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성경

마르코 복음서 9 장

1

예수님께서 또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여기에 서 있는 사람들 가운데에는 죽기1) 전에 하느님의 나라가 권능을 떨치며2) 오는 것을 볼 사람들이 더러 있다.”3)

영광스러운 모습으로 변모하시다4)(마태 17,1-9; 루카 9,28-36)

2

엿새 뒤에 예수님께서 베드로와 야고보와 요한만 따로 데리고 높은 산에5) 오르셨다.6) 그리고 그들 앞에서 모습이 변하셨다.7)

3

그분의 옷은 이 세상 어떤 마전장이도 그토록 하얗게 할 수 없을 만큼 새하얗게 빛났다.

4

그때에 엘리야가 모세와8) 함께 그들 앞에 나타나 예수님과 이야기를 나누었다.

5

그러자 베드로가 나서서 예수님께 말하였다. “스승님,9) 저희가 여기에서 지내면 좋겠습니다. 저희가 초막10) 셋을 지어 하나는 스승님께, 하나는 모세께, 또 하나는 엘리야께 드리겠습니다.”

6

사실 베드로는 무슨 말을 해야 할지 몰랐던 것이다.11) 제자들이 모두12) 겁에 질려 있었기 때문이다.

7

그때에 구름이 일어 그들을 덮더니 그 구름 속에서,13) “이는 내가 사랑하는 아들이니 너희는 그의 말을 들어라.”14) 하는 소리가 났다.

8

그 순간 그들이 둘러보자 더 이상 아무도 보이지 않고 예수님만 그들 곁에 계셨다.

9

그들이 산에서 내려올 때에 예수님께서는 그들에게, 사람의 아들이 죽은 이들 가운데에서 다시 살아날 때까지, 지금 본 것을 아무에게도 말하지 말라고 분부하셨다.15)

10

그들은 이 말씀을 지켰다. 그러나 죽은 이들 가운데에서 다시 살아난다는 것이 무슨 뜻인지를 저희끼리16) 서로 물어보았다.17)

엘리야의 재림(마태 17,10-13)

11

제자들이 예수님께 “율법 학자들은 어째서 엘리야가 먼저 와야 한다고 말합니까?”18) 하고 물었다.

12

그러자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과연 엘리야가 먼저 와서 모든 것을 바로잡는다.19) 그런데 사람의 아들이 많은 고난과 멸시를 받으리라고 성경에 기록되어 있는 것은 무슨 까닭이겠느냐?20)

13

사실 내가 너희에게 말하는데, 엘리야에 관하여 성경에 기록된 대로21) 그가 이미 왔지만 사람들은 그를 제멋대로 다루었다.”

어떤 아이에게서 더러운 영을 내쫓으시다(마태 17,14-20; 루카 9,37-43ㄱ)

14

그들이 다른22) 제자들에게 가서 보니, 그 제자들이 군중에게 둘러싸여 율법 학자들과 논쟁하고 있었다.

15

마침 군중이 모두 예수님을 보고는 몹시 놀라며 달려와 인사하였다.

16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저들과 무슨 논쟁을 하느냐?” 하고 물으시자,

17

군중 가운데 한 사람이 대답하였다. “스승님, 벙어리 영이 들린 제 아들을 스승님께23) 데리고 왔습니다.24)

18

어디에서건25) 그 영이 아이를 사로잡기만 하면 거꾸러뜨립니다. 그러면 아이는 거품을 흘리고 이를 갈며 몸이 뻣뻣해집니다. 그래서 스승님의 제자들에게 저 영을 쫓아내 달라고 하였지만, 그들은 쫓아내지 못하였습니다.”

19

그러자 예수님께서, “아, 믿음이 없는 세대야! 내가 언제까지 너희 곁에 있어야 하느냐? 내가 언제까지 너희를 참아 주어야 한다는 말이냐?26) 아이를 내게 데려오너라.” 하고 그들에게 이르셨다.

20

그래서 사람들이 아이를 예수님께 데려왔다. 그 영은 예수님을 보자 곧바로 아이를 뒤흔들어 댔다. 아이는 땅에 쓰러져 거품을 흘리며 뒹굴었다.

21

예수님께서 그 아버지에게, “아이가 이렇게 된 지 얼마나 되었느냐?” 하고 물으시자 그가 대답하였다. “어릴 적부터입니다.

22

저 영이 자주 아이를 죽이려고 불 속으로도, 물속으로도 내던졌습니다.27) 이제 하실 수 있으면 저희를 가엾이 여겨 도와주십시오.”

23

예수님께서 그에게 “‘하실 수 있으면’이 무슨 말이냐? 믿는 이에게는 모든 것이 가능하다.28)” 하고 말씀하시자,

24

아이 아버지가 곧바로, “저는 믿습니다. 믿음이 없는 저를29) 도와주십시오.” 하고 외쳤다.

