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성경

사도행전 27 장

로마로 출발하다1)

1

우리가 배를 타고 이탈리아에 가기로 결정되자,2) 그들은 바오로와 다른 수인 몇을 ‘황제 부대’의3) 율리우스라는 백인대장에게 넘겼다.

2

그리하여 우리는 아시아의4) 여러 항구로 가는 아드라미티움 배를5) 타고 떠났다. 테살로니카 출신인 마케도니아 사람 아리스타르코스도6) 우리와 함께 있었다.

3

우리는 다음 날 시돈에7) 닿았다. 율리우스는 바오로에게 인정을 베풀어, 바오로가 친구들을8) 방문하여 그들에게 보살핌을 받도록 허락하였다.9)

4

그곳을 떠난 우리는 역풍이 불었기 때문에 바람이 가려진 쪽으로 키프로스섬을 돌아,10)

5

킬리키아와 팜필리아 앞바다를 가로질러 리키아의 미라에 이르렀다.11)

6

거기에서 백인대장은 이탈리아로 가는 알렉산드리아 배를 만나,12) 우리를 그 배에 태웠다.

7

우리는 여러 날 동안 느리게 항해하여 간신히 크니도스13) 앞까지 다다랐다. 그러나 맞바람 때문에 더 다가가지 못하고, 바람이 가려진 살모네 쪽을 향하여 크레타 섬으로 갔다.14)

8

우리는 간신히 살모네를 지나 라새아 시에서 가까운 ‘좋은 항구들’이라는15) 곳에 닿았다.

9

많은 시일이 흘러 단식일도16) 이미 지났다. 그래서 항해하기가 위험해지자,17) 바오로는 경고하면서

10

사람들에게 말하였다. “여러분, 내가 보기에 이대로 항해하면 짐과 배뿐만 아니라 우리의 목숨까지도 위험하고 큰 손실을 입을 것입니다.”

11

그러나 백인대장은 바오로가 한 말보다 항해사와 선주를 더 믿었다.18)

12

그 항구는 겨울을 나기에 적합하지 않았으므로, 대다수의 사람들은 그곳을 떠나 할 수만 있으면 페닉스에 도착하여 겨울을 나기로 의견을 모았다. 페닉스는 크레타 섬의 항구로서 남서쪽과 북서쪽을 바라보는 곳이었다.

바다에서 폭풍을 만나다

13

마침 남풍이 부드럽게 불자 그들은 이미 뜻을 이룬 것이나 다름없다고 생각하여, 닻을 올리고 크레타 해안에 바싹 붙어서 항해하였다.

14

그러나 얼마 되지 않아 크레타 쪽에서 ‘에우라킬론’이라는 폭풍이 몰아쳤다.19)

15

배가 바람에 휩쓸려 그것을 뚫고 나갈 수 없었으므로 우리는 포기한 채 떠밀려 다니다가,

16

카우다라는 작은 섬으로 바람이 가려진 쪽을 지날 때, 간신히 보조선을 붙잡을 수 있었다.20)

17

선원들은 그것을 끌어 올리고 나서, 밧줄을 이용하여 본선을 동여매었다. 그리고 시르티스 모래톱에21) 좌초할까 두려워, 띄우는 닻을22) 내리고 떠밀려 다녔다.

18

폭풍에 몹시 시달리자, 이튿날 선원들은 일부 짐을 바다에 내던지고,

19

셋째 날에는 배에 딸린 도구들을 자기들 손으로 내던져 버렸다.

20

여러 날 동안 해도 별도 나타나지 않고 거센 바람만 심하게 불어, 마침내 우리가 살아날 희망이 아주 사라져 버리고 말았다.

21

그리하여 모두 식욕마저 잃었다. 그때에 바오로가 그들 가운데에 서서 말하였다.23) “여러분, 내 말을 듣고 크레타 섬을 떠나지 않았더라면, 이러한 피해와 손실을 입지 않았을 것입니다.

