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성경

이사야서 53 장

‘주님의 종’의 넷째 노래

1

우리가1) 들은 것을2) 누가 믿었던가? 주님의 권능이 누구에게 드러났던가?

2

그는 주님3) 앞에서 가까스로 돋아난 새순처럼, 메마른 땅의 뿌리처럼 자라났다.4) 그에게는 우리가 우러러볼 만한 풍채도5) 위엄도 없었으며 우리가 바랄 만한 모습도 없었다.

3

사람들에게 멸시받고 배척당한 그는 고통의 사람, 병고에 익숙한 이였다. 남들이 그를 보고 얼굴을 가릴6) 만큼 그는 멸시만 받았으며 우리도 그를 대수롭지 않게 여겼다.

4

그렇지만 그는 우리의 병고를 메고 갔으며 우리의 고통을 짊어졌다. 그런데 우리는 그를 벌받은 자, 하느님께 매 맞은 자, 천대받은 자로 여겼다.

5

그러나 그가 찔린 것은 우리의 악행 때문이고 그가 으스러진 것은 우리의 죄악 때문이다. 우리의 평화를 위하여 그가 징벌을 받았고 그의 상처로 우리는 나았다.

6

우리는 모두 양 떼처럼 길을 잃고 저마다 제 길을 따라갔지만 주님께서는 우리 모두의 죄악이 그에게 떨어지게7) 하셨다.

7

학대받고 천대받았지만 그는 자기 입을 열지 않았다. 도살장에 끌려가는 어린양처럼 털 깎는 사람 앞에 잠자코 서 있는 어미 양처럼 그는 자기 입을 열지 않았다.

8

그가 구속되어 판결을 받고8) 제거되었지만 누가 그의 운명에 대하여 생각해 보았던가?9) 정녕 그는 산 이들의 땅에서 잘려 나가고 내 백성의 악행10) 때문에 고난을 당하였다.

9

폭행을 저지르지도 않고 거짓을 입에 담지도 않았건만 그는 악인들과 함께 묻히고11) 그는 죽어서12) 부자들과13) 함께 묻혔다.

10

그러나 그를 으스러뜨리고자 하신 것은 주님의 뜻이었고 그분께서 그를 병고에 시달리게 하셨다. 그가 자신을14) 속죄 제물로 내놓으면15) 그는 후손을 보며 오래 살고16) 그를 통하여 주님의 뜻이 이루어지리라.

11

그는17)18) 고난의 끝에 빛을19) 보고 자기의 예지로 흡족해하리라.20) 의로운 나의 종은 많은 이들을 의롭게 하고 그들의 죄악을 짊어지리라.

12

그러므로 나는 그가 귀인들과 함께 제 몫을 차지하고21) 강자들과 함께 전리품을 나누게 하리라. 이는 그가 죽음에 이르기까지 자신을22) 버리고 무법자들 가운데 하나로 헤아려졌기 때문이다. 또 그가 많은 이들의 죄를 메고 갔으며 무법자들을 위하여 빌었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