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성경

마르코 복음서 2 장

중풍 병자를 고치시다(마태 9,1-8; 루카 5,17-26)

1

며칠 뒤에 예수님께서는 다시 카파르나움으로 들어가셨다.1) 그분께서 집에2) 계시다는 소문이 퍼지자,

2

문 앞까지 빈자리가 없을 만큼 많은 사람이 모여들었다. 예수님께서는 그들에게 복음 말씀을 전하셨다.3)

3

그때에 사람들이 어떤 중풍 병자를 그분께 데리고 왔다. 그 병자는 네 사람이 들것에 들고 있었는데,4)

4

군중 때문에 그분께 가까이 데려갈 수가 없었다. 그래서 그분께서 계신 자리의 지붕을 벗기고 구멍을 내어,5) 중풍 병자가 누워 있는 들것을 달아 내려보냈다.

5

예수님께서 그들의 믿음을 보시고6) 중풍 병자에게 말씀하셨다. “얘야, 너는 죄를 용서받았다.”7)

6

율법 학자8) 몇 사람이 거기에 앉아 있다가 마음속으로 의아하게 생각하였다.

7

‘이자가 어떻게 저런 말을 할 수 있단 말인가? 하느님을 모독하는군. 하느님 한 분 외에 누가 죄를 용서할 수 있단 말인가?’9)

8

예수님께서는 곧바로 그들이 속으로 의아하게 생각하는 것을 당신 영으로10) 아시고 말씀하셨다. “너희는 어찌하여 마음속으로 의아하게 생각하느냐?

9

중풍 병자에게 ‘너는 죄를 용서받았다.’ 하고 말하는 것과 ‘일어나 네 들것을 가지고 걸어가라.’ 하고 말하는 것 가운데에서 어느 쪽이 더 쉬우냐?

10

이제 사람의 아들이11) 땅에서 죄를 용서하는 권한을 가지고 있음을 너희가 알게 해 주겠다.” 그러고 나서 중풍 병자에게 말씀하셨다.

11

“내가 너에게 말한다. 일어나 들것을 들고 집으로 돌아가거라.”

12

그러자 그는 일어나 곧바로 들것을 가지고, 모든 사람이 보는 앞에서 밖으로 걸어 나갔다. 이에 모든 사람이 크게 놀라 하느님을 찬양하며 말하였다. “이런 일은 일찍이 본 적이 없다.”

레위를 부르시고 세리들과 함께 음식을 드시다(마태 9,9-13; 루카 5,27-32)

13

예수님께서 다시 호숫가로 나가셨다.12) 군중이 모두 모여 오자 예수님께서 그들을 가르치셨다.

14

그 뒤에 길을 지나가시다가 세관에 앉아 있는13) 알패오의 아들 레위를 보시고 말씀하셨다. “나를 따라라.” 그러자 레위는 일어나 그분을 따랐다.14)

15

예수님께서 그의15) 집에서 음식을 잡수시게 되었는데, 많은 세리와 죄인도16) 예수님과 그분의 제자들과 자리를 함께하였다.17) 이런 이들이 예수님을 많이 따르고 있었기 때문이다.18)

16

바리사이파 율법 학자들은,19) 예수님께서 죄인과 세리들과 함께 음식을 잡수시는 것을 보고 그분의 제자들에게 말하였다. “저 사람은 어째서 세리와 죄인들과 함께 음식을 먹는 것이오?”20)

17

예수님께서 이 말을 들으시고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건강한 이들에게는 의사가 필요하지 않으나 병든 이들에게는 필요하다. 나는 의인이 아니라 죄인을 부르러 왔다.21)

단식 논쟁­ - 새것과 헌것(마태 9,14-17; 루카 5,33-39)

18

요한의 제자들과 바리사이들이 단식하고 있었다.22) 사람들이 예수님께 와서, “요한의 제자들과 바리사이의 제자들은 단식하는데, 선생님의23) 제자들은 어찌하여 단식하지 않습니까?” 하고 물었다.

19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이르셨다. “혼인 잔치 손님들이24) 신랑과 함께 있는 동안에 단식할 수야 없지 않느냐? 신랑이25) 함께 있는 동안에는 단식할 수 없다.

20

그러나 그들이 신랑을 빼앗길 날이 올 것이다. 그때에는 그들도 단식할 것이다.26)

21

아무도 새 천 조각을27) 헌 옷에 대고 깁지 않는다. 그렇게 하면 헌 옷에 기워 댄 새 헝겊에 그 옷이 땅겨 더 심하게 찢어진다.28)

22

또한 아무도 새 포도주를 헌 가죽 부대에 담지 않는다. 그렇게 하면 포도주가 부대를 터뜨려 포도주도 부대도 버리게 된다. 새 포도주는 새 부대에 담아야 한다.29)

제자들이 안식일에 밀 이삭을 뜯다30)(마태 12,1-8; 루카 6,1-5)

23

예수님께서 안식일에 밀밭 사이를 질러가시게 되었다. 그런데 그분의 제자들이 길을 내고 가면서 밀 이삭을 뜯기 시작하였다.

24

바리사이들이 예수님께 말하였다. “보십시오, 저들은 어째서 안식일에 해서는 안 되는 일을 합니까?”31)

25

그러자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다윗과 그 일행이 먹을 것이 없어 배가 고팠을 때, 다윗이 어떻게 하였는지 너희는 읽어 본 적이 없느냐?

26

에브야타르 대사제 때에 그가 하느님의 집에 들어가, 사제가 아니면 먹어서는 안 되는 제사 빵을32) 먹고 함께 있는 이들에게도 주지 않았느냐?”33)

27

이어서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안식일이 사람을 위하여 생긴 것이지, 사람이 안식일을 위하여 생긴 것은 아니다.34)

28

그러므로 사람의 아들은 또한 안식일의 주인이다.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