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성경

역대기 하권 36 장

여호아하즈의 유다 통치

1

나라 백성이 요시야의 아들 여호아하즈를2) 데려다가, 예루살렘에서 그의 아버지 뒤를 이어 임금으로 세웠다.

2

여호아하즈는 스물세 살에 임금이 되어, 예루살렘에서 석 달 동안 다스렸다.3)

3

그런데 이집트 임금이 그를 예루살렘에서 물러나게 하고, 그 나라에 은 백 탈렌트와 금 한 탈렌트를4) 배상금으로 바치게 하였다.

4

그러고 나서 이집트 임금은 여호아하즈의 형제인 엘야킴을 유다와 예루살렘의 임금으로 세우고, 그의 이름을 여호야킴으로 바꾸게 하였다.5) 그런 다음에 느코는 그의 형제인 여호아하즈를 잡아 이집트로 데려갔다.6)

여호야킴의 유다 통치

5

여호야킴은 스물다섯 살에 임금이 되어, 예루살렘에서 열한 해 동안 다스렸다.7) 그는 주 자기 하느님의 눈에 거슬리는 악한 짓을 저질렀다.

6

그때에 바빌론 임금 네부카드네자르가 올라와서 그를 청동 사슬로 묶어 바빌론으로 끌고 갔다.

7

네부카드네자르는 주님의 집 기물들도 일부 바빌론으로 가져가 바빌론에 있는 자기 궁전에8) 두었다.

8

여호야킴의 나머지 행적과 그가 저지른 역겨운 짓들과 그에게 일어난 일은9) 이스라엘과 유다 임금들의 실록에 쓰여 있다.10)

여호야킨의 유다 통치11)

8

그의 아들 여호야킨이 그 뒤를 이어 임금이 되었다.

9

여호야킨은 여덟 살에 임금이 되어, 예루살렘에서 석 달 열흘 동안 다스렸다.12) 그는 주님의 눈에 거슬리는 악한 짓을 저질렀다.

10

해가 바뀔 때에13) 네부카드네자르 임금이 군대를14) 보내어 주님 집의 값진 기물들과 함께 여호야킨을 바빌론으로 데려가 버렸다. 그리고 그의 삼촌 치드키야를15) 유다와 예루살렘의 임금으로 세웠다.

치드키야의 유다 통치

11

치드키야는 스물한 살에 임금이 되어, 예루살렘에서 열한 해 동안 다스렸다.17)

12

치드키야는 주 자기 하느님의 눈에 거슬리는 악한 짓을 저지르고, 주님의 입에서 나오는 말씀을 전하는 예레미야 예언자 앞에서 자신을 낮추지 않았다.18)

13

또한 하느님의 이름으로 맹세하게 한 네부카드네자르 임금에게 반역하고, 주 이스라엘의 하느님께 돌아가는 대신에 제 목을 뻣뻣하게 하고 마음을 굳게 하였다.

14

모든 지도 사제와 백성도 이방인들의 온갖 역겨운 짓을 따라 주님을 크게 배신하고, 주님께서 친히 예루살렘에서 성별하신 주님의 집을 부정하게 만들었다.

15

주 그들 조상들의 하느님께서는 당신 백성과 당신의 처소를 불쌍히 여기셨으므로, 당신의 사자들을 줄곧 그들에게 보내셨다.

16

그러나 그들은 하느님의 사자들을 조롱하고 그분의 말씀을 무시하였으며, 그분의 예언자들을 비웃었다. 그러다가 마침내 주님의 진노가 당신 백성을 향하여 타올라 구제할 길이 없게 되었다.

유다의 멸망과 성전의 파괴

17

그리하여 그분께서 칼데아인들의 임금을19) 그들에게 올려 보내시어, 그들 성소의 집에서 젊은이들을 칼로 쳐 죽이게 하셨다. 그분께서는 젊은이도 처녀도, 나이 든 이도 노약한 이도 불쌍히 여기지 않으시고 모두 그 임금의 손에 넘기셨다.

18

칼데아 임금은 하느님 집의 크고 작은 모든 기물과 주님 집의 보물과 임금과 대신들의 보물을 모조리 바빌론으로 가져갔다.

19

그들은 하느님의 집을 불태우고 예루살렘의 성벽을 허물었으며, 궁들을 모두 불에 태우고 값진 기물을 모조리 파괴하였다.

20

그리고 칼데아 임금은 칼을 피하여 살아남은 자들을 바빌론으로 유배시켜, 그와 그 자손들의 종이 되게 하였는데, 이는 페르시아 제국이 통치할 때까지 계속되었다.

21

그리하여 주님께서 예레미야의 입을 통하여 하신 말씀이 이루어졌다.20) “이 땅은 밀린 안식년을 다 갚을 때까지 줄곧 황폐해진 채 안식년을 지내며 일흔 해를 채울 것이다.”21)

페르시아 임금 키루스의 칙령22)

22

페르시아 임금 키루스 제일년이었다.23) 주님께서는 예레미야의 입을 통하여 하신 말씀을 이루시려고, 페르시아 임금 키루스의 마음을 움직이셨다.24) 그리하여 키루스는 온 나라에 어명을 내리고 칙서도 반포하였다.

23

“페르시아 임금 키루스는 이렇게 선포한다. 주 하늘의 하느님께서 세상의 모든 나라를 나에게 주셨다. 그리고 유다의 예루살렘에25) 당신을 위한 집을 지을 임무를 나에게 맡기셨다. 나는 너희 가운데 그분 백성에 속한 이들에게는 누구나 주 그들의 하느님께서 함께 계시기를 빈다. 그들을 올라가게 하여라.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