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성경

요한 복음서 19 장

1

그리하여 빌라도는 예수님을 데려다가 군사들에게1) 채찍질을 하게 하였다.

2

군사들은 또 가시나무로 관을 엮어 예수님 머리에 씌우고 자주색 옷을 입히고 나서,

3

그분께 다가가 “유다인들의 임금님,2) 만세!” 하며 그분의 뺨을 쳐 댔다.3)

4

빌라도가 다시 나와 그들에게 말하였다. “보시오, 내가 저 사람을 여러분 앞으로 데리고 나오겠소. 내가 저 사람에게서 아무런 죄목도 찾지 못하였다는 것을 여러분도 알라는 것이오.”

5

이윽고 예수님께서 가시나무 관을 쓰시고 자주색 옷을 입으신 채 밖으로 나오셨다. 그러자 빌라도가 그들에게 “자, 이 사람이오.” 하고 말하였다.4)

6

그때에 수석 사제들과 성전 경비병들은 예수님을 보고, “십자가에 못 박으시오! 십자가에 못 박으시오!” 하고 외쳤다. 빌라도가 그들에게 “여러분이 데려다가 십자가에 못 박으시오. 나는 이 사람에게서 죄목을 찾지 못하겠소.” 하자,

7

유다인들이 그에게 대답하였다. “우리에게는 율법이 있소. 이 율법에 따르면 그자는 죽어 마땅하오. 자기가 하느님의 아들이라고 자처하였기 때문이오.”5)

8

빌라도는 이 말을 듣고 더욱 두려운 생각이 들었다.6)

9

그리하여 다시 총독 관저로 들어가 예수님께, “당신은 어디서 왔소?” 하고 물었다.7) 그러나 예수님께서는 그에게 아무 대답도 하지 않으셨다.8)

10

그러자 빌라도가 예수님께 말하였다. “나에게 말을 하지 않을 작정이오? 나는 당신을 풀어 줄 권한도 있고 당신을 십자가에 못 박을 권한도 있다는 것을 모르시오?”

11

예수님께서 그에게9) 대답하셨다. “네가 위로부터 받지 않았으면 나에 대해 아무런 권한도 없었을 것이다.10) 그러므로 나를 너에게 넘긴 자의 죄가11) 더 크다.”

12

그때부터12) 빌라도는 예수님을 풀어 줄 방도를 찾았다. 그러나 유다인들은 “그 사람을 풀어 주면 총독께서는 황제의 친구가 아니오.13) 누구든지 자기가 임금이라고 자처하는 자는 황제에게 대항하는 것이오.” 하고 외쳤다.

13

빌라도는 이 말을 듣고 예수님을 밖으로 데리고 나가 리토스트로토스라고 하는 곳에 있는 재판석에 앉았다.14) 리토스트로토스는 히브리 말로 가빠타라고 한다.15)

14

그날은 파스카 축제 준비일이었고 때는 낮 열두 시쯤이었다.16) 빌라도가 유다인들에게 말하였다. “보시오, 여러분의 임금이오.”

15

그러자 그들이 외쳤다. “없애 버리시오. 없애 버리시오. 그를 십자가에 못 박으시오.” 빌라도가 그들에게 “여러분의 임금을 십자가에 못 박으라는 말이오?” 하고 물으니, 수석 사제들이 “우리 임금은 황제뿐이오.” 하고 대답하였다.17)

16

그리하여 빌라도는 예수님을 십자가에 못 박으라고 그들에게 넘겨주었다.

십자가에 못 박히시다(마태 27,32-44; 마르 15,21-32; 루카 23,26-43)

16

그들은 예수님을 넘겨받았다.

17

예수님께서는 몸소 십자가를 지시고18) ‘해골 터’라는 곳으로 나가셨다. 그곳은 히브리 말로 골고타라고 한다.19)

18

거기에서 그들은 예수님을 십자가에 못 박았다. 그리고 다른 두 사람도20) 예수님을 가운데로21) 하여 이쪽저쪽에 하나씩 못 박았다.

19

빌라도는 명패를 써서 십자가 위에 달게 하였는데, 거기에는 ‘유다인들의 임금 나자렛 사람22) 예수’라고 쓰여 있었다.

20

예수님께서 십자가에 못 박히신 곳이 도성에서 가까웠기 때문에, 많은 유다인이 그 명패를 읽게 되었다. 그것은 히브리 말, 라틴 말, 그리스 말로 쓰여 있었다.