22

그러나 이제 나는 여러분에게 촉구합니다. 용기를 내십시오. 배만 잃을 뿐 여러분 가운데에서 아무도 목숨을 잃지 않을 것입니다.

23

사실 나의 주님이시고 또 내가 섬기는 하느님의 천사가 지난밤에 나에게 와서,

24

‘바오로야, 두려워하지 마라. 너는 황제 앞에 서야 한다.24) 그리고 하느님께서는 너와 함께 항해하는 모든 사람도 너에게 맡기셨다.25)’ 하고 말하였습니다.

25

그러니 여러분, 용기를 내십시오. 나는 하느님을 믿습니다. 천사가 나에게 말한 그대로 이루어질 것입니다.

26

우리는 어떤 섬에 좌초하게 되어 있습니다.26)

27

우리가 아드리아 바다에서27) 떠밀려 다닌 지 열나흘째 밤이 되었을 때였다. 자정 무렵에 선원들은 배가 육지에 다가간다는 느낌을 받았다.

28

그래서 추를 내려 보니 스무 길이었고, 조금 더 나아가서 다시 추를 내려 보니 열다섯 길이었다.28)

29

우리는 배가 암초에 좌초할까 두려워 고물에서 닻 네 개를 내려놓고 날이 밝기를 빌었다.

30

그러나 선원들은 배에서 달아날 속셈으로, 이물에서 닻을 내린다고 핑계를 대면서 보조선을 바다에 내렸다.

31

그때에 바오로가 백인대장과 군사들에게, “저 사람들이 배에 그대로 남아 있지 않으면 여러분은 살아남지 못합니다.” 하고 말하였다.

32

그러자 군사들이 밧줄을 끊어 보조선을 그냥 떠내려 보냈다.

33

날이 밝기 시작할 때까지, 바오로는 모든 사람에게 음식을 먹으라고 권하면서 이렇게 말하였다. “여러분은 오늘까지 열나흘 동안이나 아무것도 먹지 않고 굶은 채 버티면서 기다려 왔습니다.

34

그래서 내가 여러분에게 음식을 먹으라고 권하는 것입니다. 그래야 여러분이 살아남는 데에 도움이 됩니다. 여러분 가운데 아무도 머리카락 하나 잃지 않을 것입니다.”

35

이렇게 말한 바오로는 모든 사람 앞에서 빵을 들어 하느님께 감사를 드린 다음 그것을 떼어서 먹기 시작하였다.29)

36

그러자 모두 용기를 얻어 그들도 음식을 먹었다.

37

배에 탄 우리는 모두 이백칠십육 명이었다.30)

38

그들은 음식을 배불리 먹은 뒤에 밀을 바다에 던져 배를 가볍게 하였다.

배가 부서지다

39

날이 밝자, 어느 땅인지 알 수는 없지만 해변이 평평한 작은 만이 보였다. 그래서 할 수 있으면 배를 그 해변에 대기로 작정하였다.

40

그들은 닻들을 끊어 바다에 버리고 또 두 키를 묶었던 줄을 풀었다.31) 그리고 앞 돛을 올려 바람을 타고 해변 쪽으로 배를 몰았다.

41

그러나 그들은 물 밑 모래 언덕에32) 빠져 배를 주저앉히고 말았다. 이물은 박혀 전혀 움직이지 않고 고물은 세찬 파도에 부서지기 시작하였다.33)

42

군사들은 수인들이 헤엄쳐 달아나지 못하게 하려고 그들을 죽이기로 계획하였다.

43

그러나 백인대장은 바오로를 살리고자 하였으므로, 군사들이 그 계획을 실행하지 못하게 하였다. 그러고 나서 명령을 내려 헤엄칠 수 있는 이들은 먼저 뛰어내려 뭍으로 가고,

44

나머지 사람들 가운데 일부는 널빤지를, 일부는 부서진 배 조각을 타고 가게 하였다. 그렇게 하여 모두 무사히 뭍으로 나오게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