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성경

히브리인들에게 보낸 서간 2 장

고귀한 구원

1

그러므로 우리는 우리가 들은 것을 더욱더 명심하여, 빗나가지 않도록 해야 하겠습니다.

2

천사들을 통하여 선포된 말씀이1) 유효하고, 그것을 어기거나 따르지 않는 자들은 모두 정당한 벌을 받았는데,2)

3

하물며 우리가 이렇듯 고귀한 구원을 소홀히 하면 어떻게 벌을 피할 수 있겠습니까? 이 구원은 처음에 주님께서 선포하신 것으로, 그것을 들은 이들이 우리에게 확증해 주었습니다.

4

하느님께서도 당신의 뜻에 따라, 표징과 이적과 갖가지 기적을 통하여, 또 성령의 선물을 나누어 주시어 당신의 증언을 보태어 주셨습니다.3)

구원의 영도자

5

하느님께서는 우리가 지금 말하고 있는, 곧 앞으로 올 세상을4) 천사들의 지배 아래 두신 것이 아닙니다.

6

어떤 이가 어디에선가 이렇게 증언하였습니다. “인간이 무엇이기에 그를 기억해 주십니까? 사람이5) 무엇이기에 그를 돌보아 주십니까?

7

천사들보다6) 잠깐7) 낮추셨다가 영광과 존귀의 관을 씌워 주시고

8

만물을 그의 발아래 두셨습니다.”8) 하느님께서는 이렇게 만물을 그의 지배 아래 두시면서, 그 아래 들지 않는 것은 하나도 남겨 놓지 않으셨습니다. 그런데도 우리가 보기에는 만물이 아직도 그의 지배 아래 들지 않았습니다.

9

그러나 우리는 “천사들보다 잠깐 낮아지셨다가” 죽음의 고난을 통하여 “영광과 존귀의 관을 쓰신” 예수님을 보고 있습니다.9) 이렇게 그분께서는 하느님의 은총으로 모든 사람을 위하여 죽음을 겪으셔야 했습니다.

10

만물은 하느님을 위하여 또 그분을 통하여 존재합니다. 이러한 하느님께서 많은 자녀들을 영광으로 이끌어 들이시면서, 그들을 위한 구원의 영도자를10) 고난으로 완전하게 만드신 것은11) 당연한 일이었습니다.

11

사람들을 거룩하게 해 주시는 분이나12) 거룩하게 되는 사람들이나 모두 한 분에게서 나왔습니다.13) 그러한 까닭에 예수님께서는 그들을 형제라고 부르기를 부끄러워하지 않으시고,

12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저는 당신 이름을 제 형제들에게 전하고 모임 한가운데에서 당신을 찬양하오리다.”14)

13

또 “나는 그분을 신뢰하리라.”15) 하시고 “보라, 나다. 그리고 하느님께서 나에게 주신 자녀들이다.”16) 하고 말씀하십니다.

14

이 자녀들이 피와 살을 나누었듯이, 예수님께서도 그들과 함께 피와 살을 나누어 가지셨습니다. 그것은 죽음의 권능을 쥐고 있는 자 곧 악마를 당신의 죽음으로 파멸시키시고,

15

죽음의 공포 때문에 한평생 종살이에 얽매여 있는 이들을 풀어 주시려는 것이었습니다.17)

16

그분께서는 분명 천사들을 보살펴 주시는 것이 아니라, 아브라함의 후손들을 보살펴 주십니다.

17

그렇기 때문에 그분께서는 모든 점에서 형제들과 같아지셔야 했습니다. 자비로울 뿐만 아니라 하느님을 섬기는 일에 충실한 대사제가 되시어, 백성의 죄를 속죄하시려는18) 것이었습니다.19)

18

그분께서는 고난을 겪으시면서 유혹을 받으셨기 때문에, 유혹을 받는 이들을 도와주실 수가 있습니다.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