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성경

열왕기 하권 2 장

엘리야가 승천하고 엘리사가 그 뒤를 잇다

1

주님께서 엘리야를 회오리바람에1) 실어 하늘로 들어 올리실 때였다. 엘리야와 엘리사가 길갈을2) 떠나 걷다가,

2

엘리야가 엘리사에게 말하였다. “너는 여기 남아 있어라. 주님께서 베텔까지3) 나를 보내셨기 때문이다.” 그러나 엘리사는 “주님께서 살아 계시고 스승님께서 살아 계시는 한, 저는 결코 스승님을 떠나지 않겠습니다.” 하고 말하였다. 그래서 그들은 함께 베텔로 내려갔다.

3

베텔에 있던 예언자 무리가4) 엘리사에게 나와서 물었다. “주님께서 오늘 당신의 주인님을 당신에게서5) 데려가려고 하시는데 알고 계십니까?” 그가 대답하였다. “나도 알고 있으니 조용히 하시오.”

4

엘리야가 또 엘리사에게 말하였다. “너는 여기 남아 있어라. 주님께서 나를 예리코로 보내셨기 때문이다.” 그러나 엘리사는 “주님께서 살아 계시고 스승님께서 살아 계시는 한, 저는 결코 스승님을 떠나지 않겠습니다.” 하고 말하였다. 그래서 그들은 함께 예리코로 내려갔다.

5

예리코에 있던 예언자 무리가 엘리사에게 다가와서 물었다. “주님께서 오늘 당신의 주인님을 당신에게서 데려가려고 하시는데 알고 계십니까?” 그가 대답하였다. “나도 알고 있으니 조용히 하시오.”

6

엘리야가 또 엘리사에게 말하였다. “너는 여기 남아 있어라. 주님께서 나를 요르단강으로 보내셨기 때문이다.” 그러나 엘리사는 “주님께서 살아 계시고 스승님께서 살아 계시는 한, 저는 결코 스승님을 떠나지 않겠습니다.” 하고 말하였다. 그래서 그 두 사람은 함께 떠났다.

7

예언자들의 무리 가운데 쉰 명이 그들을 따라갔다. 두 사람이 요르단강 가에 멈추어 서자, 그들도 멀찍이 떨어져 멈추어 섰다.

8

엘리야가 겉옷을 들어 말아 가지고 물을 치니, 물이 이쪽저쪽으로 갈라졌다. 그리하여 그 두 사람은 마른땅을6) 밟고 강을 건넜다.

9

강을 건넌 다음 엘리야가 엘리사에게 물었다. “주님께서 나를 너에게서 데려가시기 전에,7) 내가 너에게 해 주어야 할 것을 청하여라.” 그러자 엘리사가 말하였다. “스승님 영의 두 몫을 받게 해 주십시오.”8)

10

엘리야가 말하였다. “너는 어려운 청을 하는구나. 주님께서 나를 데려가시는 것을9) 네가 보면 그대로 되겠지만, 보지 못하면 그렇게 되지 않을 것이다.”10)

11

그들이 이야기를 하면서 계속 걸어가는데, 갑자기 불 병거와 불 말이11) 나타나서 그 두 사람을 갈라놓았다. 그러자 엘리야가 회오리바람에 실려 하늘로 올라갔다.

12

엘리사는 그 광경을 보면서 외쳤다. “나의 아버지, 나의 아버지! 이스라엘의 병거이시며 기병이시여!”12) 엘리사는 엘리야가 더 이상 보이지 않자, 자기 옷을 움켜쥐고 두 조각으로 찢었다.13)

13

엘리사는 엘리야에게서 떨어진 겉옷을 집어 들고 되돌아와 요르단강 가에 섰다.

14

그는 엘리야에게서 떨어진 겉옷을 잡고 강물을 치면서, “주 엘리야의 하느님께서는 어디에 계신가?”14) 하고 말하였다. 엘리사가 물을 치니 물이 이쪽저쪽으로 갈라졌다.15) 이렇게 엘리사가 강을 건너는데,

15

예리코에서 온 예언자 무리가 멀리서 그를 보고, “엘리야의 영이 엘리사에게 내렸구나.” 하고 말하였다. 그러고 나서 그들은 엘리사를 맞으러 나와 땅에 엎드려 절하고,

16

그에게 말하였다. “여기 당신 종들에게 장정 쉰 명이 있습니다. 이 사람들이 가서 당신의 주인님을 찾게 하십시오. 어쩌면 주님의 영이 그를 들어다가, 어떤 산 위나 어떤 골짜기에 내던졌을지도 모릅니다.” 엘리사는 “아니, 보내지 마시오.” 하였지만,

17

당황스러울 정도로 그들이 졸라 대는 바람에, “그럼, 보내시오.” 하고 허락하였다. 그래서 그들이 쉰 명을 보내어 사흘 동안 찾았으나, 그를 찾아내지 못하고,

18

예리코에 머물러 있는 엘리사에게 돌아왔다.16) 엘리사는 그들에게 “내가 가지 말라고 하지 않았소?” 하고 말하였다.

엘리사가 두 가지 기적을 일으키다

19

성읍 사람들이 엘리사에게 말하였다. “어르신께서 보시다시피 이 성읍은 좋은 곳에 자리 잡고 있습니다. 그러나 물이 나빠서 이 땅이 생산력을 잃어버렸습니다.17)

20

이 말에 엘리사는 “새 그릇에 소금을18) 담아 가져오시오.” 하고 일렀다. 그들이 소금을 가져오자,

21

엘리사는 물이 나오는 곳에19) 가서 거기에 소금을 뿌리며 말하였다. “주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신다. ‘내가 이 물을 되살렸으니, 이제 다시는 이 물 때문에 죽거나 생산력을 잃는 일이 없을 것이다.’”

22

그러자 그 물은 엘리사가 한 말대로 되살아나서 오늘에 이르렀다.

23

엘리사는 그곳을 떠나 베텔로 올라갔다.20) 그가 베텔로 가는 도중에 어린아이들이 성읍에서 나와, “대머리야, 올라가라! 대머리야, 올라가라!” 하며 그를 놀려 댔다.

24

엘리사는 돌아서서 그들을 보며 주님의 이름으로 저주하였다. 그러자 암곰 두 마리가 숲에서 나와, 그 아이들 가운데 마흔두 명을 찢어 죽였다.21)

25

엘리사는 그곳을 떠나 카르멜산으로 갔다가 사마리아로22) 돌아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