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성경

사도행전 20 장

바오로가 마케도니아와 그리스로 가다

1

그 소동이 가라앉은 뒤에 바오로는 제자들을 불러오게 하여 그들을 격려한 다음, 작별 인사를 하고 마케도니아로 가려고 길을 떠났다.1)

2

바오로는 그곳 지방들을 거쳐 가는 동안에 신자들을 여러 가지 말로 격려하면서 그리스까지 갔다.

3

거기에서 석 달을 지낸 뒤에2) 배를 타고 시리아로 가려고 하였지만, 유다인들이 그를 해칠 음모를 꾸몄으므로3) 마케도니아를 거쳐 돌아가기로 결정하였다.

4

베로이아 사람 피로스의 아들 소파테르, 테살로니카 사람 아리스타르코스와 세쿤두스, 데르베 사람 가이오스, 티모테오, 아시아 사람 티키코스와 트로피모스가 바오로와 동행하였다.4)

5

이들은 트로아스에 먼저 가서 우리를 기다렸고,5)

6

우리는 무교절이 지난 뒤에 필리피에서 배를 타고 닷새 만에 트로아스에 있는 그들과 합류하여, 그곳에서 이레 동안 지냈다.6)

트로아스에서 에우티코스를 되살리다7)

7

주간 첫날에8) 우리는 빵을 떼어 나누려고 모였다.9) 바오로가 신자들에게 이야기하였는데, 이튿날 떠나기로 되어 있었기 때문에 자정까지 이야기를 계속하였다.

8

우리가 모여 있던 위층10) 방에는 등불이 많이 켜져 있었다.

9

그런데 에우티코스라는 젊은이가 창문에 걸터앉아 있다가, 바오로가 길게 이야기하는 동안 깊은 잠에 빠졌다. 그렇게 잠에 취하여 그만 삼 층에서 밑으로 떨어지고 말았다. 사람들이 일으켜 보니 이미 죽어 있었다.

10

바오로가 내려가 에우티코스에게 엎드려 그를 끌어안고,11) “걱정하지들 마십시오.12) 살았습니다.13)” 하고 말하였다.

11

바오로는 다시 올라가 빵을 떼어 나누고 또 식사를 한 다음,14) 날이 샐 때까지 오래 이야기를 하고 나서 떠났다.

12

그리고 사람들은 살아난 청년을 데리고 가면서 크게 위로를 받았다.

트로아스에서 밀레토스까지 항해하다

13

우리는 먼저 배를 타고 아쏘스로 떠났다. 거기에서 바오로를 배에 태울 참이었다. 바오로가 거기까지 육로로 가겠다고 하면서 그렇게 정한 것이다.

14

우리는 아쏘스에서 바오로를 만나 그를 배에 태우고 미틸레네로 갔다.

15

그리고 이튿날 그곳을 떠나15) 키오스섬 앞바다에 이르렀고, 다음 날 사모스섬에 들렀다가 그다음 날에는16) 밀레토스에 다다랐다.

16

바오로가 아시아에서17) 시간을 허비하지 않으려고 에페소를 그냥 지나치기로 결정하였던 것이다. 사실 그는 되도록 오순절에는 예루살렘에 있으려고 서둘렀다.

에페소 원로들에게 작별 인사를 하다

17

바오로는 밀레토스에서 에페소로 사람을 보내어 그 교회의 원로들을 불러오게 하였다.

18

그들이 자기에게 오자 바오로가 말하였다.18) “여러분은 내가 아시아에 발을 들여놓은 첫날부터 여러분과 함께 그 모든 시간을 어떻게 지냈는지 잘 알고 있습니다.

19

나는 유다인들의 음모로 여러 시련을 겪고 눈물을 흘리며 아주 겸손히 주님을 섬겼습니다.

20

그리고 유익한 것이면 무엇 하나 빼놓지 않고 회중 앞에서 또 개인 집에서 여러분에게 알려 주고 가르쳤습니다.

21

나는 유다인들과 그리스인들에게, 회개하여 하느님께 돌아오고 우리 주 예수님을 믿어야 한다고19) 증언하였습니다.

22

그런데 이제 나는 성령께 사로잡혀20) 예루살렘으로 가고 있습니다. 거기에서 나에게 무슨 일이 닥칠지 나는 모릅니다.

23

다만 투옥과 환난이 나를 기다리고 있다는 것은 성령께서 내가 가는 고을에서마다 일러 주셨습니다.

24

그러나 내가 달릴 길을 다 달려 주 예수님께 받은 직무 곧 하느님 은총의 복음을 증언하는 일을 다 마칠 수만 있다면, 내 목숨이야 조금도 아깝지 않습니다.21)

25

이제, 내가 두루 돌아다니며 하느님의 나라를22) 선포한 여러분 가운데에서 아무도 다시는 내 얼굴을 볼 수 없으리라는 것을 나는 압니다.

26

그래서 여러분 가운데 그 누구의 멸망에 대해서도 나에게는 잘못이 없다는 것을,23) 나는 오늘 여러분에게 엄숙히 선언합니다.

27

내가 하느님의 모든 뜻을 무엇 하나 빼놓지 않고 여러분에게 알려 주었기 때문입니다.

28

여러분 자신과 모든 양 떼를24) 잘 보살피십시오. 성령께서 여러분을 양 떼의 감독으로25) 세우시어, 하느님의 교회 곧 하느님께서 당신 아드님의 피로26) 얻으신 교회를 돌보게 하셨습니다.27)

29

내가 떠난 뒤에 사나운 이리들이 여러분 가운데로 들어가 양 떼를 해칠 것임을 나는 압니다.28)

30

바로 여러분 가운데에서도 진리를 왜곡하는 말을 하며 자기를 따르라고 제자들을 꾀어내는 사람들이 생겨날 것입니다.

31

그러니 내가 삼 년 동안 밤낮 쉬지 않고 여러분 한 사람 한 사람을 눈물로 타이른 것을 명심하며 늘 깨어 있으십시오.

32

이제 나는 하느님과 그분 은총의 말씀에29) 여러분을 맡깁니다. 그 말씀은 여러분을 굳건히 세울 수 있고,30) 또 거룩하게 된 모든 이와 함께 상속 재산을 차지하도록 여러분에게 그것을 나누어 줄 수 있습니다.31)

33

나는 누구의 은이나 금이나32) 옷을 탐낸 일이 없습니다.

34

나와 내 일행에게 필요한 것을 이 두 손으로 장만하였다는 사실을 여러분 자신이 잘 알고 있습니다.33)

35

나는 모든 면에서 여러분에게 본을 보였습니다. 그렇게 애써 일하며 약한 이들을34) 거두어 주고, ‘주는 것이 받는 것보다 더 행복하다.’고 친히 이르신 주 예수님의 말씀을35) 명심하라는 것입니다.”

36

바오로는 이렇게 말하고 나서 무릎을 꿇고 그들과 함께 기도하였다.36)

37

그들은 모두 흐느껴 울면서 바오로의 목을 껴안고 입을 맞추었다.

38

다시는 자기 얼굴을 볼 수 없으리라고 한 바오로의 말에 마음이 매우 아팠던 것이다. 그들은 바오로를 배 안까지 배웅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