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성경

예레미야서 5 장

신문 뒤의 판결

1

예루살렘 거리마다 쏘다니며 살펴보고 알아보아라. 한 사람이라도 만날 수 있는지 광장마다 찾아보아라.1) 올바르게 행동하고2) 진실을 찾는 이가 있어3) 내가 그곳을 용서할 수 있는지4) 알아보아라.

2

그들이 살아 계신 주님을 두고 맹세하더라도 그것은 거짓 맹세다.

3

주님, 당신의 눈이 진실을 찾고 있는 것이 아닙니까? 당신께서 그들을 치셨으나 그들은 아파하지 않았고 그들을 멸하셨으나 그들은 훈계를 받아들이길 마다하였습니다. 그들은 자기네 얼굴을 바위보다 더 단단하게 만들고 돌아오기를 마다하였습니다.

4

그래서 저는 이렇게 생각하였습니다. ‘저들은 가련하고 어리석기만 하다. 그들이 주님의 길을, 저희 하느님의 법을 알지 못한다.

5

그러니 이제 어르신들에게 가서 말하리라. 그들이야말로 분명 주님의 길을, 하느님의 법을 알고 있으리라.’ 그러나 그들 역시 멍에를 부러뜨리고 그 줄을 끊었습니다.

6

그러므로 숲속의 사자가 그들을 물어뜯고 사막의 이리가 그들을 찢어 죽일 것입니다. 또 표범이 그들의 성읍마다 노리니 거기에서 나오는 자는 누구나 갈갈이 찢길 것입니다. 그들의 반역이 잦고 그들의 배반이 크기 때문입니다.

풍기 문란

7

그러니 내가 너를 어떻게 용서할 수 있겠느냐? 네 자식들은 나를 저버리고 신도 아닌 것들의 이름으로 맹세하였다. 내가 그들을 배불리 먹였는데도 그들은 간음을 저지르며 창녀의 집에 모여들었다.

8

그들은 욕정이 가득한 살진 수말이 되어 저마다 제 이웃의 아내를 향해 힝힝거린다.

9

이런 짓들을 보고서도 내가 벌하지 않을 수 있겠느냐? 주님의 말씀이다.5) 이따위 민족에게 내가 되갚아야 하지 않겠느냐?

온갖 궤변에 대한 주님의 응답

10

그들의6) 포도밭 두둑 사이로 올라가 파괴하여라. 그러나 끝장은 내지 말고7) 그 가지들만 잘라 내어라. 그것들은 주님에게 속해 있지 않다.

11

사실 이스라엘 집안과 유다 집안은 나를 완전히 배신하였다. 주님의 말씀이다.

12

그들은 주님을 부인하면서 이렇게 지껄인다. “그분께서 그러실 리가 없다. 재앙이 우리에게 닥칠 리도 없고 우리가 칼이나 굶주림을 만날 리도 없다.

13

예언자들은 바람에 지나지 않고 그들 안에 말씀이 없으니8) 그런 일은 저들에게나 일어나리라.”

14

그러므로 주 만군의 하느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신다. “그들이9) 이런 말을 했으니 나 이제, 내 말이 너의 입에서 불이 되게 하고 이 백성은 장작이 되게 하여 그 불이 그들을 삼키게 하리라.”

이스라엘이 전쟁과 굶주림과 유배를 겪으리라

15

이스라엘 집안아 내가 먼 곳에서 한 민족을 너희에게 불러들이리라. 주님의 말씀이다. 그들은 끈질긴 민족이요 예로부터 있던 민족이다. 너는 그들의 말을 모르기에 그들이 무슨 말을 하는지 알아듣지도 못하리라.

16

그들의 화살통은 열린 무덤과 같으니10) 그들은 모두 용사들이다.

17

그들은 네가 거둔 곡식과 양식을 먹어 치우고 네 아들딸들도 집어삼키리라. 또한 그들은 네 양 떼와 소 떼를 먹어 치우고 네 포도나무와 무화과나무도 집어삼키리라. 그들은 요새 성읍들을, 네가 의지하는 성읍들을 칼로 파괴하리라.

18

그러나 그날에도 아직 내가 너희를 끝장내지는 않겠다. 주님의 말씀이다.

19

그들이11) “어찌하여 주 우리 하느님께서 이 모든 일을 우리에게 하셨소?” 하고 물을 때, 너는 그들에게 이렇게 일러 주어라. “너희가 나를 저버리고 너희 땅에서 낯선 신들을 섬겼으니, 이제 너희는 너희 땅이 아닌 곳에서 이민족들을 섬겨야 할 것이다.”

하느님의 업적을 몰라본 탓으로 창조 질서가 흐트러지다

20

이 말을 야곱 집안에 선포하고 유다에게 들려주어라.

21

어리석고 지각없는 백성아 제발 이 말을 들어라. 눈이 있어도 보지 못하고 귀가 있어도 듣지 못하는구나.

22

너희는 나를 경외하지도 않고 내 앞에서 떨지도12) 않는단 말이냐? 주님의 말씀이다. 내가 모래를 놓아 바다에 경계를 짓고 영원한 둑을 만들어 범람하지 못하게 하였다. 물결이 넘실거려도 그것을 넘을 수 없고13) 파도가 으르렁거려도 범람하지 못한다.

23

이 백성은 완고하고 반항하는 마음을 지니고 돌아서서 가 버렸다.

24

그들은 마음속에 이런 생각도 품지 않았다. ‘주 우리 하느님을 경외하자. 그분은 제때에 비를, 이른 비와 늦은 비를14) 내려 주시고 우리를 위해 수확 주간을 지켜 주시는 분이시다.’

25

너희의 죄악이 이런 질서를 어지럽혔고 너희의 범죄가 너희 선익을 가로막았다.

26

내 백성 가운데 사악한 자들이 있어 들새 사냥꾼처럼 숨어 기다리고 있다. 그들은 그물을 쳐 놓고 사람들을 잡는다.

27

새들로 가득 찬 바구니처럼15) 그들의 집안은 사기쳐 얻은 재물로 가득 차 있다. 그리하여 그들은 더욱 득세하고 부유해졌으며

28

기름기로 번들거린다. 그들은 악한 행실도 서슴지 않으니 고아들이 승소할 수 있도록 그 송사를 공정으로 다루지 않고16) 가난한 이들의 재판을 올바로 진행하지 않는다.

29

이런 짓들을 보고서도 내가 벌하지 않을 수 있겠느냐? 주님의 말씀이다. 이따위 민족에게 내가 되갚아야 하지 않겠느냐?

잘못된 길

30

소름 끼치는 무서운 일이 이 땅에 일어나고 있다.

31

예언자들은 거짓의 이름으로17) 예언하고 사제들은 제멋대로 다스린다.18) 그런데도 내 백성은 그것을 좋아한다. 그러나 끝 날에 너희는 어떻게 하겠느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