와 그의 집과 그의 모든 소유를 사방으로 울타리 쳐 주지 않으셨습니까? 그의 손이 하는 일에 복을 내리셔서, 그의 재산이 땅 위에 넘쳐 나지 않습니까?

11

그렇지만 당신께서 손을 펴시어 그의 모든 소유를 쳐 보십시오. 그는 틀림없이 당신을 눈앞에서 저주할11) 것입니다.”

12

그러자 주님께서 사탄에게 이르셨다. “좋다, 그의 모든 소유를 네 손에 넘긴다. 다만 그에게는 손을 대지 마라.” 이에 사탄은 주님 앞에서 물러갔다.

첫째 시련

13

하루는 욥의 아들딸들이 맏형 집에서 먹고 마시고 있었다.

14

그런데 심부름꾼 하나가 욥에게 와서 아뢰었다. “소들은 밭을 갈고 암나귀들은 그 부근에서 풀을 뜯고 있었습니다.

15

그런데 스바인들이12) 들이닥쳐 그것들을 약탈하고 머슴들을 칼로 쳐 죽였습니다. 저 혼자만 살아남아 이렇게 소식을 전해 드립니다.”

16

그가 말을 채 마치기도 전에 다른 이가 와서 아뢰었다. “하느님의 불이13) 하늘에서 떨어져 양 떼와 머슴들을 불살라 버렸습니다. 저 혼자만 살아남아 이렇게 소식을 전해 드립니다.”

17

그가 말을 채 마치기도 전에 또 다른 이가 와서 아뢰었다. “칼데아인들이 세 무리를 지어 낙타들을 덮쳐 약탈하고 머슴들을 칼로 쳐 죽였습니다. 저 혼자만 살아남아 이렇게 소식을 전해 드립니다.”

18

그가 말을 채 마치기도 전에 또 다른 이가 와서 아뢰었다. “나리의 아드님들과 따님들이 큰아드님 댁에서 먹고 마시고 있었습니다.

19

그런데 사막 건너편에서 큰 바람이 불어와 그 집 네 모서리를 치자, 자제분들 위로 집이 무너져 내려 모두 죽었습니다. 저 혼자만 살아남아 이렇게 소식을 전해 드립니다.”

20

그러자 욥이 일어나 겉옷을 찢고 머리를 깎았다. 그리고 땅에 엎드려

21

말하였다. “알몸으로 어머니 배에서 나온 이 몸 알몸으로 그리14) 돌아가리라. 주님께서 주셨다가 주님께서 가져가시니 주님의 이름은 찬미받으소서.”

22

이 모든 일을 당하고도 욥은 죄를 짓지 않고 하느님께 부당한 행동을 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