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성경

민수기 8장

등잔을 차려 놓는 방식

1

주님께서 모세에게 이르셨다.

2

“너는 아론에게 일러라. 그에게 이렇게 말하여라. ‘네가 등잔들을 차려 놓을 때, 등잔 일곱 개가 등잔대 앞을 비추게 하여라.1) ’”

3

아론은 그대로 하여 주님께서 모세에게 명령하신 대로, 등잔들이 등잔대 앞을 비추도록 차려 놓았다.

4

등잔대를 만드는 방식은 이러하였다. 금을 두드려서 만드는데, 밑받침에서 꽃잎까지 두드려서 만들었다. 주님께서 모세에게 보여 주신 본보기대로 등잔대를 만들었다.2)

레위인들의 봉헌식

5

주님께서 모세에게 이르셨다.

6

“이스라엘 자손들 가운데에서 레위인들을 데려다가 그들을 정결하게 하여라.

7

그들을 정결하게 할 때에 이렇게 하여라. 그들에게 속죄의 물을 뿌린 다음,3) 온몸을 면도칼로 밀고 옷을 빨아 입게 하여라.4) 그러면 그들이 정결하게 된다.

8

그러고 나서 그들에게 황소 한 마리와, 그것에 곁들여 바칠 곡식 제물로5) 기름을 섞은 고운 곡식 가루를 가져오게 하고, 너는 속죄 제물로 바칠 다른 황소 한 마리를 끌어온다.

9

그리고 너는 레위인들을 만남의 천막 앞으로 가까이 오게 하고, 이스라엘 자손들의 온 공동체를 모은다.

10

네가 레위인들을 주님 앞으로 가까이 오게 하면, 이스라엘 자손들은 레위인들에게 손을 얹는다.6)

11

그러면 아론은 레위인들을 이스라엘 자손들이 올리는 예물로 주님 앞에 흔들어 바친다.7) 그러면 그들은 주님을 위한 일을 할 수 있게 된다.

12

레위인들이 황소들의 머리에 손을 얹고 나면, 너는 한 마리는 속죄 제물로, 또 한 마리는 번제물로 주님에게 바쳐, 레위인들을 위한 속죄 예식을 거행하여라.8)

13

너는 또 레위인들을 아론과 그의 아들들 앞에 세우고,9) 그들을 흔들어 바치는 예물로 주님에게 올려라.

14

너는 이렇게 레위인들을 이스라엘 자손들 가운데에서 갈라놓아, 그들이 나의 것이 되게 해야 한다.

15

이렇게 한 다음에야 레위인들은 만남의 천막에 들어가 일을 할 수 있다. 너는 그들을 이렇게 정결하게 하고, 그들을 흔들어 바치는 예물로 올려야 한다.

16

그들은 이스라엘 자손들 가운데에서 바쳐진 이들, 나에게 바쳐진 이들이기 때문이다. 나는 이스라엘 자손들 가운데에서 태를 맨 먼저 열고 나온 모든 맏아들 대신에 그들을 나의 것으로 삼았다.

17

이스라엘 자손들 가운데에서 처음 난 것은 사람이든 짐승이든 다 나의 것이다. 내가 이집트 땅에서 처음 난 것들을 모두 치던 날, 나는 그들을 나의 것으로 성별하였다.

18

그러나 나는 이스라엘 자손들의 모든 맏아들 대신에 레위인들을 나의 것으로 삼았다.

19

나는 나에게 바쳐진 이 레위인들을 이스라엘 자손들 가운데에서 뽑아, 아론과 그의 아들들에게 붙여 주었다. 이는 그들이 만남의 천막에서 이스라엘 자손들을 위한 일을 하고, 이스라엘 자손들을 위한 속죄 예식을 거행하여,10) 이스라엘 자손들이 성소에 다가올 때 재앙이 닥치지 않게 하려는 것이다.11)

20

모세와 아론과 이스라엘 자손들의 온 공동체는 레위인들에게 그대로 하였다. 주님께서 레위인들에 관하여 모세에게 명령하신 대로, 이스라엘 자손들은 그대로 다 하였다.

21

레위인들은 자신들을 정결하게 하고 옷을 빨아 입었다. 아론은 그들을 흔들어 바치는 예물로 주님 앞에 드리고, 그들을 위한 속죄 예식을 거행하여, 그들을 정결하게 하였다.

22

그런 다음 레위인들은 만남의 천막에 들어가, 아론과 그의 아들들 밑에서 맡은 일을 할 수 있게 되었다. 주님께서 레위인에 관하여 모세에게 명령하신 대로, 이스라엘 자손들은 그대로 다 하였다.

레위인들의 복무 기간

23

주님께서 모세에게 이르셨다.

24

“이것이 레위인들에 관한 규정이다.12) 스물다섯 살 이상 되는 남자는 복무에 들어가 만남의 천막에서 일을 한다.13)

25

쉰 살부터는 복무를 마치고 더 이상 일을 하지 않는다.

26

그들은 형제들이 만남의 천막에서 임무를 수행할 때에 그들의 시중을 들 수는 있어도, 일을 맡아 하지는 못한다. 너는 레위인들의 임무 수행과 관련하여 이렇게 하여라.”