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성경

욥기 3 장

욥과 친구들의 대화

욥의 독백

생일을 저주하는 욥

1

마침내 욥이 입을 열어 제 생일을 저주하였다.1)

2

욥이 말하기 시작하였다.

3

차라리 없어져 버려라, 내가 태어난 날, “사내아이를 배었네!” 하고 말하던 밤!

4

그날은 차라리 암흑이 되어 버려 위에서 하느님께서2) 찾지 않으시고 빛이 밝혀 주지도 말았으면.

5

어둠과 암흑이 그날을 차지하여 구름이 그 위로 내려앉고 일식이3) 그날을 소스라치게 하였으면.

6

그 밤은 흑암이 잡아채어 한 해 어느 날에도 끼이지 말고4) 달수에도 들지 말았으면.

7

정녕 그 밤은 불임의 밤이 되어 환호 소리 찾아들지 말았으면.

8

날에다 술법을 부리는 자들,5) 레비아탄을6) 깨우는 데 능숙한 자들은 그 밤을 저주하여라.

9

그 밤은 새벽 별들도 어둠으로 남아 빛을 기다려도 부질없고 여명의 햇살을7) 보지도 말았으면.

10

그 밤이 내 모태의 문을 닫지 않아 내 눈에서 고통을 감추지 못하였구나.

차라리 죽었더라면

11

어찌하여 내가 태중에서 죽지 않았던가? 어찌하여 내가 모태에서 나올 때 숨지지 않았던가?

12

어째서 무릎은 나를 받아 냈던가? 젖은 왜 있어서 내가 빨았던가?

13

나 지금 누워 쉬고 있을 터인데. 잠들어 안식을 누리고 있을 터인데.

14

임금들과 나라의 고관들,8) 폐허를9) 제집으로 지은 자들과 함께 있을 터인데.

15

또 금을 소유한 제후들, 제집을 은으로 가득 채운 자들과 함께 있을 터인데.10)

16

파묻힌 유산아처럼, 빛을 보지 못한 아기들처럼 나 지금 있지 않을 터인데.

17

그곳은 악인들이 소란을 멈추는 곳. 힘 다한 이들이 안식을 누리는 곳.

18

포로들이 함께 평온히 지내며 감독관의 호령도 들리지 않는 곳.

19

낮은 이나 높은 이나 똑같고 종은 제 주인에게서 풀려나는 곳.

왜 하느님께서는 생명을 주시는가

20

어찌하여 그분께서는 고생하는 이에게 빛을 주시고12) 영혼이 쓰라린 이에게 생명을 주시는가?

21

그들은 죽음을 기다리건만, 숨겨진 보물보다 더 찾아 헤매건만 오지 않는구나.

22

그들이 무덤을 얻으면 환호하고 기뻐하며 즐거워하련만.13)

23

어찌하여 앞길이 보이지 않는14) 사내에게 하느님께서 사방을 에워싸 버리시고는 생명을 주시는가?15)

24

이제 탄식이 내 음식이16) 되고17) 신음이 물처럼 쏟아지는구나.

25

두려워 떨던 것이 나에게 닥치고 무서워하던 것이 나에게 들이쳐

26

나는 편치 않고 쉬지도 못하며 안식을 누리지도 못하고 혼란하기만 하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