25

예수님께서는 군중이 떼를 지어 달려드는 것을 보시고 더러운 영을 꾸짖으며 말씀하셨다. “벙어리, 귀머거리 영아, 내가 너에게 명령한다. 그 아이에게서 나가라. 그리고 다시는 그에게 들어가지 마라.”

26

그러자 그 영이 소리를 지르며 아이를 마구 뒤흔들어 놓고 나가니, 아이는 죽은 것처럼 되었다. 그래서 사람들이 모두 “아이가 죽었구나.” 하였다.

27

그러나 예수님께서 아이의 손을 잡아 일으키시니 아이가 일어났다.30)

28

그 뒤에 예수님께서 집에 들어가셨을 때에 제자들이 그분께 따로, “어째서 저희는 그 영을 쫓아내지 못하였습니까?” 하고 물었다.

29

예수님께서는 이렇게 대답하셨다. “그러한 것은 기도가31) 아니면 다른 어떤 방법으로도 나가게 할 수 없다.”

수난과 부활을 두 번째로 예고하시다(마태 17,22-23; 루카 9,43ㄴ-45)

30

그들이 그곳을 떠나 갈릴래아를 가로질러 갔는데, 예수님께서는 누구에게도 알려지는 것을 원하지 않으셨다.

31

그분께서 “사람의 아들은 사람들의 손에 넘겨져 그들 손에 죽을 것이다.32) 그러나 그는 죽임을 당하였다가 사흘 만에 다시 살아날 것이다.” 하시면서, 제자들을 가르치고 계셨기 때문이다.

32

그러나 제자들은 그 말씀을 알아듣지 못하였을 뿐만 아니라 그분께 묻는 것도 두려워하였다.

가장 큰 사람(마태 18,1-5; 루카 9,46-48)

33

그들은 카파르나움에 이르렀다. 예수님께서는 집 안에 계실 때에 제자들에게, “너희는 길에서 무슨 일로 논쟁하였느냐?” 하고 물으셨다.

34

그러나 그들은 입을 열지 않았다. 누가 가장 큰 사람이냐 하는 문제로 길에서 논쟁하였기 때문이다.

35

예수님께서는 자리에 앉으셔서 열두 제자를 불러 말씀하셨다. “누구든지 첫째가 되려면, 모든 이의 꼴찌가 되고 모든 이의 종이33) 되어야 한다.”

36

그러고 나서 어린이 하나를 데려다가 그들 가운데에 세우신 다음, 그를 껴안으시며 그들에게 이르셨다.

37

“누구든지 이런 어린이34) 하나를 내 이름으로 받아들이면 나를 받아들이는 것이다. 그리고 나를 받아들이는 사람은 나를 받아들이는 것이 아니라 나를 보내신 분을 받아들이는 것이다.”

우리를 반대하지 않는 이는 지지하는 사람이다(루카 9,49-50)

38

요한이 예수님께 말하였다. “스승님, 어떤 사람이 스승님의 이름으로 마귀를 쫓아내는 것을 저희가 보았습니다. 그런데 그가 저희를 따르는 사람이 아니므로,35) 저희는 그가 그런 일을 못 하게 막아 보려고 하였습니다.36)

39

그러자 예수님께서 이르셨다. “막지 마라. 내 이름으로 기적을 일으키고 나서, 바로 나를 나쁘게 말할 수 있는 사람은 없다.

40

우리를 반대하지 않는 이는 우리를 지지하는 사람이다.

41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너희가 그리스도의 사람이기 때문에 너희에게 마실 물 한 잔이라도 주는 이는, 자기가 받을 상을 결코 잃지 않을 것이다.37)

죄의 유혹을 단호히 물리쳐라(마태 18,6-9; 루카 17,1-2)

42

“나를38) 믿는 이 작은 이들 가운데 하나라도 죄짓게 하는39) 자는, 연자매를 목에 걸고 바다에 던져지는 편이 오히려 낫다.

43

네 손이 너를 죄짓게 하거든 그것을 잘라 버려라. 두 손을 가지고 지옥에,40) 그 꺼지지 않는 불에 들어가는 것보다, 불구자로 생명에41) 들어가는 편이 낫다.

44

.

45

네 발이 너를 죄짓게 하거든 그것을 잘라 버려라. 두 발을 가지고 지옥에 던져지는 것보다, 절름발이로 생명에 들어가는 편이 낫다.

46

.

47

또 네 눈이 너를 죄짓게 하거든 그것을 빼 던져 버려라. 두 눈을 가지고 지옥에 던져지는 것보다, 외눈박이로 하느님 나라에 들어가는 편이 낫다.

48

지옥에서는 그들을 파먹는 구더기도 죽지 않고 불도 꺼지지 않는다. 44)

소금(마태 5,13; 루카 14,34-35)

49

모두 불 소금에45) 절여질 것이다.46)

50

소금은 좋은 것이다. 그러나 소금이 짠맛을 잃으면 무엇으로 그 맛을 내겠느냐?47) 너희는 마음에48) 소금을 간직하고 서로 평화롭게 지내라.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