21

그래서 유다인들의 수석 사제들이 빌라도에게 말하였다. “‘유다인들의 임금’이라고 쓸 것이 아니라, ‘나는 유다인들의 임금이다.’ 하고 저자가 말하였다고 쓰시오.”

22

그러나 빌라도는 “내가 한번 썼으면 그만이오.” 하고 대답하였다.23)

23

군사들은 예수님을 십자가에 못 박고 나서, 그분의 옷을 가져다가 네 몫으로 나누어 저마다 한몫씩 차지하였다.24) 속옷도 가져갔는데 그것은 솔기가 없이 위에서부터 통으로 짠 것이었다.

24

그래서 그들은 서로, “이것은 찢지 말고 누구 차지가 될지 제비를 뽑자.” 하고 말하였다.
“그들이 제 옷을 저희끼리 나누어 가지고
제 속옷을 놓고서는 제비를 뽑았습니다.”25)
하신 성경 말씀이 이루어지려고 그리된 것이다. 그래서 군사들이 그렇게 하였다.

25

예수님의 십자가 곁에는 그분의 어머니와 이모, 클로파스의 아내 마리아와 마리아 막달레나가 서 있었다.26)

26

예수님께서는 당신의 어머니와 그 곁에 선 사랑하시는 제자를27) 보시고,28)어머니에게 말씀하셨다. “여인이시여,29) 이 사람이 어머니의 아들입니다.”

27

이어서 그 제자에게 “이분이 네 어머니시다.” 하고 말씀하셨다.30) 그때부터 그 제자가 그분을 자기 집에 모셨다.

숨을 거두시다(마태 27,45-56; 마르 15,33-41; 루카 23,44-49)

28

그 뒤에 이미 모든 일이31) 다 이루어졌음을 아신 예수님께서는 성경 말씀이 이루어지게 하시려고 “목마르다.”32) 하고 말씀하셨다.

29

거기에는 신 포도주가33) 가득 담긴 그릇이 놓여 있었다. 그래서 사람들이 신 포도주를 듬뿍 적신 해면을 우슬초34) 가지에 꽂아 예수님의 입에 갖다 대었다.

30

예수님께서는 신 포도주를 드신 다음에 말씀하셨다. “다 이루어졌다.” 이어서 고개를 숙이시며35) 숨을 거두셨다.36)

군사들이 예수님의 옆구리를 창으로 찌르다

31

그날은 준비일이었고 이튿날 안식일은 큰 축일이었으므로, 유다인들은 안식일에 시신이 십자가에 매달려 있지 않게 하려고, 십자가에 못 박힌 이들의 다리를 부러뜨리고 시신을 치우게 하라고 빌라도에게 요청하였다.37)

32

그리하여 군사들이 가서 예수님과 함께 십자가에 못 박힌 첫째 사람과 또 다른 사람의 다리를 부러뜨렸다.

33

예수님께 가서는 이미 숨지신 것을 보고 다리를 부러뜨리는 대신,

34

군사 하나가 창으로 그분의 옆구리를 찔렀다. 그러자 곧 피와 물이 흘러나왔다.38)

35

이는 직접 본 사람이 증언하는 것이므로 그의 증언은 참되다.39) 그리고 그는 여러분이 믿도록 자기가 진실을 말한다는 것을 알고 있다.40)

36

“그의 뼈가 하나도 부러지지 않을 것이다.”41) 하신 성경 말씀이 이루어지려고 이런 일들이 일어난 것이다.

37

또 다른 성경 구절은 “그들은 자기들이 찌른 이를 바라볼 것이다.”42) 하고 말한다.

묻히시다(마태 27,57-61; 마르 15,42-47; 루카 23,50-56)

38

그 뒤에 아리마태아 출신 요셉이 예수님의 시신을 거두게 해 달라고 빌라도에게 청하였다. 그는 예수님의 제자였지만 유다인들이 두려워 그 사실을 숨기고 있었다. 빌라도가 허락하자 그가 가서 그분의 시신을 거두었다.

39

언젠가 밤에 예수님을 찾아왔던 니코데모도43) 몰약과 침향을44) 섞은 것을 백 리트라쯤45) 가지고 왔다.

40

그들은 예수님의 시신을 모셔다가 유다인들의 장례 관습에 따라, 향료와 함께 아마포로 감쌌다.

41

예수님께서 십자가에 못 박히신 곳에 정원이 있었는데, 그 정원에는 아직 아무도 묻힌 적이 없는 새 무덤이 있었다.46)

42

그날은 유다인들의 준비일이었고 또 무덤이 가까이 있었으므로, 그들은 예수님을 그곳에 모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