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성경

욥기 32장

엘리후의 연설

1

마침내 이 세 사람은 욥에게 대답하기를 멈추었다. 그가 자신을 의롭다고 여겼기 때문이다.1)

2

그러자 람2) 가문 출신의 부즈3) 사람, 바라크엘의4) 아들 엘리후가5) 화를 내었다. 욥이 스스로 하느님보다 의롭다고 주장하므로 화를 낸 것이다.

3

그는 세 친구에게도 화를 내었다. 그들이 대답할 말도 찾지 못하면서 욥을 단죄하였기 때문이다.6)

4

그러나 엘리후는 그들이 자기보다 나이가 많기 때문에, 욥에게 말할 기회를7) 기다렸다.

5

엘리후는 그 세 사람이 더 이상 대답하지 못하는 것을8) 보고 화를 낸 것이다.

엘리후의 첫째 담론

6

그리하여 부즈 사람 바라크엘의 아들 엘리후가 말을 하기 시작하였다.

지혜와 연륜

6

저는 나이가 어리고 여러분은 연로하십니다. 그래서 제 소견을9) 여쭙기가 두렵고 무서웠습니다.

7

저는 ‘나이가10) 말을 하고 연륜이11) 지혜를 가르쳐야지.’ 생각하였습니다.

8

그렇지만 사람 안에 있는 영이, 전능하신 분의 입김이 사람을12) 깨우치는 것이더군요.

9

연만하다고 지혜로운 게 아니요 연로하다고 올바른 것을 깨닫는 게 아니랍니다.

10

그래서 제가 말씀드리니 들어 보십시오. 저도 제 소견을 여쭙겠습니다.

11

보십시오, 저는 여러분의 말씀을 기다렸습니다. 여러분이 말을 고르시는 동안13) 여러분의 이론을 귀여겨들었습니다.

12

저는 여러분에게 주의를 기울였는데 보십시오, 아무도 욥에게 논박하지 못하고 여러분 가운데 아무도 그에게 응수하지 못하십니다.

13

“우리는 지혜를 발견했어. 사람이 아니라 하느님께서 그를 물리치셔야지.”14) 하고 말하지 마십시오.

14

그가15) 저에게 말을 걸지 않았기에 저는 그에게 여러분의 언설로 대답하지 않으렵니다.

15

그들은 당황하여 더 이상 대답하지 못하고 말문이 막혀 버렸네.16)

16

그들이 말을 못하고 더 이상 대답하지 못하고 서 있는데 나도 기다려야 하나?

17

이제는 나도 내 몫으로 대답하리라. 나도 내 의견을 제시하리라.

18

나는 하고픈 말로 가득하고 속에서는 영이 말하고파 나를 다그친다네.

19

내 속은 바람구멍 없는 술통 같고17) 새 술 부대처럼 터져 버리려 하네.

20

속이 후련하게 말을 해야지. 입술을 열고 대답해야지.

21

어떤 인간의 편도 들지 않고 어떤 사람에게도 아첨하지 않으리라.

22

나는 아첨할 줄 모른다네. 그랬다가는 나를 만드신 분께서 나를 당장 앗아 가시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