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성경

사도행전 19 장

바오로가 에페소에서 선교하다

1

아폴로가 코린토에 있는 동안, 바오로는 여러 내륙 지방을 거쳐 에페소로 내려갔다.1) 그곳에서 제자 몇 사람을 만나,

2

“여러분이 믿게 되었을 때에 성령을 받았습니까?” 하고 묻자, 그들이 “받지 않았습니다. 성령이 있다는 말조차 듣지 못하였습니다.”2) 하고 대답하였다.

3

바오로가 다시 “그러면 어떤 세례를 받았습니까?” 하니, 그들이 대답하였다. “요한의 세례입니다.”3)

4

바오로가 말하였다. “요한은 회개의 세례를 주면서, 자기 뒤에 오시는 분 곧 예수님을 믿으라고 백성에게 일렀습니다.”

5

그들은 이 말을 듣고 주 예수님의 이름으로 세례를 받았다.4)

6

그리고 바오로가 그들에게 안수하자 성령께서 그들에게 내리시어, 그들이 신령한 언어로 말하고 예언을 하였다.5)

7

그들은 모두 열두 사람쯤 되었다.

8

바오로는 석 달 동안 회당에 드나들며 하느님 나라에 관하여 토론하고 설득하면서 담대히 설교하였다.

9

그러나 몇몇 사람이 회중 앞에서 주님의6) 길을 헐뜯으며 고집스럽게 믿지 않으려 하자, 바오로는 그들을 떠나 제자들을 따로 데리고 날마다 티란노스 학원에서 토론을 벌였다.7)

10

이 일이 두 해8) 동안 계속되어, 아시아에 사는 사람들은 유다인 그리스인 할 것 없이 모두 주님의 말씀을 듣게 되었다.9)

바오로가 기적을 일으키다

11

하느님께서는 바오로를 통하여 비범한 기적들을 일으키셨다.

12

그의 살갗에 닿았던 수건이나 앞치마를10) 병자들에게 대기만 해도, 그들에게서 질병이 사라지고 악령들이 물러갔다.

13

그러자 구마자로 돌아다니는 몇몇 유다인까지도 “바오로가 선포하는 예수님의 이름으로 너희에게 명령한다.” 하면서, 악령 들린 사람들에게 주 예수님의 이름을 이용해 보려고 시도하였다.11)

14

그런데 스케우아스라는12) 유다인 대사제의 일곱 아들이 그렇게 하자,

15

악령이 그들에게 “나는 예수도 알고 바오로도 아는데 너희는 누구냐?” 하였다.

16

그때에 악령 들린 사람이 그들에게 달려들어 그들을 모조리 억누르고 짓누르는 바람에, 그들은 옷이 벗겨지고 상처를 입어 그 집에서 달아났다.

17

이 일이 에페소에 사는 모든 유다인과 그리스인에게 알려지니, 그들은 모두 두려움에 휩싸였다. 그리고 사람들은 주 예수님의 이름을 찬송하였다.13)

18

그러자 신자가 된 많은 사람들이 나서서 자기들이 해 온 행실을 숨김없이 고백하였다.14)

19

또 마술을 부리던 자들 가운데 많은 이가 자기 책들을 모아 모든 사람 앞에서 불살라 버렸다.15) 그 책들을 값으로 따져 보니 은돈 오만 냥16)어치나 되었다.

20

그리하여 주님의 말씀은 더욱 힘차게 자라고 힘을 떨쳤다.17)

에페소에서 소동이 일어나다

21

이런 일들이 끝난 뒤, 바오로는 마케도니아와 아카이아를 거쳐 예루살렘에 가기로 작정하고,18) “거기에 갔다가 로마에도 가 보아야 하겠습니다.” 하고 말하였다.19)

22

그래서 그는 자기의 협력자들 가운데에서 티모테오와 에라스토스20) 두 사람을 마케도니아로 보내고, 자기는 얼마 동안 아시아에 더 머물렀다.

23

그 무렵 주님의21) 길 때문에 적지 않은 소동이 일어났다.22)

24

데메트리오스라는 은장이가 있었는데, 그는 은으로 아르테미스 신당23) 모형을 만드는 사람으로서 장인들에게 적지 않은 돈벌이를 시켜 주고 있었다.

25

데메트리오스가 그 장인들과 또 같은 일에 종사하는 다른 사람들을 모아 놓고 말하였다. “여러분, 여러분도 알다시피 우리는 이 직업으로 부유하게 되었습니다.

26

그런데 여러분이 보고 듣는 대로, 저 바오로라는 자가 사람의 손으로 만든 것은 신이 아니라고 하면서,24) 에페소만이 아니라 거의 온 아시아25) 지방에 걸쳐 수많은 사람을 설득하고 유인하였습니다.

27

그래서 우리의 사업이 나쁜 평판을 받을 뿐만 아니라 위대한 여신 아르테미스의 신전도 무시를 당하고, 마침내 온 아시아와 온 세상이 숭배하는 이 여신께서 위엄마저 상실하실 위험에 놓였습니다.”26)

28

그들은 이 말을 듣고 격분하여, “에페소인들의 아르테미스는 위대하시다!” 하고 외쳤다.

29

그래서 온 도시가 혼란에 빠졌다. 사람들은 바오로의 동행인 마케도니아 사람 가이오스와 아리스타르코스를27) 붙들어, 일제히 극장으로 몰려갔다.28)

30

바오로가 군중 속으로 들어가려고 하였으나 제자들이 그를 말렸다.

31

바오로와 친하게 지내던 몇몇 아시아 지방 장관들도29) 바오로에게 사람들을 보내어 극장 안으로 들어가지 말라고 권고하였다.

32

한편 이 사람들은 이렇게 외치고 저 사람들은 저렇게 외치는 바람에 집회는 매우 혼란스러웠는데, 대부분의 사람은 무엇 때문에 모여들었는지 알지도 못하였다.

33

그때에 유다인들이 알렉산드로스를 앞으로 밀어내자, 군중 가운데에서 몇 사람이 그에게 상황을 이야기해 주었다.30) 그래서 알렉산드로스가 조용히 하라고 손짓하고 군중에게 설명하려고 하였다.

34

그러나 군중은 그가 유다인이라는 것을 알고, 모두 한목소리로 거의 두 시간 동안이나 “에페소인들의 아르테미스는 위대하시다!” 하고 외쳐 댔다.

35

마침내 서기관이31) 군중을 진정시키고 나서 말하였다. “에페소 시민 여러분, 에페소인들의 도시가 위대한 아르테미스와 하늘에서 내려온 그 신상을 지키는 곳임을 모르는 사람이 어디 있습니까?32)

36

이것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므로, 여러분은 진정하고 절대로 경솔한 행동을 해서는 안 됩니다.

37

그런데 여러분은 신전 강도도 아니고 우리 여신을 모독하지도 않은 이 사람들을 끌고 왔습니다.

38

데메트리오스와 그의 동료 장인들은 누구를 걸어 송사할 일이 있으면, 법정이 열려 있고 지방 총독들도 있으니 당사자들끼리 고소하십시오.

39

그리고 다른 요구 사항이 있으면 정식 집회에서 해결하십시오.

40

사실 우리는 오늘의 일 때문에 소요죄로 고소를 당할 위험이 있습니다. 그런데 소요의 사유가 없으니 우리는 이 난동을 해명하지 못할 것입니다.33)” 그는 이렇게 말하고 나서 집회를 해산시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