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성경

역대기 하권 7 장

솔로몬이 성전 봉헌 축제를 지내다

1

솔로몬이 기도를 마치자, 하늘에서 불이 내려와 번제물과 희생 제물을 삼키고,1) 주님의 영광이 주님의 집에 가득 찼다.

2

주님의 영광이 주님의 집에 가득 찼으므로, 사제들은 주님의 집에 들어갈 수 없었다.

3

이렇게 불이 내려오고 주님의 영광이 그 집에 머무르는 것을 보고, 이스라엘의 모든 자손은 돌을 깐 땅바닥에 얼굴을 대고 엎드려 주님을 경배하고 찬송하며 “정녕 주님께서는 선하시고 그분의 자애는 영원하시다.” 하고 외쳤다.

4

그런 다음, 임금과 온 백성이 주님 앞에 희생 제물을 바쳤다.

5

솔로몬 임금은 황소 이만 이천 마리와 양 십이만 마리를 희생 제물로 바쳤다.3) 이렇게 임금과 온 백성이 하느님의 집을 봉헌하였다.

6

사제들은 자기 자리에 늘어서고, 레위인들도 주님을 찬양하는5) 악기들을 들고 섰다. 그 악기들은 다윗 임금이 레위인들을 시켜 “주님의 자애는 영원하시다.” 하며 찬양할 때에 주님께 찬송하려고 만든 것이다. 또 레위인들 맞은쪽에서6) 사제들이 쇠 나팔을 부는 동안, 온 이스라엘은 서 있었다.

7

솔로몬은 주님의 집 앞에 있는 뜰 한가운데를 성별하고, 그곳에서 번제물과8) 친교 제물의 굳기름을 바쳤다. 솔로몬이 만든 청동제단에는 그 번제물과 곡식 제물과 굳기름을 다 담을 수가 없었던 것이다.

8

그때에 솔로몬은 온 이스라엘과 함께, 곧 하맛 어귀에서 ‘이집트 마른내’에 이르기까지9) 곳곳에서 모여든 대단히 큰 회중과 함께 이레 동안 축제를10) 지냈다.11)

9

그들은 여드레째 되는 날에 거룩한 집회를 열었다. 그것은 이레 동안 제단을 봉헌하고 이레 동안 축제를 지낸 다음이었다.12)

10

일곱째 달 스무사흗날에 솔로몬은 백성을 자기들 천막으로 돌려보냈다. 그들은14) 주님께서 다윗과 솔로몬과 당신 백성 이스라엘에게 베푸신 은혜에 기뻐하며 흐뭇한 마음으로 돌아갔다.15)

하느님께서 솔로몬에게 다시 나타나시다

11

솔로몬은 이렇게 주님의 집과 왕궁을 다 짓고, 주님의 집과 자기 집에 관하여 마음에 떠오른 것을 모두 훌륭하게 이루었다.

12

주님께서 밤에16) 솔로몬에게 나타나시어 이렇게 말씀하셨다. “나는 네 기도를 듣고 이곳을17) 나의 것으로 선택하여 제사의 집으로 삼았다.

13

내가 하늘을 닫아 비가 내리지 않게 하거나, 메뚜기에게 명령하여 땅을 삼키게 하거나, 내 백성 가운데에 흑사병을 보낼 때,

14

내 이름으로 불리는 내 백성이 자신들을 낮추고 기도하며 나를 찾고 악한 길에서 돌아서면, 내가 하늘에서 듣고 그들의 죄를 용서하며 그들의 땅을 회복시켜 주겠다.

15

이제 내가 눈을 뜨고, 이곳에서 드리는 기도에 귀를 기울이겠다.

16

내가 이제 이 집을 선택하여 성별하고18) 이곳에 내 이름을 영원히 있게 하겠다. 내 눈과 내 마음이 언제나 이곳에 있을 것이다.

17

네가 네 아버지 다윗이 걸은 것처럼 내 앞에서 걸으며, 내가 명령한 모든 것을 실천하고 내 규정과 법규를 따르면,

18

내가 네 아버지 다윗에게 ‘네 자손 가운데에서 이스라엘을 다스릴 사람이 끊어지지 않을 것이다.’19) 하고 계약한 대로20) 너의 왕좌를 세워 주겠다.

19

그러나 너희 마음이 돌아서서, 내가 너희 앞에 내놓은 계명과 규정을 저버리고, 다른 신들에게 가서 그들을 섬기고 경배하면,

20

나는 내가 준 땅에서 너희를 뽑아 버리고,21) 내가 내 이름을 위하여 성별한 이 집을 내 앞에서 내버려, 모든 민족들 사이에서 속담거리와 웃음거리로 만들어 버리겠다.

21

그러면 한때 존귀하던 이 집을 보고, 지나는 사람마다 몹시 놀라며22) 이렇게 말할 것이다. ‘어찌하여 주님이 이 땅과 이 집을 이렇게 만들었을까?’

22

그러면 사람들이 대답할 것이다.23) ‘그들이 자기들을 이집트 땅에서 이끌어 내신 저희 조상들의 하느님이신 주님을 저버리고, 다른 신들을 끌어들여 예배하고 섬겼기 때문이지. 그래서 그분께서는 이 모든 재앙을 그들에게 내리셨다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